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이진욱 “드라마 vs 영화, 배우가 해야할일 다르다”
2014-04-25 07:30:01
 

[뉴스엔 조연경 기자]

이진욱이 드라마와 영화를 비교했다.

4월 24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영화 '표적'(감독 창감독) 언론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이진욱은 이 날 '표적' 측이 전한 서면 인터뷰에서 그간 주로 드라마에서 활동했는데 영화를 찍으면서 어떤 차이를 느꼈냐는 질문에 "일단 드라마나 연기를 해야 한다는 자체는 똑같다"고 말했다.

이진욱은 "다만 준비하는 과정에서 배우가 해야할 일이 조금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며 "또 주어진 시간을 활용하는 방법에서도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연기한 태준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다양한 감정 기복을 표현할 수 있었던 이번 작품은 배우로서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며 "태준은 기본적으로 여유있고 로맨틱한 성향을 가진 캐릭터다. 상황의 변화 속에서 태준 안에 감춰져 있는 본능적인 감정들을 그대로 끌어내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2011년 개봉한 프랑스 영화 ‘포인트 블랭크’를 리메이크한 ‘표적’은 의문의 살인 사건에 휘말린 남자 여훈(류승룡)과 아내를 구하기 위해 그와 위험한 동행을 하는 의사 태준(이진욱), 이들을 쫓는 두 형사가 펼치는 36시간 동안 숨막히는 추격을 그린 작품이다. 4월 30일 개봉한다.(사진= CJ엔터테인먼트)

조연경 j_rose1123@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