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송재림 ‘감격시대’ 캐스팅, 150억 대작 합류
2013-11-27 08:10:19
 

송재림이 ‘감격시대’에 캐스팅 됐다.

송재림은 KBS 2TV 수목드라마 ‘예쁜 남자’ 후속으로 2014년 1월 초 방송 예정인 새 수목드라마 ‘감격시대’(극본 채승대/연출 김정규/제작 레이앤모)에 캐스팅 돼 시대극에 도전한다.

앞서 종영된 MBC 드라마 ‘투윅스’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킬러 김선생 역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던 송재림이 이번엔 꽃미남 소림무술의 달인 모일화 역으로 돌아온다.

150억이 넘는 제작비가 투자된 초대형 프로젝트로 2014년 KBS 최고 기대작인 ‘감격시대’는 1930년대를 무대로 한,중,일 낭만 주먹들이 펼쳐내는 사랑과 의리, 우정의 판타지를 보여줄 감성로맨틱 느와르 드라마다.

특히 거대한 스케일의 촬영과 화려한 배우 캐스팅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작품인 만큼 떠오르는 신예 송재림의 캐스팅 소식 또한 드라마의 활기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송재림은 극중 부유한 집안 출신으로 여자와 같은 생김새를 지닌 미남자이며 권술에도 남다른 재주가 있는 모일화 역을 소화한다.

이에 송재림은 “시대극은 첫 도전이다. 모일화 캐릭터를 이해하고 실감나게 표현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한편 송재림은 MBC 드라마 ‘투윅스’ 종영후 차기작 ‘감격시대’의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사진=송재림 감격시대 에스엠C&C 제공)

[뉴스엔 이소담 기자]

이소담 sodams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