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배용준 2관왕 달성, 2년만 일본行 순식간에 5천명 운집
2013-10-20 14:05:38
 

배용준이 2관왕을 달성했다.

배용준과 김현중이 '한류 10주년 대상'(Korean Entertainment 10th Anniversary Awards in Japan)에서 나란히 수상의 기쁨을 나눴다.

10월19일 오후 일본 치바 마쿠하리 멧세 국제 전시장에서 열린 '한류 10주년 대상'은 일본 방송국 및 제작사, 매니지먼트사 등 현지 업체들이 발족한 한류 10주년 위원회 주관으로 지난 10년 동안 한류의 발전과 확산에 이바지한 아티스트를 위한 시상식이다.

이 시상식에서 배용준은 영예의 대상과 드라마 대상-남자 배우 부문 그랑프리를, 김현중은 뮤직 대상-남자 솔로 아티스트 부문 그랑프리를 각각 차지했다. 각 부문별 수상자에 배용준, 김현중 이름이 호명되자 현장에 있는 5천명 팬들은 열광적인 환호를 보냈고 두 사람의 수상을 축하하는 등 열띤 분위기가 이어졌다.

뮤직 대상-남자 솔로 아티스트 부문 그랑프리를 차지한 김현중은 "노래와 춤, 연기를 통해 한류 발전에 더욱 이바지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혓다.

수상을 마친 김현중은 지난 7월 국내에서 발매한 세 번째 미니 앨범 수록곡 '유어 스토리'(Your Story)와 '언브레이커블'(Unbreakable)'로 특별 무대를 선보였고 한류 10주년을 기념하는 아티스트 및 5천명의 팬들과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드라마 대상-남자 배우 부문 그랑프리와 대상까지 2관왕을 차지한 배용준은 "오늘 이 자리는 좋아하는 후배들과 함께할 수 있어 더욱 뜻깊은 시간이었다. 이런 뛰어난 재능을 가진 후배들이 있기에 한류의 미래가 더 밝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 전국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투표로 수상자를 선정한 '한류 10주년 대상'은 오직 일반 대중의 평가만으로 현재 한류를 이끌고 있는 최고 아티스트를 선별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한편 배용준은 현지 스케줄을 소화한 후 귀국할 예정이며 김현중은 10월20~21일 양일간 단독 공연 '김현중 프리미엄 라이브–투나잇'(KIM HYUN JOONG Premium Live-TONIGHT)을 개최해 팬들과 만남을 진행한다. (사진=키이스트 제공)


[뉴스엔 하수정 기자]


하수정 hsjssu@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