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인터넷서 난리난 ‘상어’ ‘무정도시’ 시청률은 왜 빛보지 못했나
2013-07-31 09:48:33

이렇게 재밌는 드라마들이 왜 빛을 보지 못했을까?

KBS 2TV 월화드라마 '상어'(극본 김지우/연출 박찬홍)와 JTBC 월화드라마 '무정도시'(연출 이정효/극본 유성열)가 동시에 출발하고 동시에 막을 내렸다. 두 드라마의 공통점이 있다면 두터운 마니아층을 구축하고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지는데도 불구, 시청률 면에서 재미를 보지 못했다는 점.
KBS 2TV 월화드라마 ‘상어’
▲ KBS 2TV 월화드라마 ‘상어’
JTBC 월화드라마 ‘무정도시’
▲ JTBC 월화드라마 ‘무정도시’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0일 방송된 '상어' 최종회는 10.7%, '무정도시'는 0.966% 시청률을 각각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두 드라마 모두 기대에는 훨씬 못미치는 수치다. 물론 마지막엔 동 시간대 2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지만 '상어'는 줄곧 동 시간대 최하위에 머물며 아쉬움을 남겼다. '무정도시' 역시 종편채널 기준에서 안정적인 수치로 보고 있는 1%를 채 넘기지 못하고 종영했다.

두 드라마의 시청률이 부진했던 이유로 방송 관계자들은 한 회를 놓치면 이해할 수 없는 다소 복잡하고 어려운 스토리와 주 시청자 층의 중복, 높은 DBM 혹은 다운로드 이용횟수 등을 꼽았다. 특히 '무정도시'는 방송 당일인 월요일, 화요일 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서 웬만한 지상파 드라마를 제치고 보란 듯이 상위권을 유지했다. 지상파 드라마가 아닌 종합편성채널 드라마가 실시간 검색어 정상을 차지하는 경우는 흔치 않은 일. 심지어 방송 내내 '무정도시'와 '상어' 간 실시간 검색어 1,2위 각축전이 벌어져 방송관계자들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인터넷 상에서는 매회 국내 드라마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다양성을 증진시켰다는 찬사가 쏟아졌고, 실제로 체감 시청률은 상대적으로 높았기에 두 드라마의 제작진과 출연진, 시청자들 대부분은 시청률 부진에도 불구, 작품을 '실패작'보다는 '명작'으로 평가하고 만족감을 드러내고 있다.

먼저 '무정도시'에는 '본격 액션 느와르 드라마가 제대로 안방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는 방송가 안팎의 갈채가 쏟아졌다. 한마디로 국내 드라마 사상 처음으로 선보인 느와르 드라마가 마지막 순간까지 숨막힌 액션열기와 반전을 거듭하는 극적 전개로 보는 이들을 열광시킨 힘이 놀랍다는 것.

이같은 호평에 힘입어 '무정도시'는 지상파 드라마를 제치고 인터넷이나 IPTV에서 '다시보기'가 가장 많이 되는 작품의 하나로 떠오를 정도로 인기를 모았고 급기야는 '무정도시' 팬덤까지 양산하는 현상을 낳을 정도였다. 마지막회 방송 후 시청자 게시판과 트위터 등 SNS에는 "오랜만에 볼만한 프로그램이었는데 아쉽다", "별 관심없이 보다가 내게 신세계를 가르쳐준 드라마", "이 정도 퀄리티 드라마 앞으로 못볼듯", "공중파에서 했으면 시청률 20% 넘었을듯", "진정 재밌었습니다. 아시겠습니까?"는 등 '무정도시' 종영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

'상어' 역시 한이수(김남길 분)의 치밀한 복수극과 매회 허를 찌르는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시청자들은 "이런 드라마가 시청률이 안나온다는게 이해가 안된다", "명품드라마 상어 시청률 따윈 중요치 않다", "흔한 복수극이 아니었다. 명품 드라마 인증", "시즌2 요청합니다", "잘 만든 드라마 한 편이었다", "매회 허를 찌르는 반전, 최고였다",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하는 멋진 작품이었다" 등 호평을 남겼다.

한편 '상어'와 '무정도시'에 출연했던 배우들 역시 모자란 시청률이 아쉽지 않을 정도로 배우로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됐다는 점도 고무적이다.

'무정도시'에서는 배우들의 몸을 던진 열연이 작품의 격을 높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게 중론. 특히 시현 역의 정경호가 소화해낸 언더커버 출신의 ‘박사아들’ 이미지는 그야말로 압권이었다는 평가다. 강렬한 카리스마를 드러내는 마초적인 이미지와 함께 우수 짙은 분위기로 다가서는 그의 모습은 여성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다. 그런가 하면 사파리 덕배 역 최무성은 예의 미친 존재감을 드러내며 신들린 듯한 연기를 펼쳐 명품 악역배우로서의 진가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또 남규리 이재윤은 주연배우로 도약하는 발판이 됐으며 청순미를 버리고 과감하게 팜므파탈 연기에 도전한 김유미는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는 평이다.

또한 '상어'는 군 제대 후 3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김남길의 존재감을 입증하며 다시금 그를 대세로 만들었다. 손예진 역시 오열 연기로 화제를 모으며 '멜로의 여왕'에 걸맞는 활약을 펼쳤으며 신예 이수혁과 남보라는 적재적소에서 활약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굳혔다. 여기에 이정길 김규철 등 중견배우들의 명품연기가 더해져 '상어'라는 명품 드라마가 완성됐다.

이같이 시청률과 인기도가 비례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한 '상어'와 '무정도시'는 눈높은 시청자들을 상대로 국내 드라마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며 떠났다. 때문에 두 드라마에 대한 여운은 한동안 가시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레이양, 한뼘 란제리로 겨우 가린 글래머 몸매 “다이어트”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
‘김지훈 열애설’ 윤호연 아나, 풍만한 비키니 자태 깜짝
인생술집 김수미 “남편, 다른 여자와 데이트 했으면” 충격 발언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신혼집 공개, 혼수장만→리모델링
‘좋은아침’ 곽현화 럭셔리 2층집 공개, 사생활 보장 화장실까지
효민, 터질 것 같은 끈 수영복 몸매 ‘청순 글래머’
수영복 입은 윤보미, 감탄 나오는 볼륨감에 복근까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늘 핫한 설리

청순한 여신 윤...

리얼 간지 소지...

그래미 가는 방...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SNS★컷]

레이양, 한뼘 란제리로 겨우 가린 글래머 몸매 “다이어트”[SNS★컷]

‘김지훈 열애설’ 윤호연 아나, 풍만한 비키니 자태 깜짝[SNS★컷]

클라라 화제의 신혼집 공개, 초호화 아파트서 보는 서울 야경[SNS★컷]

큐리, 이만큼 섹시했나? 그물 비키니 상상돼 더 아찔[SNS★컷]

효민, 터질 것 같은 끈 수영복 몸매 ‘청순 글래머’[SNS★컷]

인생술집 김수미 “남편, 다른 여자와 데이트 했으면” 충격 발언 [결정적장면]

사무엘, 中 아이돌 경연 ‘조음전기’ 최종우승

“복근+볼륨도 완벽” 전혜빈, 섹시 관능 아우르는 머슬퀸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신혼집 공개, 혼수장만→리모델링[결정적장면]

‘잠시만 안녕’ 이민혁 신우 양요섭 키 민호, 男아이돌 줄줄이 입대[뮤직와치]

“위성락 잊어” 진선규, 또 한번 사고칠 준비[스타와치]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연, 김선아와 새벽 1시간 통화”[EN:인터뷰①]

‘너의노래는’ 박효신이 된장찌개 끓이는 걸 보다니[TV와치]

비투비 이민혁, 래퍼 편견에 가두기 아까운 팔방미인[뮤직와치]

류승룡, 지독했던 4년 암흑기 청산하나[스타와치]

‘황후의 품격’ 결방, 영리한 자신감인가 패착인가[TV와치]

‘킹덤’ 왕세자→‘아이템’ 꼴통검사, 2019년도 주지훈의 해 될까[TV와치]

워너원 옹성우 데뷔작 男주에 엇갈린 반응, 왕관의 무게..[스타와치]

대상감이었던 ‘골목식당’ 어쩌다 해명까지 하게 됐나[TV와치]

‘사바하’ 이정재 “동굴발성..

이정재가 현대극으로 빨리 돌아오고 싶었다고 밝혔다. 영화 ‘사바하’(감독 장재..

“작가도 ‘극한직업’ 결혼하지 말란 ..

주지훈 “정우성·이정재, 술 마신 다..

‘사바하’ 이정재 “종교 영화 아닌 ..

‘졸업’ 스트레이키즈 승민 “성인됐..

마마무 화사 “과분한 1위 감개무량,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