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구가의서’ 이유비, 이성재 수청들고 독기품었다
2013-05-14 23:01:19
 

‘구가의 서’ 이유비가 이성재와 초야를 치르고 예기가 돼 새 삶을 살기 위해 독기를 품었다.

5월 1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극본 강은경/연출 신우처 김정현) 12회에서 박청조(이유비 분)는 박태서(유연석 분)를 살리기 위해 조관웅(이성재 분)에게 몸을 바쳤다.

조관웅은 박태서의 목숨을 빌미로 박청조와 초야를 치른 후 그 방으로 박태서를 불렀다. 박태서는 상황을 알아채고 경악했고 조관웅은 “네 동생이 너를 살렸다”고 말했다.

박청조는 망연자실한 채 제 발로 춘화관으로 돌아갔다. 월선(손가영 분)이 박청조의 귀환을 비웃자 박청조는 “내 팔자가 봄꽃처럼 다시 필지도 모른다고 했냐. 그럼 춘화관 제일 기생의 팔자는 어찌 되는 거냐”고 독하게 맞섰다.

이어 박청조는 천수련(정혜영 분)에게 “내게 꿈을 이룰 수도 있다 했냐. 정말 이게 끝이 아니라 한 말씀 믿어도 되냐. 예기가 되겠다. 예기가 돼 내 인생을 다시 살고 싶다”고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사진=MBC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