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이승기-수지 ‘구가의 서’ 첫 사극연기 도전, 커플 호흡 어떨까
2013-01-30 08:25:34
 

[뉴스엔 이민지 기자]

이승기와 수지가 '구가의서'를 통해 첫 사극연기에 도전한다.

MBC 새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는 반인반수로 태어난 최강치(이승기 분)가 사람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유쾌한 무협 활극으로 이승기 수지가 최근 캐스팅돼 4월 방송될 예정이다.

이승기는 지리산 수호신구 구월령과 인간 어머니 서화 사이에서 태어난 최강치 역을 맡았다. 최강치는 태생적으로 거침없고 호기심이 왕성한 인물이다. 어떤 사건을 계기로 자신이 반인반수임을 깨닫고 제2의 인생을 살게 된다.

이승기 드라마 출연은 지난해 5월 종영한 '더킹 투하츠'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배수지는 뛰어난 무예와 궁술을 가진 담여울 역을 맡는다. 담여울은 인의지정과 사필귀정을 믿으며 삼강오륜을 중시하는 충효사상이 깊은 인물이다. 집안 살림보다는 무예에 뛰어나 어린 나이에 무예도관의 교육관이 된다.

제작진은 '더킹 투하츠', '찬란한 유산'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 배우 이승기와 영화 '건축학개론', 드라마 '빅', '드림하이'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수지가 '구가의 서'를 통해 더욱 매력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구가의 서'는 반인반수 최강치가 숱한 오욕칠정과 희노애락을 겪으면서 진정한 인간애와 자아를 발견해가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영광의 재인', '제빵왕 김탁구' 강은경 작가가 극본을, '신사의 품격', '시크릿가든', '온에어' 등을 연출한 신우철 PD가 메가폰을 들었다.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