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찬유’ 한효주 자폐동생 연준석 ‘모퉁이’ 남주인공 꿰찼다
2012-10-11 08:44:05
 

연준석이 대선과 김용림과 호흡을 맞춘다.

연준석은 오는 10월 14일 방영되는 KBS 2TV 드라마스페셜 ‘모퉁이’에서 남자주인공 최동하 역을 꿰찼다. 동하는 스무 살이 되기 전에 죽기로 결심할 만큼 주변의 무관심과 따돌림이 익숙해져버린 17세 왕따 소년이다. 그러나 무료 요양원 입소를 꿈꾸며 치매연기 중인 유쾌한 독거 할머니 영애씨(김용림 분)를 만나면서 말과 웃음을 되찾는다.

연준석은 영화 '굿바이보이', 드라마 '찬란한 유산' '해피엔딩' 등에서 어린 나이를 잊게 하는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특히 '찬란한 유산'에서는 한효주의 자폐아 동생 역을 맡아 깊은 인상을 남겼다.

연준석은 '모퉁이'에서 대선배인 김용림과 호흡을 맞춰가며 사회에서 소외된 노인과 소년의 특별한 교감을 섬세하게 표현해냈다는 후문이다.

연준석은 소속사 제이원플러스를 통해 "김용림 선생님과 연기호흡을 맞춘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 공통된 감정을 가지고 서로에게 의지해가며 교감하는 연기에 중점을 두려고 노력했다. 선생님께 많은 것을 배웠다. 좋은 작품 ‘모퉁이’를 통해 늦은 일요일 밤 훈훈하게 마무리하시길 바란다"며 본방사수에 대한 깜찍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10월 14일 오후 11시 45분 방송한다. (사진=제이원플러스)


[뉴스엔 하수정 기자]


하수정 hsjssu@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