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채시라 “6부까지 의상 맞춰놨다” 데뷔30년차의 준비성(다섯손가락)
2012-08-09 07:51:38
 

[뉴스엔 최신애 기자]

최영훈 감독 "대배우의 철저한 준비성에 놀랐다"

'신사의 품격' 후속 드라마 SBS '다섯손가락'에서 부영그룹 회장 부인 채영랑으로 출연하는 채시라에 대해 연출자 최영훈 감독이 극찬했다.

SBS 최영훈 감독은 채시라에 대해 "대배우의 철두철미한 준비성에 놀랐다. 의상과 메이크업만 봐도 감독이 생각한 이상을 항상 보여준다. 대배우는 세세한 것까지도 이렇게 철저히 준비함을 보여주고 있다"며 감사를 표시했다.

실제 찌는 듯한 더위에 진행된 야외촬영에서도 채시라는 당당한 발걸음의 채영랑으로 완벽히 변신해 촬영장을 압도하고 있다. 채시라는 "비극적인 면을 가진 캐릭터라 스스로 풀어지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채시라는 "이번 작품에선 외적으로도 풀어지지 않고 완벽함을 추구하고 싶다. 강한 역할이라 미리 역할에 맞는 의상과 악세사리 시안을 뽑아놓고 메이크업과의 조화도 확인하고 있다"며 "그렇게 하고 촬영현장에 나와야 이번 역할에 맞는 것 같다"고 했다.

특히 채시라는 이미 6부까지는 의상과 액세서리를 모두 맞춰놓은 상태라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다섯손가락’은 ‘아내의 유혹’ 김순옥 작가와 ‘무사 백동수’ 최영훈 감독이 호흡을 맞춘 드라마. ‘신사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8월 15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최신애 yshns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