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SS501 김규종 7월 23일 軍 입소 확정
2012-06-26 18:01:20
 

[뉴스엔 김형우 기자]

군 입소를 앞둔 김규종의 입소일이 7월 23일로 확정됐다.

SS501 김규종은 오는 7월 23일 사단 신병교육대로 입소한다. 김규종은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한다.

김규종은 이로써 SS501 멤버 가운데 최초로 입대 혹은 입소가 확정됐다. 소속사 측은 김규종이 입소 전 팬들에게 감사의 뜻을 담은 노래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김규종은 이에 앞서 6월1일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에 자필 편지를 게재해 군입대 사실을 알렸다. 김규종은 "이렇게 오랜만에 편지를 쓰려고 펜을 든 이유는 7월에 입대하기로 했기 때문이다"며 팬들에게 입대 소식을 밝혔다.

김규종은 또 최근 팬미팅을 열어 팬들에게 자신의 입소 사실을 전하고 이해와 기다림을 부탁했다. 이 자리엔 SS501 전 멤버가 참석해 김규종을 응원했다.

김형우 cox10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장영란, 눈 성형 전 사진 공개 “이하정이 더 많이 했다”
맥스큐 이예진, 시선집중 비키니 뒤태
한선화, 아슬아슬 블랙 비키니 자태 공개 ‘청순+섹시 다 해’
임상아, 입 벌어지는 럭셔리 뉴욕 집 공개…소호 거리 한눈에
서동주 “마스크 쓰면 쓴다고 때리고 안쓰면 안썼다고 때리고” 美 인종차...
조여정, 거북이와 스노클링 ‘탄탄한 수영복 자태 부럽다, 멋져요’
최악의 톱스타? 똥눈 주제에→왕따→스위트룸, 오스카 받으면 전세기 띄우...
임영웅, 30바늘 꿰맨 얼굴 흉터 고백 “표정 짓기가 쉽지 않다”

현빈-손예진 사...

기생충 금의환...

권상우 잘생김...

99억의여자 종...

장영란, 눈 성형 전 사진 공개 “이하정이 더 많이 했다”[결정적장면]

서동주 “마스크 쓰면 쓴다고 때리고 안쓰면 안썼다고 때리고” 美 인종차별 분노

한선화, 아슬아슬 블랙 비키니 자태 공개 ‘청순+섹시 다 해’[SNS★컷]

황보미 前아나운서, 수영복 입고 터질듯한 볼륨감 자랑 ‘S라인 끝판왕’[SNS★컷]

미스터트롯, 코로나 시국에 임영웅 母 미용실 마스크없이 밀집 떼창 논란[TV와치]

최악의 톱스타? 똥눈 주제에→왕따→스위트룸, 오스카 받으면 전세기 띄우라 할…[여의도 휴지통] (3월)

임영웅, 30바늘 꿰맨 얼굴 흉터 고백 “표정 짓기가 쉽지 않다”

맥스큐 이예진, 시선집중 비키니 뒤태[포토엔HD화보]

임상아, 입 벌어지는 럭셔리 뉴욕 집 공개…소호 거리 한눈에[결정적장면]

조여정, 거북이와 스노클링 ‘탄탄한 수영복 자태 부럽다, 멋져요’[SNS★컷]

기생충 다음은 페닌슐라? 강동원 ‘반도’에 쏠리는 기대[무비와치]

‘슈돌’ 둘러싼 대본 논란, 5세 윌리엄이 이런 말을?[이슈와치]

‘트래블러’ 강하늘X안재홍X옹성우, 이런 케미 맛집 또 없습니다[TV와치]

“같은 살인인데” ‘더게임’ 시청자 토론 유발한 선악 모호성[TV와치]

‘미스터’ 김호중, 성악에 트롯-퍼포먼스까지 진정한 ‘매력부자’ [스타와치]

“홍보 다 했는데” 코로나 직격타 맞은 3월 기대작들[무비와치]

방탄소년단X트와이스X봉준호, 日 혐한 벽 깬 ★[스타와치]

‘골목식당’ 노력하는 사장님에게 백종원이 있다[TV와치]

“감독님 써주시는 대로” 김민희, 홍상수 월드에 푹 빠지다[무비와치]

‘김사부2’ 풀리지않아 감사한 떡밥이 시즌3 기대케 합니다[TV와치]

‘친한예능’ PD “土 편성이..

한국을 너무나 좋아하는, 서로 '친한' 사이의 '친한'(親韓) 사..

‘사풀인풀’ 오민석 “10회동안 누워..

‘이태원 클라쓰’ 류경수 “클럽신, ..

‘한번 다녀왔습니다’ 측 “차화연 이..

‘개훌륭’ PD “개에 집중하는 예능, ..

‘이태원 클라쓰’ 류경수 “박서준과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