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카라 ‘사태’ 이후 5인 첫출연 “서로의 소중함 알았다” 눈물고백
2011-05-18 01:00:20
 

카라 ‘사태’ 이후 5인 첫출연 “서로의 소중함 알았다” 눈물고백


[뉴스엔 고경민 기자]

‘카라사태’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걸그룹 카라 5인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였다.

5월 17일 방송된 SBS '강심장'(MC 강호동 이승기)에서는 카라(박규리 한승연 구하라 니콜 강지영)이 출연, 분열 사태 이후 처음으로 다섯 멤버가 함께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 '카라를 구하라'라는 의미심장한 주제로 카라사태에 대한 말을 이었다.

먼저 구하라는 "사실 이 얘기를 해야할까 말아야 할까 망설였다. 이전 사태는 많이 알고 있었지만 저희가 하나로 뭉쳤다는 사실은 잘 모르는 것 같다. 이 자리를 통해 팬들에게 저희는 괜찮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나왔다"고 출연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녀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국내 활동이 많이 줄어들었고 많이 예민해져 있었고 적응하기 힘들었었다.
이런 시간이 지속되다보니 살짝 오해들이 생겨서 일이 이렇게까지 부풀려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카라 5명이 하나였다는 것을 느꼈던 계기로 일본에서 카라사태 이후 실제 팬들 앞에 마지막 공연을 가졌던 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구하라는 "일본서 마지막으로 5명이 발라드를 부르다 함께 엄청 울었다. 그 순간만큼은 5명이 똑같은 마음이었음을 느꼈다"고 전했다.

특히 구하라는 "뉴스 보도를 보면 너무 과장되게 나온 게 많았다"면서 "기사 나갔어도 서로 편하게 연락을 주고 받고 있었는데 너무 심각하게 얘기하니까 그런 추측성 보도로 인해 서로 불편해지기까지 했다"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어 한승연은 "많은 일들이 있고 일이 커졌고 여자 5명이 모이니 티격태격 할 때도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이번을 계기로 무엇보다 5명의 소중함을 알게 됐다. 발라드를 불렀던 마지막 무대에서 세상은 시끄러워도 아직 우리를 사랑하는 팬들이 있구나 느꼈고 그날도 정말 많이 울었는데 지금 우리는 사이가 정말 좋다. 서로 강아지도 키우면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승연은 "색안경을 끼고 보면 뭐든 나쁘게 보이는 법이다. 많은 분들에게 걱정을 끼치고 상처를 드린 점 죄송한 마음이다. 앞으로 저희의 예쁜 모습을 많이 봐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막내 강지영은 "제 나이에 겪기엔 큰 일인데 언니들이 많은 위로를 해줬다. 박규리 언니는 답안지처럼 나를 안정시켜줬고 한승연 언니도 힘을 주고 구하라 니콜 언니도 좋은 말을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니콜은 데뷔 4주년이 지나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서 "언제까지나 서로 소중히 아끼면서 활동 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리더 규리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해 드려야 맞는 것 같다. 다섯명이 모이게 돼 너무 기쁘고 앞으로 발전하는 카라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이날 멤버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지만 함께 그간의 히트곡을 메들리로 선사하며 다시 카라 5인으로서 더욱 빛나는 모습을 여과없이 선사했다.

고경민 goginim@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전혜빈♥치과의사 남편 신혼집 구석구석 공개, 서울숲 뷰 안주 삼는 술장고 부럽다

“다 벗고 누워 있어요” 시도 때도 없이 관계 요구하는 남편에 불만‘애로부부’[어제TV]

독박 육아로 우울증 앓던 아내, 기혼 썸 대화방 들어가…내연남 집 초대까지 ‘애로부부’ (종합)

이시영 초호화 럭셔리 집 공개,270도 전망+현대적 인테리어‥전현무 이영자 극찬할만해(전참시)

김성령, 탁 트인 한강뷰 자택 공개 ‘여의도가 한눈에’ [SNS★컷]

‘34억’ 소유진♥백종원 고급 빌라, 복층 바+운동장 거실+업소용 주방…럭셔리 그 자체

민효린♥태양 러브하우스 이랬다, 100억↑ 한남동 한강뷰 고급빌라

‘53세 치과의사’ 이수진 “쌍꺼풀 재수술‥가슴은 100% 만족한다고”

‘살림남2’ 양준혁, 19세 연하 아내와 신혼집 공개‥소파에 밀착[결정적장면]

‘판타집’ 남양주 11억 전원주택, 국유지 정원 1년에 9만원 사용료[어제TV]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