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김진 10년 후배 씨엘 의상 제작 “탈락하는게 낫겠다” 눈물고백
2011-03-13 16:09:45
 

[뉴스엔 조연경 기자]

그룹가수 디바 출신 당찬 디자이너 김진이 의상을 제작하면서 눈물을 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현재 온 스타일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3'에서 디자이너로 자신의 실력을 뽐내며 맹활약하고 있는 김진은 3월 12일 7회 방송에서 그간의 서러움과 정신적 고통을 토로하며 한차례 큰 위기를 맞았다.

이날의 미션은 바로 2NE1 멤버 씨엘의 옷을 제작하라는 것.

미션을 받고 다소 놀랍다는 표정을 지은 김진은 6회에서 우승했던 기분은 모두 사라진 양 의상 제작에 의욕이 꺾인듯한 모양새를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김진은 "솔직히 어떤 연예인의 의상도 제작하고 싶은 마음이 없었다"며 "김태희 한고은은 배우니까 그나마 괜찮은데 가수는.. 이효리 말고는 하고 싶지 않았다"고 솔직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그녀는 "씨엘은 나보다 10년 이상 차이나는 가수 후배다. 그런데 씨엘의 의상을 제작하라니.. 씨엘은 재미있고 스타일리쉬한 친구지만 '이 친구를 위해 내가 뭘 해줘야 할까'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또 "솔직히 미션을 놓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 자존심도 상했고.. 바텀 3에 들 바에는 아예 탈락하는게 낫겠다는 마음도 있었다"며 "내 상황이면 모두들 그렇게 생각해 볼 수 있지 않나"고 말해 불편한 심기를 여지없이 드러냈다.

마음에서 우러나오지 않은 제작을 해서일까. 김진은 방송 내내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며 최악의 컨디션을 보여줘 안타까움을 자아냈고 결국 김진의 예언대로 제작 의상은 바텀 3안에 들며 가까스로 통과해 늘 보여줬던 최상의 실력과 작품은 이번회에서 끝내 볼 수 없었다.

하지만 김진은 "이번 기회를 통해 디자이너로서 얻은게 많다"며 "받아들여야 할 것과 받아들이지 말아야 하는 것을 프런코3에서 나에게 가르쳐 줬다. 쿨해지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딴에는 죽을힘을 다해서 이 길(패션)에 들어섰는데 후배 가수의 옷을 만들어야 하나'라는 멍청한 생각도 했었다"며 "그런 생각을 했던 내 스스로에게 약간 실망했다"고 밝혀 디자이너로서 한 층 더 성숙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될 수 있었다는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한편 이날 우승은 '사랑에 빠진 드래곤'이란 콘셉트로 자켓을 만든 권순수가 차지했다. 씨엘과 세계적인 디자이너 제레미 스캇은 그녀에게 높은 점수를 주며 의상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조연경 j_rose1123@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