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이특의 ‘재발견’ 작곡가 호평일색..“노래잘하는 가수꿈 뒷전였다” 고백
2011-01-23 19:07:02
 

[뉴스엔 박아름 기자]

슈주 이특이 숨겨뒀던 가창력을 공개했다.

1월 23일 방송된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오늘을 즐겨라’(오즐)에서 발라드 신곡 쟁탈전이 벌어졌다. 이에 도전한 이특은 숨겨왔던 가창력을 뽐내 심사위원으로부터 참가자 중 최고점수인 35점을 받았다.

이특의 노래를 듣기 전 심사위원 휘성은 화장실에서 누군가가 임창정의 노래를 열창하고 있었는데 그 사람이 이특이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특은 그동안 예능에서 자주 보여줬던 모습과는 달리 진지하게 노래를 시작했다. 고음에도 흔들리지 않고 안정된 노래실력을 보여준 이특은 노래가 끝난 후 작곡가 김형석으로부터 “기대했던 것 보다 잘해줬다”는 호평을 받았다.

조영수, 휘성 등 다른 심사위원들도 대체로 "아이돌 가수란 편견을 깨고 잘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그 결과 심사위원으로부터 35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얻어 ‘오즐’ 멤버 중 1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특이 나간 뒤 심사위원들이 “잘해서 깜짝 놀랬네”라 호평을 멈추지 않자 휘성은 “잘한다니까”라 말했다. 이어 선배 휘성은 “이특이 연습생 시절에 가수 데뷔에 대한 고민과 두려움이 강하고 열심히 했었다”며 데뷔 전 이특에 대한 인연을 심사위원들에게 소개했다.

이특의 노래를 접한 시청자들은 “노래 완전 잘하는구만!!”, “예능도 노래도 이특!”, “이특 발라드 부르는 거 못 봤으면 말을 하지마. 아 진짜 대박이다” 등 의외의 모습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아름 jamie@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