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소녀시대, 아기 경산이와 이별 끝내 눈물 “부모님께 감사해”
2009-11-16 12:02:27
 

[뉴스엔 이언혁 기자]

소녀시대가 아기 경산이와 이별한다.

KBS JOY '소녀시대의 헬로베이비'가 오는 11월 17일 6개월 간의 대장정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소녀시대는 '소녀시대의 헬로 베이비'를 통해 깜찍하기만 한 아이돌이 아닌, 엄마로서의 진지하고 솔직한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매회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마지막 촬영을 위해 모인 소녀시대 멤버들은 아기 경산이와의 이별에 대한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급기야 마지막으로 경산이에게 마음을 전하던 중 참았던 눈물을 보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소녀시대는 마지막 촬영이 끝나고 경산이와 사진을 찍는 등 아쉬움에 쉽사리 자리를 뜨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소녀시대는 "경산이가 크는 만큼 소녀시대도 성숙해진 것 같다"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부모님께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됐다"고 한층 어른스러워진 모습을 보였다.

특히 프로그램 초반 "아기 공포증이 있다"고 고백한 티파니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아기 공포증을 점점 고쳐나가게 됐다. 이제는 진심으로 아기를 사랑하는 방법을 배웠다” 고 했다.

티파니는 그 누구보다 경산이와의 이별을 아쉬워하며 쉽게 촬영장에서 발걸음을 떼지 못하고 주위를 맴돌아 스태프들을 안타깝게 만들기도 했다.

11월 17일 오후 11시 10분 마지막 방송.

이언혁 leeuh@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