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소시 수영 “대학가면 조인성같은 선배있을 줄 알았는데 숙취 도울 선배만”
2009-11-15 08:33:25
 

[뉴스엔 이미혜 기자]

소녀시대 수영이 대학에 가면 조인성 같은 선배가 있을 줄 알았다고 말했다.

수영은 11월 14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 “대학에만 들어가면 조인성 같은 선배가 있을 줄 알았다”며 “숙취해소를 도와야 할 것 같은 선배님들이 많이 있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올해 대학 신입생으로 입학하는 서현은 “대학 입학하면 제일 하고 싶은 것은 캠퍼스를 거닐면서 사과를 먹고 싶다”고 말해 윤아가 장군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한편 소녀시대는 군인들에게 군복무를 이기는 힘을 주는 뽀뽀를 날렸다.


이미혜 macondo@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