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두근두근 2PM ‘하트비트’ 공개직후 실시간차트 1위 ‘기염’
2009-11-10 20:16:09
 

6인조로 활동을 시작하는 그룹 2PM이 ‘기다리다 지친다’에 이어 ‘하트비트’로 실시간 가요차트 1위를 차지했다.

10일 음악전문사이트 몽키3(www.monkey3.co.kr) 발표에 따르면 ‘하트비트(Heartbeat)’는 당일 음원 공개 직후 몽키3 실시간차트 1위를 석권했다.

2PM은 지난 3일 공개한 ‘기다리다 지친다’에 이어 ‘너에게 미쳤었다’, ‘하트비트’까지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정규 1집 앨범 ‘1:59PM’의 타이틀곡 ‘하트비트’ 외에도 앨범 전곡이 순위에 오르면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하트비트’는 중독성 있는 후크와 복고적인 랩에 웅장한 오케스트라가 어우러진 다이나믹한 곡으로 박진영이 작사, 작곡했다.

한편 박진영이 MBC ‘무릎팍도사’에서 재범복귀와 관련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그의 복귀 여부에 대한 관심이 쏠려있는 가운데 2PM은 13일 KBS 2TV ‘뮤직뱅크’에서 컴백무대를 가질 예정이다.



[뉴스엔 엔터테인먼트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한다감, 초호화 3층 신혼집 공개‥한강뷰→한국의 미 살린 한실까지
‘집 2채’ 현영, 으리으리한 송도 자택‥트램펄린+텐트+미끄럼틀 다 있네
서장훈 120억 흑석동 건물 철거 위기…손해액 5억 추정
이윤미, ♥주영훈+딸 셋 초호화 자택 공개 “새벽 2시까지 정리”
‘임신’ 최희, 한강뷰 신혼집 공개‥영국 왕실 프레임 침대까지
‘추성훈 ♥’ 야노시호, 군살 어디? 완벽한 수영복 자태 ‘하와이 서핑 삼...
윤현숙, 美 자택 테라스서 비키니 입고 태닝 “남들 구애 안 받아 좋아”
이하정, 이사 후 새 집 공개 “짐 어마어마…8할이 정준호 옷”

나훈아 나이 믿...

현빈의 공항패...

ITZY 클라쓰가 ...

신민아 눈부신 ...

‘집 2채’ 현영, 으리으리한 송도 자택‥트램펄린+텐트+미끄럼틀 다 있네

서장훈 120억 흑석동 건물 철거 위기…손해액 5억 추정

‘추성훈 ♥’ 야노시호, 군살 어디? 완벽한 수영복 자태 ‘하와이 서핑 삼매경’ [SNS★컷]

한다감, 초호화 3층 신혼집 공개‥한강뷰→한국의 미 살린 한실까지(편스)[결정적장면]

‘임신’ 최희, 한강뷰 신혼집 공개‥영국 왕실 프레임 침대까지(종합)

윤현숙, 美 자택 테라스서 비키니 입고 태닝 “남들 구애 안 받아 좋아”

여배우 H,맘모스처럼 살찌자 내돈내뺀 아닌 공짜 주사 시술[여의도 휴지통]

이윤미, ♥주영훈+딸 셋 초호화 자택 공개 “새벽 2시까지 정리” [SNS★컷]

‘1골 2도움’ 손흥민 평점 8점, 팀 내 최고점이 아니다?

이하정, 이사 후 새 집 공개 “짐 어마어마…8할이 정준호 옷”

(여자)아이들 우기 ‘한한령 해제’ 최대 수혜주 급부상, 中 라디오 DJ 및 광고까지 [스타와치]

‘청춘기록’ 디테일 현실감, 박보검 없었다면 불가능[TV와치]

양현석→슈퍼노바(초신성) 해외 원정 도박 ‘논란’ [이슈와치]

‘애로부부’ 부부 잠자리 문제 ‘해결사’ [TV와치]

칼로 물베기 ‘1호가’ 개그맨 부부들 뒷말도 불편하지 않은 이유[TV와치]

불통 ‘나혼산’X기안84, 성숙해진 모습 보여줄까[TV와치]

세상 떠난 故 설리 향한 배려는 왜 없나 [이슈와치]

지옥훈련으로 더 성장한 ‘집사부’ 군 예능의 힘(ft. 이근 대위) [TV와치]

故오인혜 사망 비보에 한지일 김선영→누리꾼 추모물결 “편히 쉬길”(종합)

‘당나귀 귀’ 보스는 어디가고 먹방만? 초심잃은 국민예능[TV와치]

“막장드라마 출연도 OK” 양..

"결혼 이전의 나는 없다." 양동근이 가정을 꾸리고 난 후 확 달라진 연기관을 밝혔..

서영희 “‘죽밤’ 처음 보는 장르? 이..

이미도 “귀신 들린 역할 싫어 울던 때..

‘한다다’ 김보연 “매회 고부갈등, ..

‘악의꽃’ 서현우 “전두환役 이미지 ..

‘고스트’ 주원 “멜로, 늘 관심 많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