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안철수 “백신개발 심취, 가족에 軍입대도 말 못했다”
2009-06-18 00:48:34
 

[뉴스엔 이미혜 기자]

벤처기업인 겸 교수 안철수가 백신 개발에 심취해 가족에게 군입대도 못 알린 사연을 밝혔다.

안철수는 1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의 ‘무릎팍도사’에서 “미켈란젤로 바이러스 때문에 군대 입소 날 새벽까지 열심히 작업했다”며 “그 때 V3 최초 버전인 V1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안철수는 “1991년 6월 6일 군대 가는 날이었다”며 “군의 열차를 타고 가는데 다들 전날 가족들과 헤어진 얘기를 하더라. 가만 생각하니 가족들한테 군대 간다는 말을 안하고 나왔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안철수는 “당시 결혼도 했고, 아이도 있는 상황이었다. 지금도 죄송한 마음에 잡혀 살고 있다”며 “살다 보니 그런 일도 생기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안철수는 군대에서 손과 발이 작아서 군화를 제일 작은 것을 신었으나, 머리가 커서 철모는 제일 큰 것을 썼던 사실을 밝히며 “화성인 취급을 받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안철수는 의사로 14년 동안 일하다 국내 대표 백신 V3를 개발하게 된 과정과 안철수 연구소 설립 배경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또 10년만에 돌연 CEO 자리에서 물러나 미국 유학을 갔던 이유도 털어놨다. 안철수는 현재 카이스트에서 학생들에게 경영학을 가르치고 있다.


이미혜 macondo@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