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런온’ 임시완-신세경, 사랑이란 눈앞에 형태조차 없기에[TV와치]
2021-01-14 11:34:54
 


[뉴스엔 육지예 기자]

“사랑이 어디 있어? 사랑은 볼 수도 만질 수도, 느낄 수도 없어.”

영화 ‘클로저’(2004)에 나온 대사처럼 사랑에는 형태가 없다. 기선겸과 오미주가 엇나가는 이유 역시 이러했다.

JTBC 수목드라마 ‘런 온’(극본 박시현/연출 이재훈)은 단거리 육상대표 기선겸(임시완 분)과 영화번역가 오미주(신세경 분)가 서로 다른 언어로 만나게 되는 드라마다. 앞만 보고 빨리 달려야 하는 선겸과 뒤를 무수히 되감기 해야만 하는 미주. 이런 점에서 두 사람은 바라보는 소통하는 언어가 달랐다.

1월 13일 방송된 9회에서 기선겸은 오미주에게 “좋아해 달라는 거, 나 계속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선겸이 드디어 고백하나 싶었는데 미주의 표정은 오히려 어두워졌다. 오미주는 “나 부탁한 거 아니었다. 용기낸 거였다”라고 말하며 씁쓸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누군가 좋아하는 것마저 내가 부탁해서 들어주는 사람. 또 한 번 보잘것없이 내 감정만 들킨 기분. 가까워질 만하면 밀린다는 생각이 오미주에게 비참함을 느끼게 했다. 그러나 기선겸에게 그 말은 ‘좋아한다’는 고백과 같았다.

두 사람은 양방향으로 호감을 가졌지만 소통의 오해는 자꾸 두 사람을 엇갈리게 했다. 그렇다고 해서 두 사람이 대화 시간 자체가 부족했던 건 아니다. 얼굴을 마주 보며 대화하는데도, 마치 다른 나라 언어를 주고받듯 말과 말 사이가 자꾸 충돌했다. “기선겸씨랑 있으면 결정적인 부분에서 소외당한다”라는 오미주 말에 서운함을 내비친 건 기선겸 또한 마찬가지였다. 어째서일까.

‘클로저’에서 말했듯 사랑이란 눈앞에 보이지 않았다. 형태도 냄새도 촉감도 존재하지 않았다. 만약 사랑을 꺼내서 보여줄 수 있다면 두 사람에게 이런 갈등이 일어나지 않았을 테지만, 안타깝게도 사랑은 눈앞에 증명할 수 있는 게 아니었다. 기선겸과 오미주는 각자 다른 언어로 사랑을 말하고 있었다.

분명 두 사람 모두 최선을 다해 속도를 올렸다. 문제는 그 최대치 속도가 서로 다르다는 것. 감정을 표현하는 방식이 너무도 다른 둘에게는 어느새 속도 차이가 벌어졌다. 둘 중 누가 틀려서가 아니라 방식이 달랐기 때문.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라 서로 다른 화법에 익숙해진 이들이었다.

다른 누군가를 완전히 이해한다는 건 불가능했다. 하지만 조금씩 맞춰갈 수 있기에 이 사랑은 응원할 수밖에 없었다. 다른 세계와 조금씩 교집합 영역을 넓혀가는 순간, 사랑을 보지 않아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 (사진=JTBC ‘런 온’ 방송 캡처)

뉴스엔 육지예 mii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추성훈♥’ 야노시호, 하와이 해변 보이는 대저택에서 여유로운 일상 [SNS★컷]

23년 지기 여사친과 5년 동안 외도한 男, 결혼식 전날도 여사친과 잠자리…숨겨둔 쌍둥이까지?(애로부부)

‘애로부부’ 싱글맘 정가은 “딸 결혼하겠다면 1년 동거부터 권할 것”

“다 벗고 누워 있어요” 시도 때도 없이 관계 요구하는 남편에 불만‘애로부부’[어제TV]

윤상현♥메이비, 캠핑 가능 전원주택 공개‥“‘기생충’ 집인 줄”(슈돌)[결정적장면]

‘인교진♥’소이현, 깔끔+럭셔리 화이트톤 인테리어 자택에서 “뒹구르르” [SNS★컷]

윤승아, 양양 죽도해변 133평 하우스 근황 공개 “외부 마감 중…곧 완공 예정”(승아로운)

아이돌 여배우 C 성형 밥먹듯 “누구신지?”, 母 “호적 파겠다”경고[여의도 휴지통]

이시영 초호화 럭셔리 집 공개,270도 전망+현대적 인테리어‥전현무 이영자 극찬할만해(전참시)

전혜빈♥치과의사 남편 신혼집 구석구석 공개, 서울숲 뷰 안주 삼는 술장고 부럽다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