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빅히트 “방탄소년단 초상권 침해 매거진 예약판매, 법적대응”(공식입장)
2019-01-05 08:48:15


[뉴스엔 이민지 기자]

방탄소년단 측이 초상권 침해에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그룹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1월 5일 방탄소년단 공식 팬카페와 회사 SNS를 통해 '초상권 침해 출판물 ‘스타포커스 스페셜 매거진’에 대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입장'을 알렸다.
빅히트는 “4일 엠지엠미디어가 ‘스타포커스 스페셜 매거진’을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 등을 통해 예약 판매하는 것을 확인하였고, 이 출판물 부록으로 소속 아티스트인 방탄소년단의 화보집과 DVD, 포토카드를 제공하는 것이 명시되어 있다”며 “방탄소년단의 초상 및 성명을 활용한 출판물 부록은 자사 및 방탄소년단으로부터 사전 승인을 득하지 않았으며, 소속 아티스트의 초상권 및 성명권을 불법으로 침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빅히트는 지난해 11월 이미 한차례 ‘스타포커스 스페셜 매거진’의 출판사인 엠지엠미디어에 초상권 침해 출판물 관련 법정 소송을 진행했다.

빅히트는 “엠지엠미디어가 2018년 12월 발행을 시도하였던 스타포커스 화보집 ‘BTS History 심층취재판’에 대해 도서출판금지 등 가처분을 신청하였으며, 서울남부지방법원 제51민사부는 엠지엠미디어가 방탄소년단의 성명과 초상을 상업적으로 이용하고 부정경쟁행위를 하였다는 점을 인정하여, 소속사 동의 없이 화보집/DVD/블루레이/스틸사진/브로마이드/포스터/사인지 등을 인쇄, 제본, 제작, 복제, 배포, 판매, 수출해서는 안되며, 이 명령을 어길 경우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게 1일당 2천만 원씩 지급하는 것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최근 자사 및 소속 아티스트의 동의 없이 초상과 지적재산권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불법 출판물과 콘텐츠 등이 급증하고 있어 이를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며 "소속 아티스트의 지적재산권 보호를 위한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사내외 법무 자원을 활용하여 아티스트의 지적재산권 보호를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이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어제(2019. 1. 4) ㈜엠지엠미디어가 ‘스타포커스 스페셜 매거진’을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 등을 통해 예약 판매하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이 출판물은 부록으로 ‘화보집 BTS Special in Depth’, ‘DVD’, ‘포토카드’를 제공하는 것으로 명시되어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초상 및 성명을 활용한 화보집과 DVD, 포토카드는 빅히트 및 소속 아티스트인 방탄소년단으로부터 사전 승인을 득하지 않은 출판물로, 아티스트들의 초상권 및 성명권을 불법으로 침해하고 있습니다.

빅히트와 ㈜엠지엠미디어는 최근에도 초상권 침해 출판물 관련 법정 소송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빅히트는 2018년 11월 ㈜엠지엠미디어가 방탄소년단 데뷔 2000일을 기념한다는 명목으로 2018년 12월 발행을 시도하였던 스타포커스 화보집 ‘BTS History 심층취재판’이 빅히트의 아무런 동의를 받지 않았고, 별다른 기사 내용 없이 방탄소년단 각 멤버들의 사진들을 짜깁기하여 구성되어 있다는 점 등을 근거로 도서출판금지 등 가처분을 신청하였습니다.

서울남부지방법원 제51민사부(사건번호 2018카합20578)는 ㈜엠지엠미디어가 방탄소년단 그룹 및 멤버의 성명과 초상 등을 상업적으로 이용하려 하고 있고, 방탄소년단의 고객흡인력을 무단으로 이용하는 부정경쟁행위를 하였다는 점을 인정하여 "㈜엠지엠미디어는 빅히트의 동의 없이 방탄소년단 각 멤버의 초상 및 성명을 이용하여 화보집/DVD/블루레이/스틸사진/브로마이드/포스터/사인지 등을 인쇄, 제본, 제작, 복제, 배포, 판매, 수출해서는 아니되며, 이 명령을 위반할 경우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게 1일당 2천만 원씩 지급하라"고 결정한 바 있습니다.

㈜엠지엠미디어가 채 한 달이 지나지 않아 또다시 유사한 출판물을 상업적으로 출판 및 판매하는 것은 법원의 결정을 무시하는 처사입니다.

빅히트는 최근 소속사 및 아티스트의 동의 없이 방탄소년단의 초상과 지적재산권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불법 출판물과 콘텐츠 등이 급증하고 있어, 이를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빅히트 소속 아티스트들의 지적재산권 보호를 위한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사내외 법무 자원을 활용하여 적극적으로 대응 중입니다. 본 사안 외에도 다수 건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티스트 초상권 침해 출판물에 대한 대응은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무분별하게 발행되는 출판물로부터 팬분들 및 소비자 여러분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특히 이번 스타포커스 스페셜 매거진의 경우, 빅히트가 지적재산권을 침해한 출판물에 대해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하는 과정에서 예약 구매하신 팬분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한 노력이기도 합니다.

앞으로도 팬분들 및 소비자 여러분들께서 지적재산권을 침해하는 출판물 및 콘텐츠 구입에 유의해 주실 것을 부탁드리며, 빅히트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지적재산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입니다.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수지 신혼집 공개, 서울 야경 보이는 거실부터 침실까지
문가비, 가슴 훅파인 밀착 수영복 자태 ‘글래머 몸매 끝판왕’
이다해, 세븐이 반한 비키니 자태 ‘군살제로 몸매’
레이양, 한뼘 란제리로 겨우 가린 글래머 몸매 “다이어트”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
‘김지훈 열애설’ 윤호연 아나, 풍만한 비키니 자태 깜짝
인생술집 김수미 “남편, 다른 여자와 데이트 했으면” 충격 발언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신혼집 공개, 혼수장만→리모델링

      SNS 계정으로 로그인             

멋짐 폭발 박서...

늘 핫한 설리

청순한 여신 윤...

리얼 간지 소지...

‘김지훈 열애설’ 윤호연 아나, 풍만한 비키니 자태 깜짝[SNS★컷]

이수지 신혼집 공개, 서울 야경 보이는 거실부터 침실까지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SNS★컷]

문가비, 가슴 훅파인 밀착 수영복 자태 ‘글래머 몸매 끝판왕’[SNS★컷]

아내의맛 김민, LA 베벌리힐스 럭셔리 집 공개 ‘입이 떡’[결정적장면]

클라라 화제의 신혼집 공개, 초호화 아파트서 보는 서울 야경[SNS★컷]

큐리, 이만큼 섹시했나? 그물 비키니 상상돼 더 아찔[SNS★컷]

“복근+볼륨도 완벽” 전혜빈, 섹시 관능 아우르는 머슬퀸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신혼집 공개, 혼수장만→리모델링[결정적장면]

베네딕트 컴버배치 파격변신, 탈모인 된 닥터 스트레인지[파파라치컷]

‘하나뿐인 내편’ 제2의 ‘아버지가 이상해’? KBS 주말극이 이상해[TV와치]

MBC 土암흑기 끝낸 ‘선넘녀’, 무한도전 빈자리 채운 구세주[TV와치]

‘극한직업→열혈사제’ 스크린도, TV도 이하늬 세상[스타와치]

라이관린-이대휘 본격 시동, 워너원 ‘막내즈’의 2막[이슈와치]

‘오늘도 배우다’ MBN 올드-아류 이미지 지울까[TV와치]

용감한형제·산다라박 손잡은 박봄, 싸늘한 여론 뒤집을까[뮤직와치]

‘연애의맛’ 또 최고시청률, 필연부부 끌고 고주원♥김보미 밀고[TV와치]

최진혁 하차-2위 추락 ‘황후의 품격’ 연장이 독 됐나[TV와치]

YG의 ‘마이웨이’가 씁쓸한 이유 [이슈와치]

이젠 믿고 듣는다, 화사라는 브랜드[뮤직와치]

몬스타엑스 “美 징글볼 투어 ..

데뷔 후 탄탄한 서사를 바탕으로 그려온 몬스타엑스의 성장 곡선은 해외에서도 통했..

“작가도 ‘극한직업’ 결혼하지 말란 ..

주지훈 “정우성·이정재, 술 마신 다..

‘사바하’ 감독 “‘사랑과 영혼’도 ..

‘증인’ 감독 “김향기 학교폭력 신, ..

‘사바하’ 이정재 “동굴발성, 현대극..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