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수바시치 3선방’ 크로아티아, 덴마크에 승부차기 승리
2018-07-02 05:47:00
 


[뉴스엔 김재민 기자]

승부차기에서 골키퍼 두 명이 선방쇼를 보여줬지만 3개를 막아낸 수바시치가 크로아티아에 8강행을 안겼다.

크로아티아는 7월 2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덴마크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했다. 두 팀 골키퍼가 모두 승부차기에서 선방쇼를 보여줬고 3개를 막은 수바시치가 2개를 막은 슈마이켈에 앞섰다.

크로아티아는 마리오 만주키치를 최전방에 두고 이반 페리시치, 루카 모드리치, 이반 라키티치, 마르셀로 브로조비치, 안테 레비치를 미드필더로 선택했다. 이반 스트리니치, 도마고이 비다, 데얀 로브렌, 시메 브르살리코가 수비수, 다니엘 수비시치가 골키퍼로 나섰다.

덴마크는 안드레아스 코르넬리우스를 공격수로 배치하고 마틴 브라이스바이테, 크리스티안 에릭센, 토마스 델라니,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 유수프 폴센이 미드필더로 나섰다. 헨릭 달스가르, 시몬 키예르, 잔카, 요한 크누드센이 수비수로 나서고 골문은 카스퍼 슈마이켈이 지켰다.

전반 1분 만에 선제골이 터졌다. 스로인 상황에서 혼전이 벌어졌고 수비수 잔카가 볼을 밀어넣었다. 전반 4분 경기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비슷한 혼전 상황으로 만주키치에게 완벽한 기회가 나왔다. 이후 크로아티아가 경기를 주도했다. 모드리치가 전방위로 활약했다. 전반 20분 만주키치가 박스 안에서 넘어졌지만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덴마크는 에릭센이 고립되면서 공격이 쉽지 않았다. 전반 23분에야 에릭센의 중거리 슈팅이 나왔다. 전반 27분에는 순간적으로 침투에 성공한 브라이트바이테가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시도한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크로아티아는 라키티치의 중거리 슈팅으로 맞섰다. 크로아티아가 공격 상황에서 세밀함이 떨어졌다. 전반전은 1-1 동점으로 종료됐다.

후반전 시작을 앞두고 덴마크가 크리스텐센 대신 라세 쇠네를 투입하며 중원에 변화를 줬다. 조금 더 공격적인 교체다. 전반전 수비 태세에 집중한 덴마크가 후반전 들어서는 서서히 전방 압박 강도를 올리기 시작했다. 크로아티아가 라키티치의 롱패스로 왼쪽 측면을 공략하기도 했지만 실속이 없었다.

덴마크가 후반 21분 공격수를 교체했다. 코르넬리우스 대신 니콜라이 요르겐센을 선택했다. 크로아티아 역시 홀딩 미드필더 브로조비치 대신 더 공격적인 마테오 코바시치를 교체 투입했다. 두 팀 모두 활기를 띄기 시작했다. 후반 27분 폴센의 오른쪽 돌파 이후 요르겐센의 슈팅이 나왔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33분 레비치의 슈팅으로 맞섰다.

후반 36분 크로아티아가 스트리니치의 부상으로 교체 카드를 써야 했다. 수비수 요십 피바리치를 투입했다. 크로아티아가 마지막 10분간 상대 박스 인근에서 활발하게 공격했지만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경기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덴마크가 연장 초반 롱스로인으로 크로아티아를 위협했다. 두 팀 모두 연장전 공격 자원을 추가 투입하며 결승골을 노렸다. 결국 후반 9분 크로아티아가 결정적인 기회를 얻었다. 모드리치의 패스로 레비치가 1대1 찬스를 얻었다. 레비치가 골키퍼까지 제쳤지만 뒤에 들어온 잔카의 태클에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골키퍼 슈마이켈이 팀을 구했다. 모드리치의 슈팅을 정확하게 잡았다.

결국 승부차기까지 돌입했다. 양팀 첫 번째 키커가 모두 실패하면서 경기가 묘하게 돌아갔다. 덴마크 3번째 키커 쇠네의 슈팅을 수바시치가 막으면서 크로아티아가 앞섰다. 슈마이켈도 바로 피바리치의 슈팅을 막았다. 수바시치가 또 한 번 선방하며 승부가 갈렸다. 마지막 키커 라키티치가 득점에 성공하며 크로아티아가 8강에 올랐다.(사진=크로아티아


국가대표팀)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