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이리와안아줘’ 장기용 진기주 첫 데이트에 김서형 피습까지, 시청자 홀린 단짠매력
2018-06-29 07:26:19


[뉴스엔 황혜진 기자]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가 12년 만에 처음으로 꿈과 같은 달콤한 시간을 나눴다. 그러는 사이 김서형은 습격을 당했다. 유력한 용의자는 김경남이지만 앞서 허준호의 심기를 거스른 김서형인 만큼 다른 용의자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달달한 멜로와 서늘한 스릴러를 넘나드는 ‘이리와 안아줘’의 매력에 안방극장이 푹 빠졌다.
6월 28일 방송된 ‘이리와 안아줘’에서 12년 만에 처음으로 달콤한 시간을 보내는 채도진(장기용 분)과 한재이(진기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재이를 사랑하지만 그녀의 모든 것을 빼앗는 것 같다는 죄책감을 가지고 있는 도진과 그런 보고 안타까워하면서 남들이 뭐라고 하든 조금만 행복해지고 싶다는 재이. 재이를 위해 거리를 두려고 했던 도진은 급하게 그녀를 찾아가 “12년 동안 못한 거 딱 하루만 할까”라며 처음으로 데이트 신청을 했다.

둘만의 시간을 보내려는 그 순간에도 세상은 도진과 재이를 그냥 두지 않았다. 윤희재(허준호 분)가 교도관 폭행으로 징벌을 받았다는 기사를 본 박희영(김서형 분)은 면회를 가서 지질한 살인자라고 그를 조롱했다. 심지어 그녀는 도진을 언급하며 희재의 심기를 건들고 비웃었다. 살인자의 민낯을 완전히 드러낸 희재는 나가려는 희영의 목을 졸랐다.

말리는 교도관들 덕분에 간신히 목숨을 건진 희영은 희재에게 “넌 여기 목줄 걸린 개”라며 “이렇게 된 거 바깥 공기 쐬게 해 드리겠다. 고소 진행할 테니 마지막으로 언론이나 화려하게 장식해보자”고 협박했다. 박희영의 협박에도 미소 짓던 윤희재는 나가려는 박희영에게 “잘 가라”며 작별인사 같은 한 마디를 남겼다.

교도소에 붙잡힌 희재이지만 이미 밖에는 그를 맹목적으로 따르는 의문의 남자와 그의 아들 윤현무(김경남 분)이 있었다. 현무와 마주한 남성은 “아버지에게 형 말씀 많이 들었다. 아주 나약한 인간이라고. 형은 아들 자격이 전혀 없다고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러한 상황들을 모른 채 재이와 도진은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 재이는 운전하는 도진을 바라보며 “하루 종일 쳐다보고 안구 정화할 거다. 그 동안 못 본거 한 풀이 할 것”이라고 애정을 표했으며, 도진 역시 부끄러워하면서도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12년 동안 하고 싶었지만 하지 못했던 일들을 차근차근 해 나갔다. 이들이 제일 처음 간 곳은 높이 솟은 나무들이 가득한 숲이었다. 재이는 도진을 보며 “너 보고 싶을 때 혼자 여기 가끔 왔었다. 여기는 온통 다 나무니까”라며 천진한 웃음을 지었고, 도진은 그런 재이를 보며 ‘넌 온통 낙원 같아’라고 생각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을 온전히 드러낸 도진과 재이는 손을 잡고 햇빛이 찬란하게 부서지는 나무 사이를 걸어 나갔다.

다음 장소는 석양이 지는 바닷가였다. 도진과 재이는 노을 속을 함께 평화롭게 걸으면서 행복한 데이트를 즐겼다. 마지막 데이트 장소는 폐장까지 한 시간 가량 남은 놀이동산이었다. 한산한 놀이동산에서 도진과 재이는 여느 연인처럼 놀이기구도 타고, 간식도 사 먹고, 머리띠도 하는 등 마음껏 놀았다.

이들의 행복한 데이트는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다. 폐장 안내 노래가 흐를 무렵 도진이 김종현(권혁수 분)에게 걸린 전화를 받는 사이, 재이가 배우인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들을 피하기 위해 잠시 몸을 숨긴 것이다. 재이가 시야에서 사라지자 놀란 도진은 재이를 찾기 위해 미친 듯이 뛰어다녔고, 그녀를 품에 안았다. 재이는 그런 도진의 행동에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이들은 말없이 서로를 안아주면서 마음을 나눴다.

도진과 재이의 행복했던 하루가 지나가고 헤어질 시간이 다가왔다. 나무가 아닌 도진의 이름을 부른 재이는 “지금 이름도 예쁘다고 한 번은 말해주고 싶었다”고 고백했고, 운전하다가 차를 멈춘 도진은 키스를 나누려는 듯 그녀에게 다가갔다.

두 사람이 애틋한 이별을 하는 그 시각 희영의 목숨은 위태로운 상황에 처했다. 누군가에게 습격을 당해 쓰러진 것이다. 범인은 피가 뚝뚝 흐르는 망치로 사진 속 도진의 얼굴을 가격하면서 분명한 적의를 드러냈다. 희영에게 마지막으로 찾아온 사람은 다름 아닌 현무. 현무가 과연 희영을 해쳤을지, 과연 무슨 이유로 그녀를 습격한 것인지 안방극장의 궁금증과 긴장감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로맨스릴러’라는 명성에 걸맞게 ‘이리와 안아줘’는 달달과 스릴러의 경계를 넘나들며 ‘단짠’ 매력을 선사했다. 도진과 재이의 행복한 하루를 아름답게 그려내며 달달함을 주는 동시에 희재를 따르는 추종자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시청자로 하여금 잠시라도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들었다.

도진과 재이의 사랑이 깊어지면 깊어질수록 희재의 광기와 악의는 더욱 증폭되고 있다. 교도소에 있는 희재지만 희영의 말처럼 ‘묶여있는 개’라고 부르기에는, 그 눈빛과 내뿜는 기운에 살의가 가득해 위험한 상황이다. 여기에 계속해서 진행되는 살인사건들과 도진과 재이를 향한 공격은 더욱 거세지고 있어서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



MBC ‘이리와 안아줘’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레이양, 한뼘 란제리로 겨우 가린 글래머 몸매 “다이어트”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
‘김지훈 열애설’ 윤호연 아나, 풍만한 비키니 자태 깜짝
인생술집 김수미 “남편, 다른 여자와 데이트 했으면” 충격 발언
“자기관리 끝판왕” 가희, 발리서 뽐낸 비키니 몸매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신혼집 공개, 혼수장만→리모델링
‘좋은아침’ 곽현화 럭셔리 2층집 공개, 사생활 보장 화장실까지
효민, 터질 것 같은 끈 수영복 몸매 ‘청순 글래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늘 핫한 설리

청순한 여신 윤...

리얼 간지 소지...

그래미 가는 방...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SNS★컷]

레이양, 한뼘 란제리로 겨우 가린 글래머 몸매 “다이어트”[SNS★컷]

‘김지훈 열애설’ 윤호연 아나, 풍만한 비키니 자태 깜짝[SNS★컷]

인생술집 김수미 “남편, 다른 여자와 데이트 했으면” 충격 발언 [결정적장면]

“자기관리 끝판왕” 가희, 발리서 뽐낸 비키니 몸매[SNS★컷]

도끼, 호텔 CEO 됐다‥부산 광안리 부티크호텔 오픈

클라라 화제의 신혼집 공개, 초호화 아파트서 보는 서울 야경[SNS★컷]

큐리, 이만큼 섹시했나? 그물 비키니 상상돼 더 아찔[SNS★컷]

“복근+볼륨도 완벽” 전혜빈, 섹시 관능 아우르는 머슬퀸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신혼집 공개, 혼수장만→리모델링[결정적장면]

‘잠시만 안녕’ 이민혁 신우 양요섭 키 민호, 男아이돌 줄줄이 입대[뮤직와치]

“위성락 잊어” 진선규, 또 한번 사고칠 준비[스타와치]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연, 김선아와 새벽 1시간 통화”[EN:인터뷰①]

‘너의노래는’ 박효신이 된장찌개 끓이는 걸 보다니[TV와치]

비투비 이민혁, 래퍼 편견에 가두기 아까운 팔방미인[뮤직와치]

류승룡, 지독했던 4년 암흑기 청산하나[스타와치]

‘황후의 품격’ 결방, 영리한 자신감인가 패착인가[TV와치]

‘킹덤’ 왕세자→‘아이템’ 꼴통검사, 2019년도 주지훈의 해 될까[TV와치]

워너원 옹성우 데뷔작 男주에 엇갈린 반응, 왕관의 무게..[스타와치]

대상감이었던 ‘골목식당’ 어쩌다 해명까지 하게 됐나[TV와치]

‘사바하’ 이정재 “종교 영..

이정재가 '사바하'는 종교 영화가 아닌 독특한 범죄영화에 가깝다고 강조..

“작가도 ‘극한직업’ 결혼하지 말란 ..

주지훈 “정우성·이정재, 술 마신 다..

‘졸업’ 스트레이키즈 승민 “성인됐..

마마무 화사 “과분한 1위 감개무량, ..

인피니트 성종 “‘레몬사탕’ 후 첫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