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예쁜누나’ 손예진 “해피엔딩 되지 못한 미투, 현실 같아 슬펐다”(인터뷰)
2018-06-08 06:07:01


[뉴스엔 황수연 기자]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남녀 주인공 손예진 정해인의 사랑과 이별이 중심이 된 멜로드라마였지만 데이트 폭력이나 직장 내 성희롱을 현실적으로 다루며 우리 사회를 리얼하게 조명한 다큐드라마라는 평도 얻었다.

손예진이 연기한 윤진아는 커피회사 가맹운영팀 대리로 잃는 평범한 서른다섯의 직장인이었다. 좋은 게 좋은 거라며 직장 내 공공연하게 벌어지던 성희롱을 모두 웃으며 받아치는 넉살 좋은 인물. 하지만 어쩌다 보니 기업 내 '미투 운동'의 주체가 됐고, 불합리한 기업문화를 바꿔보려다 너무 튄다는 이유로 회사에서 좌천되는 아픔을 겪었다. 해피엔딩이 되지 못한 결말, 이에 손예진은 "그게 현실이지 않을까 싶었다"며 운을 뗐다.
"아무래도 진아와 준희 이야기의 비중이 크다 보니 '미투' 이후의 이야기를 자세하게 다루지는 않았다. 마지막 3년은 그냥 지나간 거라 윤진아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직접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직장에서 실제로 이런 일들이 많은데 법적으로 싸웠을 때 피해자들이 지쳐서 그만두는 경우가 있다고 들었다. '싸워서 정의를 찾자'고 했는데 싸워서 정의가 찾아지지 않는 현실이라는 게 너무 슬프고 마음이 아팠다."

"사실 윤진아는 원래 '그런 사람'이 아니었다. 좋은 게 좋은 거고 늘 좋은 방향으로 해석했다. 그러다 어느 순간 잘못됐다고 인지를 했을 거다. 처음부터 내가 앞장서야겠다는 건 더욱 아니었을 테고. 다같이 동참했는데 현실의 벽에서 하나 둘 나가떨어진 거다. 변호사가 협박하는 장면도 기억이 난다. 진아는 '이게 맞는데 왜 자꾸 너희는 아니라고 해'라고 울분과 서러움이 터졌다. 아마 진아는 분노했고, 끝까지 해보자는 마음이었던 것 같다."

'예쁜 누나'는 '미투운동'이 조금은 사그라진 3월 말에 방송을 시작했다. 타이밍 상 국내의 '미투운동'을 드라마에 녹였다고 생각하겠지만 사실 대본은 지난해 10월 모두 완성된 상태였다. 놀라운 우연의 일치. 이에 손예진은 "우리가 '미투'를 일부러 다뤄보자는 건 아니었는데 마침 사회가 변화하는 시점이었던 것 같다 희한하게도 시기가 맞아 떨어졌다"고 말했다.

"연기를 하면서 '내가 진아라면 어떻게 했을까?'를 가장 많이 고민했다. 만약 저였다면 어떻게 했을지 모르겠다. 3년의 시간이 흐르면서 '이걸 왜 했지' 후회도 했을 것 같다. 요즘 주변의 직장인 분들 이야기를 들어보니까 회식도 따로 한다더라. 그게 과연 좋은 방향인지 모르겠지만 변화되는 과정 중의 하나라고 본다. 좋은 쪽으로 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저 역시 이번 '예쁜 누나'를 만나 사람 손예진으로서도 생각해보지 않았던 걸 깊게 생각해보는 시간이 됐다."




(사진=엠에스팀 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수지 신혼집 공개, 서울 야경 보이는 거실부터 침실까지
문가비, 가슴 훅파인 밀착 수영복 자태 ‘글래머 몸매 끝판왕’
이다해, 세븐이 반한 비키니 자태 ‘군살제로 몸매’
레이양, 한뼘 란제리로 겨우 가린 글래머 몸매 “다이어트”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
‘김지훈 열애설’ 윤호연 아나, 풍만한 비키니 자태 깜짝
인생술집 김수미 “남편, 다른 여자와 데이트 했으면” 충격 발언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신혼집 공개, 혼수장만→리모델링

      SNS 계정으로 로그인             

멋짐 폭발 박서...

늘 핫한 설리

청순한 여신 윤...

리얼 간지 소지...

서현, 첫 아시아 팬미팅 성료 ‘MEMORIES’ 행복한 기억들 [뉴스엔TV]

박태환 400m 자유형 중계 MBC 류윤지 “부담 덜고 편해보였다”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SNS★컷]

‘하나뿐인 내편’ 제2의 ‘아버지가 이상해’? KBS 주말극이 이상해[TV와치]

MBC 土암흑기 끝낸 ‘선넘녀’, 무한도전 빈자리 채운 구세주[TV와치]

‘극한직업→열혈사제’ 스크린도, TV도 이하늬 세상[스타와치]

라이관린-이대휘 본격 시동, 워너원 ‘막내즈’의 2막[이슈와치]

‘오늘도 배우다’ MBN 올드-아류 이미지 지울까[TV와치]

용감한형제·산다라박 손잡은 박봄, 싸늘한 여론 뒤집을까[뮤직와치]

‘연애의맛’ 또 최고시청률, 필연부부 끌고 고주원♥김보미 밀고[TV와치]

최진혁 하차-2위 추락 ‘황후의 품격’ 연장이 독 됐나[TV와치]

YG의 ‘마이웨이’가 씁쓸한 이유 [이슈와치]

이젠 믿고 듣는다, 화사라는 브랜드[뮤직와치]

‘사바하’ 감독 “‘사랑과 ..

'사바하'는 오컬트물이라기보단 범죄물이다? 영화 ‘사바하’ 장재현 감..

“작가도 ‘극한직업’ 결혼하지 말란 ..

주지훈 “정우성·이정재, 술 마신 다..

‘증인’ 감독 “김향기 학교폭력 신, ..

‘사바하’ 이정재 “동굴발성, 현대극..

‘사바하’ 이정재 “종교 영화 아닌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