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야마시타 토모히사 “절친 영웅재중과 듀엣하고파”(인터뷰)
2011-02-25 06:59:02
 

[뉴스엔 이언혁 기자]

"안녕하세요. 야마시타입니다."

일본 가수 겸 배우 야마시타 토모히사가 한국을 찾았다. 공식적으로는 첫 방문이다. 야마시타 토모히사는 3월2일 한국 라이선스 앨범 발매 프로모션차 입국했다. 그는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Mnet '엠카운트다운' 생방송을 앞두고 한국 기자들과 만났다.

그는 한국 내에서 '야마삐'라는 애칭으로 더욱 잘 알려져 있다. 야마시타 토모히사(이하 야마삐)는 "공항에서부터 많은 팬들이 따뜻하게 맞아줬다"며 "문을 열고 나오기 전부터 '야마삐'하고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정말 기뻤고 한국에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내한 소감을 밝혔다.

야마삐는 24일 '엠카운트다운'에서 'Party Don't Stop'(파티 돈 스톱)을 열창했다. 이 곡은 3월2일 발매되는 'SUPER GOOD SUPER BAD'(수퍼 굿 수퍼 배드) 앨범에 수록됐다. 야마삐는 앞서 진행된 사전녹화에 대해 "한국에서 무대를 선보이는 것이 처음이라 긴장이 많이 됐지만 팬들이 응원을 해줬다"며 "내가 생각했던 대로 좋은 무대를 보여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야마삐는 "한국이든, 일본이든 응원하는 팬들의 마음은 모두 같을 거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한국 팬들이 일본 팬보다 좀 더 파워풀한 것 같다"고 한일 양국 팬들을 비교했다.

야마삐는 "원래 한국 진출에 관심이 많았다"며 "2~3년 전부터 한국에 오고 싶었다. 그 꿈이 이뤄지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야마삐는 "한국 아티스트들이 일본에서 활동하는 것을 보고 자극을 많이 받았다"며 "일본 방송국에서 사귀게 된 한국인 친구 덕분에 한국에 더욱 관심이 많았다"고 했다.

야마삐는 2008년 홍콩에서 가진 기자회견 당시 "동방신기를 존경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야마삐는 "아쉽게도 동방신기 외에는 특별히 친분을 갖고 있는 한국 가수가 없다"며 "앞으로 친해져서 한국에 대한 정보를 얻고, 일본에 대한 정보를 알려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미소지었다.

이번에 발매되는 야마삐의 앨범 수록곡 중 '마지막 러브송'(사이고노 러브송)은 한국인 최용찬 작곡가의 곡이다. 오는 4월 한국에서 콘서트를 여는 야마삐는 "아라시, 캇툰이 그랬듯 나 역시 내 노래의 가사를 한국어로 바꿔 부르게 될 것이다"며 "한국 팬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무대도 있다. 비밀이다"고 말을 아꼈다.

야마삐는 최근 아무로나미에의 스페셜 앨범에 참여했다. 이 앨범에는 애프터스쿨도 함께했다. 야마삐는 함께 곡 작업을 하고 싶은 한국 가수에 대한 질문에 "영웅재중과 옛날부터 친했다"며 "예전부터 '함께 해보자' 이야기를 했었기 때문에 기회가 된다면 함께 해보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야마삐는 홍콩을 거쳐 한국에 입국했다. 24일 출국 후 대만과 태국으로 프로모션 및 투어를 이어갈 계획이다. 야마삐는 "활동할 수 있는 무대가 있다면 유럽, 미국 어느 곳이든 진출하고 싶다"며 "국경과 인종의 벽을 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한편 야마삐의 국내 콘서트는 오는 4월 16, 17일 양일간 서울 KBS 88체육관에서 열린다.

(사진=CJ 제공)

이언혁 leeuh@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