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1만명 유생의 서명, 100m 상소문 ‘만인소’란?(역사스페셜)
2010-09-11 15:19:11
 

[뉴스엔 박정현 기자]

길이 100미터에 달하는 '만인소'. 1만명이 넘는 유생들의 서명이 담겨 있었다.

9월 11일 오후 8시 방송되는 KBS 1TV '역사 스페셜'에서 조선 역사상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한 특별한 상소 '만인소'의 내용이 공개된다.

경북 안동에 있는 한국국학진흥원 유교문화박물관에는 길이 99.25미터의 상소가 남아있다. 1855년 (철종 6년) 이휘병을 소수(疏首)로 해서 사도세자 추존을 청원하는 내용으로 봉헌된 '만인소'다.

만인소는 크게 상소문을 적은 부분과 이름과 서명을 적은 부분으로 나뉘는데 서명자의 이름 중에는 같은 성, 같은 항렬 등이 눈에 띈다. 교통과 통신도 발달되지 않았던 18세기 후반, 만 명이나 되는 인원이 연대 서명한 만인소. 이 거대한 상소를 올린 이들은 과연 누구일까?

일반적으로 상소는 관직에 있는 벼슬아치 개인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는 수단으로 올리는 것이다. 그런데 1792년 정조 16년에 올라온 상소는 만 명이 넘는 영남의 선비들의 이름으로 올려졌다. 이는 '만 사람의 뜻은 곧 천하의 뜻'임을 담고 있는 것이었다.

18세기 후반, 처음 등장한 만인소는 총 7차례 씌어 졌다. 그 가운데 현존하는 만인소는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와 '복제 개혁 반대 만인소' 두 가지다. 만인소와 같은 연대에 서명상소는 가까운 중국이나 일본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도 유래가 없는 일이었다. 그들은 왜 이렇게 엄청난 규모의 상소를 올려야했던 것일까?

안동의 젊은 선비 류이좌가 쓴 '천휘록(闡揮錄)'. 그 중 '임자소청일록'에는 정조 16년 영남의 선비들이 첫 번째 만인소 작성에 가담하게 된 첫 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일과를 하루 단위로 상하게 기록하고 있다. 현존하지 않는 첫 번째 만인소인 '사도세자 신원 만인소'의 전말을 이해하는 중요한 자료가 된다. 1792년 집권세력의 전횡에 맞서 만 명이 연대 서명한 상소를 올리기로 결정한 뒤 서원을 중심으로 통문을 돌리고 상경을 감행한다.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 형식의 파괴. 만 명이 넘는 이들의 서명으로 이루어진 만인소는 무엇보다 시대의 금기로 여겨졌던 사도세자 문제를 정면에서 거론했다. 만인소 내용의 민감성은 당시 정국을 주도했던 노론에게도 상당히 충격적인 일이었다.

특히 벼슬이 없는 선비는 양반이라는 특권층이긴 해도 국가의 대소사에 대한 발언권은 평민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그들이 임금을 농락하는 상소를 접하자 엄청난 인원을 모으기 시작했다. 이는 영남 선비들의 목숨을 내건 승부수였다.

영남 선비들의 운명을 바꾼 1792년 윤 4월 27일. '발을 싸매고 조령을 넘어' 이틀거리를 하루에 다급하게 달려온 영남 선비들. 그러나 이들의 만인소 봉입 과정은 산 너머 산이었다. 만인소를 막아서고 있었던 거대한 벽은 바로 '근실(謹悉)'이라는 제도였다.

이는 무분별한 상소를 막기 위한 장치였지만 이 시기에는 반대 정파의 의견을 차단하기 위한 수단으로 전락해 있었다. 이미 노론이 장악하고 있던 성균관. 그들은 유독 영남 선비들의 상소에 회답을 회피했다.

숱한 고생과 노력이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한 영남의 선비들. 그들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하게 됐을까? '역사 스페셜'에서 공개한다.

(사진=KBS)

박정현 pch46@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전혜빈♥치과의사 남편 신혼집 구석구석 공개, 서울숲 뷰 안주 삼는 술장고 부럽다

독박 육아로 우울증 앓던 아내, 기혼 썸 대화방 들어가…내연남 집 초대까지 ‘애로부부’ (종합)

“다 벗고 누워 있어요” 시도 때도 없이 관계 요구하는 남편에 불만‘애로부부’[어제TV]

이시영 초호화 럭셔리 집 공개,270도 전망+현대적 인테리어‥전현무 이영자 극찬할만해(전참시)

김성령, 탁 트인 한강뷰 자택 공개 ‘여의도가 한눈에’ [SNS★컷]

‘34억’ 소유진♥백종원 고급 빌라, 복층 바+운동장 거실+업소용 주방…럭셔리 그 자체

‘53세 치과의사’ 이수진 “쌍꺼풀 재수술‥가슴은 100% 만족한다고”

민효린♥태양 러브하우스 이랬다, 100억↑ 한남동 한강뷰 고급빌라

‘판타집’ 남양주 11억 전원주택, 국유지 정원 1년에 9만원 사용료[어제TV]

이찬원, ‘여자 이찬원’ 방수정에 “작년 내 모습 보는 것 같아”(미스트롯2)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