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단독]파경 위기 안재현, 고심 끝 ‘신서유기7’ 최종 고사
2019-09-16 11:52:38
 


[뉴스엔 허민녕 기자/박아름 기자]

배우 안재현이 '신서유기7’ 출연을 최종 고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혜선과의 파경 위기와 맞물려 안재현의 '신서유기' 새 시리즈 출연 여부는 그간 방송계 안팎에서 큰 관심을 모아왔다.

방송계의 한 관계자는 9월16일 “안재현이 그간 고정 멤버로 활약해오던 tvN ‘신서유기’ 새 시리즈 출연을 최종 고사했다”고 밝혔다.
안재현 본인이 출연을 정중히 사양한 배경에 대해 관계자는 파경 위기가 적잖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귀띔했다.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자신의 사적 문제로 인해 프로그램 또 '신서유기'에 함께 출연해왔던 동료들에게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는 의사를 최근 제작진에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편으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대중에 웃음을 줘야 한다는 상황도 편치만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재현의 '신서유기7' 출연 고사와 관련, 그의 측근 역시 "그렇게 알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측근은 “안재현이 이번 시즌에는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들었다"며 “이러한 본인의 의사를 얼마 전 (신서유기) 제작진에도 전달하고 상의 끝에 ‘고사’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안재현은 2016년4월 방영된 '신서유기2'부터 출연해 지난 해 말 종영된 '신서유기6’까지 5편째 주요 고정 멤버로 맹활약을 펼쳐왔다. 한편, 안재현은 이혼 문제와 관련, 구혜선과 법적 공방을 앞두고 있다


.(사진=뉴스엔DB)


뉴스엔 허민녕 mignon@/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장훈 400억→하정우 380억, 억소리 나는 건물 테크 비결은
황승언, 우월한 끈 수영복 몸매 ‘서양인도 기죽일 S라인’
홍재경 아나, 이 정도였어? 수영복 입고 뽐낸 볼륨감
사유리, 뉴욕서 뽐낸 비키니 몸매 ‘감탄 나오는 애플힙’
“분양가만 40억” 이요원, 유학파 사업가 남편과 사는 145평 호화 강남 저...
200억대 자산가 방미 청담동 집 공개 “평당 4억5천만원” 경악
최진희 집 공개, 홍자도 감탄한 화이트톤 인테리어+발코니 정원까지
이효리♥이상순, 제주도 새집 공개 “전기세 엄청 나올듯”

      SNS 계정으로 로그인             

실제로 보면~ ...

신이내린 미모 ...

잘생김 넘치는 ...

팬심유혹 트와...

설리 사망 비보 속 또다른 악플이 활개친다[이슈와치]

청량 특화 그룹? ‘자작곡 맛집’ 위너, 첫 가을 컴백에 거는 기대[뮤직와치]

유재석&김태호PD, 분칠만 새로 했다고 들이미는 껍데기 아냐[TV와치]

국민MC 甲 내려놓고 초짜 乙 자처한 유재석의 수평적 인간관계 [TV와치]

박나래, 조커도 아니고 악역도 아닌데 나혼자 생고생만 하는구나 [TV와치]

‘배가본드’ 이승기 액션에 쫄깃해지는 심장 “레전드다”[TV와치]

진선규 밝힌 레게 머리 이유→홍상수 없는 ‘강변호텔’ 남우상 수상[BIFF보고서]

한혜진 왔다간 나혼자산다, 전현무도 한번은 오나? 시청자 기대 ↑ [TV와치]

“‘기생충’ 뉴욕 매진, 보려면 LA까지 가야” 신드롬 시작됐다

‘아는 형님’ 헌 것 아닌 새 것 같은 탑골예능 가능한 이유[TV와치]

‘82년생 김지영’ 공유 “굳..

공유가 '82년생 김지영' 출연을 두고 "후회 없다"고 말했다. 영화 '..

이진호 “농번기랩 음원 발표? 진지하..

이정현 “온라인 탑골공원 너무 창피해..

‘타인지옥’ 이현욱 “가발 없으면 잘..

‘멜로가 체질’ 천우희 “나도 코미디..

헤이즈 “포기하려던 때 만난 ‘언프리..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