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홍진영, 소속사와 전속계약 분쟁 “이면 계약+정산 누락, 반성 조차 없어”(전문)
2019-08-23 17:58:05
 


[뉴스엔 이하나 기자]

가수 홍진영이 소속사와 법정 싸움을 예고했다.

8월 23일 홍진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데뷔 후 지금까지 10년넘게 가족처럼 생각했던 소속사와 계약해지를 요구하는 법적 절차를 밟게 되었다”고 장문의 글을 통해 공지했다.

홍진영은 “그동안 저는 의리와 신뢰 하나로 소속사에 제 의사를 제대로 주장해본적이 없었으며 스케줄 펑크 한번 없이 일에만 매진해 왔다”며 “그런데 어느 순간 건강도 급격히 나빠지고 6월초엔 하복부 염증이 심해져 수술까지 받는 일이 생겼다. 스케줄을 소화 하는게 너무 힘들었고 수차례 고통을 호소했음에도 소속사는 일정을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홍진영은 그 과정에서 자신도 모르는 광고주와의 이면 계약, 페이퍼 컴퍼니를 통해 매달 수수료 명목으로 돈이 빠져나간 정황, 원치 않는 공동사업계약 체결 강행, 행사 및 광고 수익 정산 다소 누락 등을 알게 됐다고 밝히며 지난 6월 소속사에 전속 계약 해지 통보서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홍진영은 “한 식구라 철석같이 믿으며 일해왔던 그동안의 시간이 시간인 만큼 오해가 있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마지막까지 진실한 설명과 반성을 기대했고 끝까지 믿고 싶었다”며 “그렇지만 소속사는 사과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만 일관한 채 어떠한 잘못도 시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홍진영은 “오늘 저는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하였습니다. 그리고 한 식구라 여겼던, 그래서 더 배신감과 실망감이 컸던 소속사 관계자들을 고소하기로 했다”며 “상황이 이렇게까지 된 것에 저 또한 마음이 너무 많이 아프다. 항상 밝은 모습만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힘들어도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 티내지 않겠다고 신인때부터 지금까지 저 혼자서 약속했는데. 여러분들께 이런 모습 보여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다음은 홍진영 입장글 전문

안녕하세요. 홍진영입니다. 오늘 여러분에게 갑작스럽지만 다소 무거운 이야기를 전해드리려 합니다…

저는 데뷔후 지금까지 10년넘게 가족처럼 생각했던 소속사와 계약해지를 요구하는 법적 절차를 밟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결정을 하기까지 지난 4월부터 오늘날까지 하루하루가 너무나 고통스러웠고 많은 고민과 망설임 그리고 두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동안 저는 의리와 신뢰 하나로 소속사에 제 의사를 제대로 주장해본적이 없었으며 스케줄 펑크 한번 없이 일에만 매진해 왔습니다.
종종 돈독이 올랐단 댓글들을 보며 그렇게 비춰지고 있는 제 자신이 너무 싫을 때가 있었고 제 몸을 좀 쉬게 해주고 싶을 때도 많았으나, 하루에 여러차례 한달에 많게는 수십건의 행사를 묵묵히 열심히 하는게 보잘것없는 저를 키워준 회사에 대한 보답이라 항상 생각해왔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건강도 급격히 나빠지고 6월초엔 하복부 염증이 심해져 수술까지 받는 일이 생겼습니다. 스케줄을 소화하는게 너무 힘들었고 수차례 고통을 호소했음에도 소속사는 일정을 강행하였습니다. 그 와중에 저도 모르는 사이 많은 일들이 제 이름으로 벌어지고있었습니다. 제가 모르는 광고주와의 이면 계약,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매달 수수료 명목으로 적게는 수백만원, 많게는 수천만원 빠져나간 것으로 의심되는 불투명한 정산 방식, 제가 원치 않았던 공동사업계약에 대한 체결 강행, 행사 및 광고 수익 정산 다수 누락 등. 고민 끝에 저는 지난 6월 소속사에 전속 계약 해지 통지서를 전달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상황이 이렇게까지 되리라곤 저도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한 식구라 철석같이 믿으며 일해왔던 그동안의 시간이 시간인 만큼 오해가 있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마지막까지 진실한 설명과 반성을 기대했고 끝까지 믿고 싶었습니다.

그렇지만 소속사는 사과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만 일관한 채 어떠한 잘못도 시인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모습을 지켜본 전 도저히 더 이상의 신뢰관계가 유지될 수 없다는 판단에 이르렀습니다.

오늘 저는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하였습니다. 그리고 한 식구라 여겼던, 그래서 더 배신감과 실망감이 컸던 소속사 관계자들을 고소하기로 하였습니다. 상황이 이렇게까지 된 것에 저 또한 마음이 너무 많이 아픕니다. 저와는 어울리지않게 그동안 잠도 편히잘수 없었고 또 매일매일 혼자 숨죽여 울었고 지금 글을 쓰는 이순간에도 눈물이 납니다. 항상 밝은 모습만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힘들어도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 티내지 않겠다고 신인때부터 지금까지 저 혼자서 약속했는데. 여러분들께 이런 모습 보여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에겐 십년이란 세월이 무색할만큼 이 회사를 너무나 믿었기에 지난 몇 개월 동안 회사로부터 받은 배신감과 실망감이 너무나도 큰 상처가 되었습니다.

이제 저는 홀로 외로운싸움을 해야하고 이 소식을 제가 직접 전해드리는게 맞겠다는 판단에 이렇게 부득이하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사진=뉴스엔DB)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제니장 맞아?’ 김선아, 청량+러블리 비키니 자태
송가인, 美서 뽐낸 완벽 몸매 “수영복 자태도 여신급”
‘섹시+파격’ 한예슬, 가슴 사이 새긴 타투 공개
‘섹션’ 이정재♥임세령 LA에 뜬 이유는? “10억 원 주얼리 착용”
“야해 보여 못 입던 수영복” 가희, 기립박수 부르는 몸매
이상화 선물한 부모 집공개 “드라마 속 행복한 집 느낌”
견미리 딸 이유비 집 공개, 입 벌어지는 대저택 “미국 아냐?”
라이징스타 A측, BJ 여친과 겁없는 지방 밀회에 열애 터질까 발 동동

      SNS 계정으로 로그인             

현아♥ 던 당당...

시선강탈 한예...

완벽한 미모 이...

I‘ll be back ...

송가인, 美서 뽐낸 완벽 몸매 “수영복 자태도 여신급”[SNS★컷]

‘섹션’ 이정재♥임세령 LA에 뜬 이유는? “10억 원 주얼리 착용”

‘제니장 맞아?’ 김선아, 청량+러블리 비키니 자태[SNS★컷]

“야해 보여 못 입던 수영복” 가희, 기립박수 부르는 몸매[SNS★컷]

‘섹시+파격’ 한예슬, 가슴 사이 새긴 타투 공개[SNS★컷]

견미리 딸 이유비 집 공개, 입 벌어지는 대저택 “미국 아냐?”[결정적장면]

이상화 선물한 부모 집공개 “드라마 속 행복한 집 느낌” [결정적장면]

“굿바이 동백꽃” 공효진·강하늘→옹벤져스, 종방연 참석..이별 준비(종합)

머리나빠 차였다는 톱스타 D양, 예쁜데 뭐가 더 필요하지? [여의도 휴지통]

동방신기 유노윤호 ‘세상 스윗한 미소’[포토엔HD]

육아예능을 日 밤에? KBS 편성 대이동 괜찮나[TV와치]

‘슈스케2→보컬플레이2’ 잘자란 강승윤, 유세윤도 반한 재간둥이 심사[TV와치]

또 마블리? 바야흐로 12월은 마동석 천하[무비와치]

예능 하루살이 마리텔, 펭수도 미봉책일뿐 ‥절실한 그 무엇을 위해[TV와치]

‘1박2일’ 멤버 확정, 확실한 리더없이 괜찮을까[TV와치]

‘블랙머니’ 왜 정지영 영화는 따분할 거라 생각하나요[영화보고서]

“질 때 지더라도 활짝 필래” 꽃같은 현아의 ‘플라워샤워’[들어보고서]

같은 조작인데…엑스원만 되고 아이즈원은 안되는 이상한 행보[뮤직와치]

‘동백꽃’ 강하늘보다 중요해진 부정과 모정, 까불이의 서사[TV와치]

태양X대성 전역→빅뱅 2년9개월만 군백기 끝 “좋은 모습으로 보답”(종합)

‘마흔’ 천정명 “비혼 아니..

천정명이 과거 '마흔 전 결혼할 것'이라고 말했던 것에 대해 "생각이 바..

‘블랙머니’ 정지영 감독, 대박 아닌 ..

‘카센타’ 박용우 “‘배우 조은지’ ..

‘귀수’ 김희원 “권상우 내 애드리브..

‘내한’ 혼네 “방탄소년단 RM SNS 보..

조은지 “강한 역할 맡지만 실제 성격..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