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에이핑크 정은지, 8년만에 첫 단독 아시아 투어 개최
2019-03-15 14:27:20
 


[뉴스엔 박아름 기자]

9년차 대표 걸그룹 에이핑크의 멤버 정은지가 솔로 가수로 첫 아시아 투어를 개최한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측은 3월15일 “정은지가 아시아 투어 ‘2018 Jeong Eun Ji 1st Concert Hyehwa(2018 정은지 퍼스트 콘서트 혜화)’를 오는 5월 4일 대만, 18일 홍콩에서 개최한다”며, “정은지의 첫 단독 아시아 투어로 더욱 의미가 깊은 만큼 준비에 매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정은지는 지난해 10월 한국에서 열린 단독 콘서트 ‘혜화역’, 11월 일본에서 ‘2018 Jeong Eun Ji 1st Live in Japan Hyehwa(2018 정은지 퍼스트 라이브 인 재팬 혜화)’를 성료하며 강력한 티켓 파워를 자랑했다. 정은지는 뜨거운 해외 인기에 힘입어 공연의 규모를 아시아 투어로 확장한다는 소식까지 전하며 한국 대표 여자 솔로 가수로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2011년 걸그룹 에이핑크의 메인 보컬로 데뷔한 정은지는 2016년 첫 음반 ‘Dream(드림)’의 ‘하늘바라기’와 이듬해 미니 2집 ‘공간’의 ‘너란 봄’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솔로 가수로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최근에는 청춘을 향한 위로의 메시지를 담은 음반 ‘혜화’의 전곡 프로듀싱에 참여해 아티스트로서 자신만의 색깔을 공고히 다지며 성공적인 솔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월 미니 8집 ‘PERCENT(퍼센트)’의 타이틀곡 ‘%%(응응)’으로 에이핑크 완전체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친 정은지는 오는 5월 아시아 투어와 함께 영화 ‘0.0MHz’로 첫 스크린 주연 데뷔를 앞두고 있다


. (사진=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장훈 400억→하정우 380억, 억소리 나는 건물 테크 비결은
갖가지 스캔들에 휘말린 여배우, 온 몸으로 추잡한 나혼자산다
사유리 비키니 몸매, 뉴요커도 놀랄 과감 뒤태
‘교촌치킨 며느리’ 정지원, 아찔한 비키니 뒤태
한류스타 F, 스폰서 관계 즐기지만 결혼 결코 불가능한 선긋기 사랑
“몸무게 52.2㎏” 서정희 딸 서동주, 감탄 부르는 비키니 뒤태
가희, 수영장 딸린 발리 집 공개..호텔 뺨치는 럭셔리 내부
아이돌 D, 걸그룹 돌아가며 교제했다 뒤늦게 들통‥고소당할뻔

      SNS 계정으로 로그인             

오해금물 핫한 ...

수지*이승기 눈...

손예진*현빈 민...

지성*이세영 화...

‘세젤예’ 김해숙X김소연 하드캐리가 살린 드라마[TV보고서]

‘양자물리학’ 마블도 아닌 것이, 제목 한번 잘 지었네[영화보고서]

‘도시어부’ 폐지 아닌 휴식기, 현명한 선택 되려면[TV와치]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의 충격 정체, 여자판 ‘돈꽃’ 될까[TV와치]

“청순, 섹시 아녀도 돼” 오마이걸·AOA, 퀸덤서 보여준 도약[TV와치]

비♥김태희 오상진♥김소영 이용진 김동현,가을 출산 봇물(종합)

신뢰 잃은 ‘정글의 법칙’ 예능 늦둥이 허재 카드로 살아날까[TV와치]

데뷔11주년 맞은 아이유, 이제 겨우 27살[뮤직와치]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 상대 “연인 관계 절대 NO, 상처 입혀 죄송”(전문)

‘SNS 재개’ 구혜선, 안재현 외도 주장글 삭제‥심경 변화 생겼나(종합)

‘나쁜녀석들’ 장기용 “영화..

"영화로서는 신인이지만 신인처럼 안 보이게 하고 싶었고, 또 그렇게 보이고 싶었다..

박정민에게 ‘타짜’ 최동훈 감독이 건..

봉태규 “‘닥터탐정’ 출연, 아이들에..

[단독] 소렌스탐 “박세리는 특별해…..

기태영 “5세 로희, 언어 천재? 말로는..

제대한 노승열 “2년만…주니어로 돌아..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