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슈스케’ 투개월 도대윤, 활동 중단한 이유 “음악 오래하고파”
2019-01-11 09:24:49


[뉴스엔 김명미 기자]

‘슈퍼스타K3’ 출신 그룹 투개월로 활동했던 도대윤이 오랜만에 TV에 출연해 공백기를 가진 이유를 털어놨다.

도대윤은 반려견 동반 여행 프로그램 SBS Plus ‘펫츠고!댕댕트립’을 통해 뉴욕 현지에서 약 7년 만에 근황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1월 12일 방송에서는 도대윤이 활동을 중단하고 공백기를 가지게 된 솔직했던 심경을 고백한다. “음악을 더 오래 하고 싶어서” 휴식기를 선택했다는 게 도대윤의 설명이었다.
반려견 로미와 함께 뉴욕 여행을 떠난 강예원은 촬영 도중 뉴욕에 거주중인 도대윤을 만났고, 반가운 마음에 도대윤과의 근황 토크를 이어갔다. 투개월의 활발했던 활동에 대해 떠올리자 도대윤은 “(활동을 중단하고)쉬기 전까지 많이 힘들었다. 만약 활동을 쉬지 않고 계속 했다면 (음악활동을) 오래하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휴식을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때 나는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고 전한 도대윤은 “쉴 틈 없이 음악만 하면 질릴 것 같았다. 음악을 오래 하고 싶어서(중단했다)”며 음악을 사랑했기 때문에 잠시 쉬어가기로 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방송에서 도대윤은 조만간 가수로 한국에 컴백할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사진=SBS 플러스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0년간 찍소리 못하던 C양, 톱스타 여친 되더니 갑질 구설 나쁜X
베네수엘라 출신 모델, 1300만명 열광한 비키니 몸매
소유 비키니 앞태+뒤태, CG로 만진듯 독보적 S라인
‘동상이몽2’ 신동미♥허규, 시댁살이 6평 신혼집 공개 “중문으로 분리”...
미국선 앵커 몸매가 이정도? 비키니 입고 서핑 삼매경
한류스타 B, 질나쁜 친구들 둔 일본 모델과 안달난 반동거, 무슨 봉변 당할...
‘승무원 출신’ 정유승 비키니 화보, 34-25-36 반전 글래머 몸매
‘구해줘 홈즈’ 솔비, 양주 300평 대저택 공개 “간장게장집 개조”

      SNS 계정으로 로그인             

오늘은 청순 설...

태연 신비로운 ...

축복가득한 이...

봄에 찾아온 꽃...

밥블레스유 이영자 집 공개, 쇼룸 뺨치는 럭셔리 하우스 문화충격 [어제TV]

10년간 찍소리 못하던 C양, 톱스타 여친 되더니 갑질 구설 나쁜X [여의도 휴지통]

‘슈스케 엄친남→몰카범 정준영 방관자’ 로이킴 이미지 타격 어쩌나[이슈와치]

뉴이스트 복귀 민현, ‘유니버스’로 여는 새로운 시작[뮤직와치]

‘동상이몽2’ 최민수♥강주은, 논란 극복 성공적 복귀[TV와치]

고준희, FA→승리 루머→퍼퓸 하차, 중대 시기 만난 암초[스타와치]

‘미우새’ 3부 편성, 지상파 중간광고 논란에 다시 불지피나[TV와치]

‘미성년’ 김윤석, 연출한다더니 연기로도 사고친 일석이조 감독[무비와치]

강다니엘 여론 또 뒤집혔다, 새로운 쟁점 법원의 판단은?[이슈와치]

‘네버엔딩 계약분쟁’ 전효성 송지은, 시크릿 출신 험난한 2막[스타와치]

“안검하수 죄냐” 구하라, 성형고백 응원받는 이유[이슈와치]

‘뉴스데스크’ 황하나 마약 의심 영상+녹취 공개 “몽롱하다” 충격(종합)

양용은, 김미진 전 아나와 내..

프로골퍼 양용은이 김미진 전(前) 아나운서와 오는 2020년 1월 결혼한다. 양용은(4..

이청아 “6년 연인 이기우와 결혼? 아..

서혜진 국장 “‘미스트롯’ 성공의 힘..

이광수 “이선빈과 열애 거짓말하기 싫..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의 이광수..

‘왓칭’ 강예원 “그저 피해자로 보이..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