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단독]이병헌X이동욱X고수, 멜론뮤직어워드 초호화 라인업 완성
2018-11-23 18:29:40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배우 이병헌 고수도 '2018 멜론뮤직어워드' 초호화 라인업에 합류한다.

11월23일 복수의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이병헌과 고수는 12월1일 오후 7시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카카오와 함께하는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2018 멜론뮤직어워드)에 시상자로 참석한다.
이로써 2018 멜론뮤직어워드는 이동욱에 이어 이병헌, 고수까지 초호화 시상자 라인업을 완성하며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병헌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을 통해 대세 입지를 굳혔으며, 고수는 SBS 드라마 '흉부외과'로 활약했다.

한편 2018 멜론뮤직어워드는 방탄소년단, 워너원, 아이콘, 블랙핑크, 에이핑크 등 인기 아이돌 그룹의


참석이 확정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여배우 C, 평범한 회사원 남친에 집착해 감금‥해피엔드도 아니고?
조현영, 호텔 수영장서 뽐낸 반전 비키니 자태 ‘글래머 몸매’
양현석의 꿈 “YG 신사옥 이상무” 부지 시세차익만 100억대
선미, 8kg 살 찌우고 만든 완벽 비키니 뒤태
시상식 섹시 드레스로 뜬 G에 뽕간 아이돌도 중견도 연애하자 대시
박은지, 푹 파인 수영복에 풍만 볼륨감 자랑 ‘섹시美 폭발’
‘신션한 남편’ 주아민♥유재희, 시애틀 집 공개 ‘입이 쩍’
‘아내의 맛’ 송가인 서울 자취집 최초 공개, 송블리 원룸 투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언제나 자연스...

눈빛연아 화려...

자랑스러운 손...

NCT127 멋짐 뿜...

여배우 C, 평범한 회사원 남친에 집착해 감금‥해피엔드도 아니고? [여의도 휴지통]

양현석의 꿈 “YG 신사옥 이상무” 부지 시세차익만 100억대[이슈와치]

조현영, 호텔 수영장서 뽐낸 반전 비키니 자태 ‘글래머 몸매’[SNS★컷]

시상식 섹시 드레스로 뜬 G에 뽕간 아이돌도 중견도 연애하자 대시 [여의도 휴지통]

선미, 8kg 살 찌우고 만든 완벽 비키니 뒤태[화보]

양세찬♥전소민, ‘이 비밀커플 찬성’ [뉴스엔TV]

‘그것이 알고싶다’ 여고생 집단 성폭행 사망사건 전말, 더 끔찍한 이유(종합)

‘아내의 맛’ 송가인 서울 자취집 최초 공개, 송블리 원룸 투어

박은지, 푹 파인 수영복에 풍만 볼륨감 자랑 ‘섹시美 폭발’[SNS★컷]

‘구해줘2’ 천호진 탓 살인 누명 쓴 엄태구, 원수 조재윤이 도울까(종합)

신예은 ‘에이틴→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합격점 받은 성장기[스타와치]

‘어린의뢰인’ 미스캐스팅? 이동휘도 관객 울릴 수 있다[무비와치]

박유천, 소속사-변호사-팬들도 등 돌렸다 ‘자초한 손절’[이슈와치]

“웹툰작가 팬이라” ‘런닝맨’ 또 표절 논란, 비겁한 변명입니다[TV와치]

‘전참시’ 박성광-임송 하차, 일반인 출연자의 명과 암[TV와치]

“협의중” 아이오아이 2년만 재결합설, 여론 엇갈리는 이유[뮤직와치]

김은숙 작가, 복귀설만으로도 들썩이는 이유[이슈와치]

전현무 우려 현실로 ‘당나귀 귀’ 시청률 꼴찌 어쩌나[TV와치]

‘궁민남편’ 상승세 탔는데 폐지, 이대로 보내긴 아쉬운 케미[TV와치]

코믹한 ‘열혈사제’→무거운 ‘녹두꽃’…SBS 금토극 두번째 실험[TV와치]

‘롱리브더킹’ 감독 “정치색..

"정치적 성향은 다 뺐다."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강윤성 감독은 6월1..

‘기생충’ 박명훈 밝힌 #8㎏ 감량 #태..

남태정 PD·김형일 대표가 말하는 U2 ..

봉준호 “‘옥자’ 때 고통? 오히려 속..

‘범죄도시→악인전’ 김성규 “같은 ..

김경남 “연기 재밌어, 포기하고 싶었..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