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2R 1~2위 주타누간 자매 “동반 플레이 때 얘기 안해” 왜?
2018-11-08 18:48:14


[뉴스엔 주미희 기자]

아리아 주타누간이 '블루 베이 LPGA'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아리아 주타누간(23 태국)은 11월8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하이난섬의 지안 레이크 블루 베이 골프클럽(파72/6,675야드)에서 열린 2018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1번째 대회 '블루 베이 LPGA'(총상금 210만 달러, 한화 약 23억5,000만 원) 2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3개를 엮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한 주타누간은 공동 2위 그룹에 4타 앞선 단독 선두로 나섰다. 아리아의 언니인 모리야 주타누간(태국)이 3언더파 141타로 공동 2위를 기록 중이다.

주타누간은 2라운드를 마친 뒤 LPGA를 통해 "이 코스가 엄청 어려운데 버디를 많이 만들어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반 5~6번 홀에서 먼저 연속 보기를 범했던 주타누간은 "괜찮았다. 짧은 퍼트를 놓쳐서 보기를 했는데 그린을 놓친 상황에서 파 세이브를 하는 건 어려운 일이다. 초반에 보기가 나와서 이후엔 계속 참을성을 갖고 경기하려고 했다"고 돌아봤다.

이후 7~9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만들며 단독 선두로 나선 주타누간은 "7번 홀(파3)에선 티샷이 완벽해서 버디를 만들 수 있었다. 덤으로 자신감도 많이 생겼다. 특히 파5 홀에선 버디 찬스를 더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주타누간은 12~13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뒤 15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마지막 17~18번 홀에서 다시 연속 버디를 잡고 압도적인 선두로 2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주타누간은 "17~18번 홀 모두 행운이 따랐다"며 "특히 17번 홀은 가깝게 붙이기 어려운 핀 위치였는데 티샷을 30cm 거리에 붙였다. 18번 홀에선 그린을 놓쳤지만 그린 밖에서 퍼트로 버디를 잡았다. 4.5m 정도 거리였는데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아리아 주타누간이 단독 선두, 언니 모리야 주타누간이 공동 2위로 오는 9일 3라운드에서 동반 플레이도 예상됐지만, 조 편성 결과 아리아 주타누간은 가비 로페즈, 제니퍼 송(미국)과 마지막 조에서 경기하고 모리야 주타누간은 그 앞 조에서 플레이를 펼친다.

주타누간은 "사실 언니와 같은 조에서 경기할 경우, 세 명이 함께 경기하면 언니와 말을 하지 않는다. 다른 한 명의 선수가 기분이 나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른 한 명이 소외받는 기분이 들 수 있기 때문에 배려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주타누간은 "언니는 매우 프로페셔널하다. 순서대로 하는 걸 좋아하고 방이 항상 깨끗하다. 반면에 나는 모든 물건을 던져놓기 때문에 언니가 매일 나에게 소리지른다"며 언니와 자주 싸운다는 사실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주타누간은 지난해와 달라진 점에 대해 "작년에 세계랭킹 1위일 때 내 플레이를 하지 못 했다. 압박감을 너무 많이 받았다. 올해는 그런 부분에서 나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때로는 타이틀 경쟁, 우승 경쟁 등이 좋은 플레이를 하는데, 또 내 게임에 집중하는데 어려움을 느끼게 한다"고 덧붙였다.(사진=아리아 주타누간


)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그것이 알고 싶다’ 파리 한인교회 송 목사, 가정폭력-성폭행 논란
“휘성 억울한 희생양이었다” 에이미 폭로사건 기막힌 반전
골목식당 정인선 말 한마디, 김치찌개집 2주 날렸다 ‘시청자 술렁’
‘애들 생각’ 이윤성♥홍지호 집 공개, 호텔 스위트룸 뺨치게 럭셔리
핫한 E양 조심하지, 호젓한 펜션 대문부터 양꼬치 사장과 애정행각 딱 걸려...
10년간 찍소리 못하던 C양, 톱스타 여친 되더니 갑질 구설 나쁜X
‘랜선라이프’ 진재영, 귤밭 창고 개조한 집 최초 공개 “제주온 것 가장 ...
문가비, 눈 둘 곳 없는 비키니 몸매 ‘압도적 볼륨감’

      SNS 계정으로 로그인             

오늘은 청순 설...

태연 신비로운 ...

축복가득한 이...

봄에 찾아온 꽃...

‘그것이 알고 싶다’ 파리 한인교회 송 목사, 가정폭력-성폭행 논란

골목식당 정인선 말 한마디, 김치찌개집 2주 날렸다 ‘시청자 술렁’ [어제TV]

“휘성 억울한 희생양이었다” 에이미 폭로사건 기막힌 반전(종합)

‘애들 생각’ 이윤성♥홍지호 집 공개, 호텔 스위트룸 뺨치게 럭셔리[결정적장면]

유재석, MC 자리 내려놓은 게스트 유느님의 파괴력[스타와치]

핫한 E양 조심하지, 호젓한 펜션 대문부터 양꼬치 사장과 애정행각 딱 걸려 [여의도 휴지통]

10년간 찍소리 못하던 C양, 톱스타 여친 되더니 갑질 구설 나쁜X [여의도 휴지통]

양세찬♥전소민, ‘이 비밀커플 찬성’ [뉴스엔TV]

강시원, 샤랄라한 머릿결~ [포토엔HD]

진재영 남편 진정식 씨 누구? ‘4세 연하 훈남 골프강사’

‘슈스케 엄친남→몰카범 정준영 방관자’ 로이킴 이미지 타격 어쩌나[이슈와치]

뉴이스트 복귀 민현, ‘유니버스’로 여는 새로운 시작[뮤직와치]

‘동상이몽2’ 최민수♥강주은, 논란 극복 성공적 복귀[TV와치]

고준희, FA→승리 루머→퍼퓸 하차, 중대 시기 만난 암초[스타와치]

‘미우새’ 3부 편성, 지상파 중간광고 논란에 다시 불지피나[TV와치]

‘미성년’ 김윤석, 연출한다더니 연기로도 사고친 일석이조 감독[무비와치]

강다니엘 여론 또 뒤집혔다, 새로운 쟁점 법원의 판단은?[이슈와치]

‘네버엔딩 계약분쟁’ 전효성 송지은, 시크릿 출신 험난한 2막[스타와치]

“안검하수 죄냐” 구하라, 성형고백 응원받는 이유[이슈와치]

‘뉴스데스크’ 황하나 마약 의심 영상+녹취 공개 “몽롱하다” 충격(종합)

‘왓칭’ 강예원 “그저 피해..

"그저 피해자로 보이고 싶진 않았어요." 영화 '왓칭'이 배우 강예원을..

이청아 “6년 연인 이기우와 결혼? 아..

서혜진 국장 “‘미스트롯’ 성공의 힘..

‘왓칭’ 이학주 스크린 기대주 “왓칭..

‘헬보이’ 대니얼 대 킴 “나는 자랑..

‘미스트롯’ 서혜진 국장 “프로그램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