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최고의 모니터링 요원” 한지민, 김고은 간식차 선물 인증[SNS★컷]
2018-09-15 10:56:43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고은이 한지민을 위해 간식차를 선물했다.

배우 한지민은 9월 15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김고은이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 촬영장에 보내준 간식차 인증샷을 게재했다.

한지민은 "열혈시청자 최고의 모니터링 요원! 아침 일찍부터 감동스런 마음 안고 모두 힘차게 화이팅하고 있어. 고마워. 완전.레알.진심"이라며 김고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김고은 사랑입니다. thanks. 아는 와이프 마지막까지 화이팅"이라고



덧붙였다. (사진=한지민 인스타그램)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결별↔재회 밥먹듯 스타커플, 술취한 집착녀의 밀회 본능에…
마이크로닷 “19억저택 재력과시, 집 5채 사려다 사기” 과거발언에 피해자...
신세경, 깊게 파인 드레스로 뽐낸 볼륨감 ‘여신 그 자체’
‘해투4’ 함연지 “내 주식 300억, 기사 보고 알았다”
‘나혼자산다’ 마이크로닷 집 공개, TV도 밥상도 없는 무소유
오정연, 푹 파인 수영복에 볼륨몸매 자랑 ‘이 정도였어?’
맹나현, 비키니에 드러난 최강 볼륨감 ‘눈 둘 곳 없네’
“갤러리 같아” 김한길♥최명길 한강뷰 집 최초 공개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마이크로닷 “19억저택 재력과시, 집 5채 사려다 사기” 과거발언에 피해자 분노

김완선 호텔 뺨치는 집 공개, 모든 방에 문 없는 이유는?[결정적장면]

신세경, 깊게 파인 드레스로 뽐낸 볼륨감 ‘여신 그 자체’[SNS★컷]

결별↔재회 밥먹듯 스타커플, 술취한 집착녀의 밀회 본능에…[여의도 휴지통]

맹나현, 비키니에 드러난 최강 볼륨감 ‘눈 둘 곳 없네’[SNS★컷]

오정연, 푹 파인 수영복에 볼륨몸매 자랑 ‘이 정도였어?’[SNS★컷]

‘나혼자산다’ 마이크로닷 집 공개, TV도 밥상도 없는 무소유[어제TV]

마마무 문별-솔라 ‘복근 대결’(소리바다 어워즈)[포토엔HD]

‘해투4’ 함연지 “내 주식 300억, 기사 보고 알았다”

코코소리 소리, 착시 부르는 한뼘 비키니 몸매 ‘우윳빛 피부’[SNS★컷]

송강호 ‘마약왕’ 또 마약이야? ‘마약왕’이 자신하는 건[무비와치]

‘병역기피 의혹’ 유승준 11년만 컴백 선언, 여전히 싸늘한 여론[뮤직와치]

‘언더나인틴’ 꼴찌 김태우, 대반전 주인공될까? [스타와치]

인간미 덕에 뜬 장미여관, 불화 논란 더 치명적인 이유[이슈와치]

에드시런, 방탄소년단에 러브콜 “BTS 좋아해, 곡 써놨다”[뮤직와치]

종영 ‘뷰티인사이드’ 이다희의 재발견, 첫 로코 맞아요?[TV보고서]

제대로 판벌린 셀럽파이브, 이제껏 없었던 걸그룹 새역사[들어보고서]

박해진 측 “계약 끝, 적법한 하차”vs‘사자’ 측 “일방적인 연락두절”(종합)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나이차 부담딛고 역대급 연상연하될까(종합)

‘부모 사기혐의’ 마이크로닷 뒤늦은 공식사과→경찰 재수사 착수(종합)

서지혜 “오랫동안 싱글, 일 ..

(인터뷰②에 이어) 서지혜는 최근 3,4년간 말 그대로 '열일'했다. 일하..

유아인 “어느 한쪽의 편도 아니다” S..

백아연 “전 남친 나쁜 남자, 내 노래 ..

이시언 “결혼 마흔 전엔 했으면, 멜로..

김혜수 “뱅상 카셀과의 3일, 어떻게 ..

‘테리우스’ 정인선 “소지섭과 키스..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