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워너원 11人11色 화보, TV 뚫고 나온 미남들[화보]
2018-09-14 08:52:16


[뉴스엔 김예은 기자]

아시아에서 가장 바쁜 보이그룹 워너원이 남다른 레트로 감성을 장착한 웨어러블 스타일링 화보를 공개했다.

글로벌 피트니스 브랜드 리복의 아시아 앰버서더로 활약 중인 워너원은 리복의 데일리슈즈 ‘아즈트렉(AZTREK)’의 화보를 통해 90년대와 현대를 오가는 완벽한 레트로 감성을 선보였다.
픽셀화된 세상을 모티브로 한 이번 화보에서 워너원은 누구나 입을 수 있는 웨어러블 스타일링과 아날로그 TV를 통해 현대로 빠져나 온 듯한 포즈들을 선보였다. 워너원 멤버들은 각자 개성을 살려 카리스마 있는 표정과 포즈로 화면을 압도하거나 귀엽고 활동적인 포즈를 선보이는 등 광고계를 접수한 매력을유감없이 발산했다.

한편 워너원의 화보를 비롯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리복 공식 홈페이지와 리복 클래식 인스타그램 및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리복)

뉴스엔 김예은 kimm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오초희, 이수역 폭행사건 SNS글이 준 ‘교훈’
김완선 호텔 뺨치는 집 공개, 모든 방에 문 없는 이유는?
노희영 럭셔리 집 공개, 최고급 호텔 뺨치네
고준희, 섹시美도 돼? 푹 파인 의상에 드러난 볼륨몸매
문가비, 김민준 父도 주목한 매력 ‘간신히 가린 비키니’
사랑에 거침없는 걸그룹 G, 바이男 두고 男아이돌 J와 연적, 세상에 이런 ...
손호영 누나 손정민, 믿기지 않는 비키니 몸매 ‘군살 제로’
문가비, 한뼘 수영복 터질 듯한 풍만 몸매 ‘눈둘 곳 없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완선 호텔 뺨치는 집 공개, 모든 방에 문 없는 이유는?[결정적장면]

비디오스타 우지원 “믿었던 후배, 3년전 내 건물 재계약 가로채”[결정적장면]

노희영 럭셔리 집 공개, 최고급 호텔 뺨치네(집사부일체)[결정적장면]

오초희, 이수역 폭행사건 SNS글이 준 ‘교훈’ [이슈와치]

고준희, 섹시美도 돼? 푹 파인 의상에 드러난 볼륨몸매[SNS★컷]

손호영 누나 손정민, 믿기지 않는 비키니 몸매 ‘군살 제로’[SNS★컷]

장미인애, 스폰서 제안 폭로→네티즌과 욕설 설전 “딴따라가..”

문가비, 김민준 父도 주목한 매력 ‘간신히 가린 비키니’[SNS★컷]

수현 또 인종차별 논란, 英 공식계정 실수에 외신마저..

블랙핑크 제니, 뻥 뚫린 니트+망사스타킹으로 섹시美 작렬[SNS★컷]

‘정재용♥’ 선아 결혼·임신 발표→아이시어 협박피해 주장, 진실 뭘까[이슈와치]

계룡선녀전-죽어도 좋아, 내 편과 시모 사이 웹툰팬 설득할까[TV와치]

“‘창궐’마저..” 사극무덤 된 2018 극장가[무비와치]

엑소 컴백 D-DAY, 긴 공백기 딛고 음반+음원차트 1위 싹쓸이할까[뮤직와치]

‘탑 저격’ 한서희 SNS, 올라오기만 하면 폭탄[이슈와치]

‘뷰티인사이드-일억개의별-미스마’ 드라마판 꽉 잡은 3色 리메이크[TV와치]

현빈인데도..170억 대작 ‘창궐’ 빨간불[무비와치]

‘손 the guest’ 부마자 윤종석→전배수 신들린 연기 없었다면[종영기획]

‘백일의 낭군님’ 로코 첫 도전 도경수, 첫술에 배불렀다[종영기획]

방탄소년단 뷔, 세계미남 1위 등극 ‘차은우·이민호도 제쳐’

‘손더게스트’ 김재욱 “퇴폐..

‘보이스’ 모태구로는 ‘퇴폐미’ 수식어를 얻었고 ‘손 더 게스트’(손 the guest..

‘청년경찰’ 이호정 “모델은 천직, ..

‘창궐’ 감독 “현빈, 발톱 빠져나가..

송승헌 “결혼 5년 내 하고 싶어, 운명..

‘창궐’ 감독 “주눅들지 않았던 이선..

‘영주’ 김향기 “상업영화→독립영화..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