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너의결혼식’ 박보영 “멜로 어려워 못하겠다, 잘하는 분에 맡겨야”(인터뷰)
2018-08-09 12:05:29


[뉴스엔 글 박아름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박보영이 멜로 영화의 고충을 토로했다.

영화 ‘너의 결혼식’에 출연한 배우 박보영은 8월9일 오전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멜로 연기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현실 공감 멜로 영화인 '너의 결혼식'은 승희(박보영)이 아닌 우연(김영광)의 시선으로 끌고 가는 영화다. 게다가 박보영이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들었던 감정은 '승희가 조금 나쁘다'였다. 그런데 어떤 지점이 박보영으로 하여금 이 영화를 선택하게끔 만들었을까.
박보영은 "'이렇게 나쁜 애를 어떻게 해야될까?' 이런 생각이 있었다. 근데 이걸 감독님과 얘기를 잘해서 내가 느끼는 승희의 나쁜 여지를 잘 표현하면 새로운 매력점이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승희는 솔직하고 현실적으로 자기가 뭘 원하는 지를 잘 아는 친구다. 선택을 하는데 있어 자기의 생각이 뚜렷하고 주관이 뚜렷한 친구인 것 같아 그게 마음에 들었다"고 밝혔다.

또한 박보영은 영화를 너무 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박보영은 '장르도 그렇고, 시나리오 상에서도 그렇고 여자분들은 공감하실 거라 생각했는데 말의 미묘한 것들이 있다. 우연한테 여자친구가 있을 때가 있는데 우연이가 나한테 마음이 있는 걸 알면서도 질문하는 것들, 그런 것들에 대해 감독님과 얘기를 정말 많이 했다. 이번에 하면서 느낀 건 정말 남녀의 시각이 다르다는 것이었다. 해석하는게 정말 다르단 걸 느꼈다. 다행히 감독님도 내 의견을 많이 받아들여주셨고 촬영을 할 때 중간에 토론했던 적도 있었다. '난 이 대사 진짜 못하겠다. 내가 이런 상황에서 이런 얘길 하면 승희는 내가 생각하는 애가 아닌 것 같아요' 이런 얘기를 했는데 확실히 남자 스태프들은 '여자들은 다 그런거 아니에요?' 이렇게 얘기하고 여자 스태프들은 다 '아니다, 보영씨 얘기가 맞아요' 이렇게 애기해 중간에 타협도 많이 봤다"고 회상했다.

이같은 사태(?)는 박보영이 영화를 촬영하면서 처음 경험해보는 일이었다. 이토록 박보영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하는 일도 없었다. 박보영은 "다른 영화를 할 땐 그런게 없었다. 근데 이번 작품 하면서 처음 느꼈다. 캐릭터를 해석하는데 있어 그렇게 다른 의견이 없었는데 끝까지 내가 이걸 붙잡아야 되겠다 그런 생각을 했다. 우연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영화이기 때문에 그래도 남자들이 봤을 때 승희는 이런 모습이었으면 좋겠다 해서, 이렇게 하는게 맞는 것 같다고 했던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박보영은 관객들 반응이 제일 궁금하다고 말했다. 성별에 따라, 그리고 나이에 따라 해석이 다를 것 같다고.

박보영은 또 "한 장면에서 울고 싶은데 감독님이 절대 울지 말라고 하셨다. 남자들의 공통적 의견은 헤어질 때 항상 여자들이 매몰찼다더라. 자기들이 마지막으로 기억하는 여자친구의 모습이 차가웠다고 하더라. 승희도 여자고 사람인데 슬프지 않나. 너무 슬픈데 안 울컥하겠나"라며 "정말 마음이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박보영은 "멜로 너무 하고 싶었는데 어려워서 못하겠다"며 한숨을 쉬었다. 박보영은 "여자 시선으로 바라보는 멜로가 나왔으면 좋겠다. 그럼 너무 행복할 것 같다. 그럼 바뀌지 않겠나. '더 아련하게 해주세요' 이렇게 얘기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끝으로 박보영은 "드라마에서 늘 했던 멜로가 정통멜로라 생각 안 했다. 내가 하고 싶다고 했던 멜로는 '내 머릿 속의 지우개' 이런 거다. 되게 하고 싶었다"며 "근데 이번에 느꼈던 건 따로 멜로를 하시는 분들이 해야될 것 같다. 난 포기해야겠단 느낌이 들었다. 내가 잘할 수 있는 걸 하자고 생각했다. 난 예쁘게 우는 '또르르'가 잘 안된다. 예쁘고 아련한 표정으로 우는게 잘 안 되더라. 온갖 얼굴 근육을 다 쓰는, 서러워서 우는 건 되는데 말이다. 이렇게는 멜로가 안되겠다 생각했다. 그런 건 손예진 선배님 같이 잘하시는 분들에게 맡기는 걸로"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너의 결혼식’(감독 이석근)은 3초의 운명을 믿는 ‘승희’(박보영)와 승희만이 운명인 ‘우연’(김영광), 좀처럼 타이밍 안 맞는 그들의 다사다난 첫사랑 연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 8월 22일 개봉.


뉴스엔 박아름 jamie@ 정유진 noir197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사실무근” 김아중 황당 사망설, 사람 죽이려드는 ‘찌라시’라니
김정민, 방송 복귀 선언 후 첫 근황 ‘탄탄 복근 드러낸 비키니 자태’
홍진영, 역광에도 고스란히 드러난 비키니 뒤태 ‘눈길’
김부선 “내 딸 이미소, 이재명 거짓말 탓 해외 취업 출국” 주장
장영란, 훈남 한의사 남편과 ‘아내의 맛’ 인증샷 ‘꿀이 뚝뚝’
서지승, 메이크업 안 해도 넘치는 청순미 ‘이시언 반할만’
김부선, 이재명 사진 해프닝 사과 “그간 충격 많아 혼돈, 99% 오해”
남보원 아내 “남편, 시한부 선고에 우울증..폐인 되겠다 싶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엄마아빠는 외계인’ 김우리 “가족이 먼저, 돈은 종이보다 못한 것”

홍진영, 역광에도 고스란히 드러난 비키니 뒤태 ‘눈길’

김정민, 방송 복귀 선언 후 첫 근황 ‘탄탄 복근 드러낸 비키니 자태’

“사실무근” 김아중 황당 사망설, 사람 죽이려드는 ‘찌라시’라니[이슈와치]

‘사람이 좋다’ 민우혁 “부모님 식당 사기로 전재산 잃어, 아직도 빚 남아”

김부선 “내 딸 이미소, 이재명 거짓말 탓 해외 취업 출국” 주장

장영란, 훈남 한의사 남편과 ‘아내의 맛’ 인증샷 ‘꿀이 뚝뚝’

‘연애의 참견2’ 한혜진 “전현무와 연애 좋아, 세심하게 잘 챙겨준다”

‘유스케’ 벤 “이별이란? 바이브와 계약 기간 얼마 안 남아”

한수민 “남편 박명수, 소개팅 전 일주일 동안 하루 10번씩 전화”(아내의 맛)

“몸짱돼서 돌아올게” 서은광 입대전 마지막 콘서트 말말말, 비투비답게 유쾌했다[뮤직와치]

조보아, 인터뷰 현장에 대본 한 뭉치 챙겨온 이유[스타와치]

“김민희, 홍상수 뮤즈” 외신도 주목하는 위험한 관계[이슈와치]

‘그것이 알고 싶다’ 15년전 의문의 제보와 새로운 목격자 ‘소름’(종합)

‘프로듀스 48’ 아이돌 출신 이홍기·소유의 트레이닝 보는 맛[TV와치]

‘너의 결혼식’ 뽀블리 박보영이 나쁜 여자라뇨[무비와치]

“축제 즐겨주세요” 방탄소년단, 신기록만큼 궁금한 기승전결 대미[뮤직와치]

‘공작’ 배우 개런티 깎아 만든 북한신, 장관일 수밖에[무비와치]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조보아 “‘골목식당’ 논란 속상..솔직한 표정 서운했을까 죄송”(인터뷰)

‘미스터 션샤인’ 이정현 “1..

일본인 배우인 줄 알았더니 아니었다. 전북 김제 출생으로 일본 유학을 하며 일본어..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신과함께2’ 김용화 감독 “은퇴 고..

조보아 “‘골목식당’ 논란 속상..솔..

‘라온마’ 노종현 “B1A4 산들과 고향..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