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오피셜] 랭스, 석현준 영입 완료..4년계약+등번호10
2018-08-09 08:18:38


[뉴스엔 김재민 기자]

석현준이 다시 프랑스 리그앙에서 뛴다.

스타드 드 랭스는 8월 8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석현준이 랭스의 선택을 받았다"고 영입을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4년, 등번호는 10번이다.

석현준은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앙 트루아에서 26경기 6골을 기록했다. 시즌 중반 부상 이후 경기력이 떨어진 부분이 아쉬웠다. 트루아는 지난 시즌 리그 19위로 2부리그 강등을 맛봤지만 석현준은 리그앙 팀의 관심을 받아왔다. 결국 지난 시즌 리그2에서 우승해 리그앙으로 승격한 랭스의 선택을 받았다.
석현준이 뛰게 된 11번째 팀이다. 석현준은 네덜란드 명문 아약스를 시작으로 포르투갈, 터키, 헝가리, 프랑스 등 다양한 국가를 떠돌았다.(자료사진



=석현준)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현빈X손예진 또 열애 목격담, 골프장→삼계탕집→마트까지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
‘집사부일체’ 최민수 집 공개, 강주은 취향 깃든 럭셔리 인테리어
휴잭맨, 눈오는 날에도 13세 연상 아내와 데이트 ‘다정’
추신수 아내 하원미, 안쓰러운 수술 근황 ‘나사만 10개 제거’
‘두번의 불륜설’ 김동성, 장시호에 살인청부교사까지 충격 스캔들
‘트로트 퀸’ 김혜연, 7인 대가족 같이 사는 강남 럭셔리 아파트 공개
‘야간개장’ 세븐, ♥이다해 손길 의심되는 집 주방 공개

      SNS 계정으로 로그인             

심쿵눈맞춤 김...

솜사탕미소 박...

공항품격 방탄...

반짝반짝 귀염 ...

현빈X손예진 또 열애 목격담, 골프장→삼계탕집→마트까지

추신수 아내 하원미, 안쓰러운 수술 근황 ‘나사만 10개 제거’[SNS★컷]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SNS★컷]

‘집사부일체’ 최민수 집 공개, 강주은 취향 깃든 럭셔리 인테리어[결정적장면]

‘트로트 퀸’ 김혜연, 7인 대가족 같이 사는 강남 럭셔리 아파트 공개

다이어트 시작한 서동주, 보였다 안 보였다 가슴 라인에 깜짝[SNS★컷]

휴잭맨, 눈오는 날에도 13세 연상 아내와 데이트 ‘다정’[파파라치컷]

‘두번의 불륜설’ 김동성, 장시호에 살인청부교사까지 충격 스캔들[이슈와치]

‘야간개장’ 세븐, ♥이다해 손길 의심되는 집 주방 공개[결정적장면]

황교익 “‘골목식당’ 최악의 방송, 백종원 말은 다 옳고 식당주인은 혐오하게 만들어”(전문)

‘잠시만 안녕’ 이민혁 신우 양요섭 키 민호, 男아이돌 줄줄이 입대[뮤직와치]

“위성락 잊어” 진선규, 또 한번 사고칠 준비[스타와치]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연, 김선아와 새벽 1시간 통화”[EN:인터뷰①]

‘너의노래는’ 박효신이 된장찌개 끓이는 걸 보다니[TV와치]

비투비 이민혁, 래퍼 편견에 가두기 아까운 팔방미인[뮤직와치]

류승룡, 지독했던 4년 암흑기 청산하나[스타와치]

‘황후의 품격’ 결방, 영리한 자신감인가 패착인가[TV와치]

‘킹덤’ 왕세자→‘아이템’ 꼴통검사, 2019년도 주지훈의 해 될까[TV와치]

워너원 옹성우 데뷔작 男주에 엇갈린 반응, 왕관의 무게..[스타와치]

대상감이었던 ‘골목식당’ 어쩌다 해명까지 하게 됐나[TV와치]

‘알함브라’ 이시원 “현빈 ..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시청자들이 가장 미워한 인물은 이시원이 아니었..

‘극한직업’ 감독 “이하늬-진선규 격..

황치열 “인기 영원하지 않아, 재작년..

‘택시운전사’→‘말모이’ 왜 이런 ..

류덕환 “‘신의퀴즈’ 시즌5, OCN도 ..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