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뮤직뱅크’ 트와이스vs블랙핑크 1위 후보, 대세 걸그룹 맞대결
2018-08-03 17:09:53


[뉴스엔 김명미 기자]

트와이스와 블랙핑크가 8월 첫째주 1위를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8월 3일 방송된 KBS 2TV '뮤직뱅크' 1위 후보로 트와이스의 'Dance the night away(댄스 더 나잇 어웨이)'와 블랙핑크의 '뚜두뚜두'가 올랐다.
트와이스와 블랙핑크 모두 이날 '뮤직뱅크'에 출연하지 않는다. 대세 걸그룹이 맞대결을 펼치게 된 가운데, 1위 트로피를 거머쥘 주인공은 누가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이날 '뮤직뱅크'에는 FTISLAND, IN2IT, KARD, SEVENTEEN, SF9, SOYA, 골든차일드, 라붐, 레오, 마마무, 마이틴, 바시티, 백퍼센트, 사우스클럽, 세러데이, 신현희와김루트, 정세운, 청하, 트리플 H가 출연한다.(사진



=KBS 2TV '뮤직뱅크'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유튜버’ 황교익, 또 백종원 언급 “슈가보이, 당 경계심 무너뜨려”
두손 두발 사족보행 오남매, 부모 근친 결혼 역진화인가
‘그것이 알고싶다’ 성폭행 피해자가 불륜녀 둔갑? 비극적 결말
“끈도 가슴도 위태위태” 클라라, 넘볼 수 없는 아찔 볼륨 몸매
박보검에 이 무슨 짓인지 ‘남자친구’ 갑·분·PPL 제무덤 파나
‘그것이 알고 싶다’ 성폭행인가 불륜인가? 부부의 유서, 죽마고우 저주의...
‘연애의맛’ 김종민 집 공개, ♥황미나와 응큼한 집 데이트 “ 콩깍지 씌...
김규리 이렇게 섹시했나? 상상돼 더 아찔한 비키니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두손 두발 사족보행 오남매, 부모 근친 결혼 역진화인가(서프라이즈)

‘유튜버’ 황교익, 또 백종원 언급 “슈가보이, 당 경계심 무너뜨려”

‘그것이 알고싶다’ 성폭행 피해자가 불륜녀 둔갑? 비극적 결말(종합)

“끈도 가슴도 위태위태” 클라라, 넘볼 수 없는 아찔 볼륨 몸매[SNS★컷]

박보검에 이 무슨 짓인지 ‘남자친구’ 갑·분·PPL 제무덤 파나[이슈와치]

전현무♥한혜진 때아닌 결별설 ‘나혼자산다’ 기류 어땠길래

‘그것이 알고 싶다’ 성폭행인가 불륜인가? 부부의 유서, 죽마고우 저주의 비밀

마이크로닷 부모 뉴질랜드 저택 포착, 확인된 소유재산만 25억[결정적장면]

김규리 이렇게 섹시했나? 상상돼 더 아찔한 비키니[SNS★컷]

‘연애의맛’ 김종민 집 공개, ♥황미나와 응큼한 집 데이트 “ 콩깍지 씌였나봐”

‘남자친구’ 박보검 연기력 논란, 송혜교에 기대선 안된다[스타와치]

반박불가 방탄소년단, 이변없는 멜론뮤직어워드 주인공 [뮤직와치]

연예계 활동 뜻 없다더니..율희 ‘살림남2’ 합류 반응 엇갈리는 이유[TV와치]

‘도어락’ 혼자사는 여성은 절대 보지 말 것[영화보고서]

‘사실상 퇴출’ 마이크로닷, 연말 공연 라인업도 제외

‘골목식당’ 백종원, 사비 쓰고 각서 써주면서까지 왜 굳이[TV와치]

아는형님 강다니엘 “돈 벌자 母 넓은 전셋집 해 드렸다”[결정적장면]

“10년간 父 빚 갚았다” 차예련 빚투에 가정사까지 드러나(종합)

첫방 ‘운명과 분노’ 주상욱, 강간위기 이민정 구하고 키스 “미친놈 맞네”(종합)

‘SKY캐슬’ 염정아X김서형, 그녀들의 빅픽처가 궁금하다

‘배드파파’ 신은수 “걸그룹..

무대 위에서 노래하고 춤추는 신은수의 또 다른 얼굴을 보게 될 수 있을까. 배우 ..

‘국가부도의 날’ 유아인 “욕만 먹는..

‘쇼미777’ 쿠기 “경연 전 하루 100..

‘뷰티인사이드’ 문지인 “또래 배우..

려욱 “전역 후 깊이 생겼다는 칭찬 들..

‘스윙키즈’ 감독 “도경수 진가 드러..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