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연애직캠’ 장도연 “권혁수 전신 제모 강추, 달리기 빨라진다고”
2018-08-02 10:07:24
 


[뉴스엔 지연주 기자]

개그우먼 장도연이 동료 개그맨 권혁수가 전신 제모를 강력추천했다고 밝혔다.

8월 1일 방송된 JTBC2 '연애직캠'에서 장도연과 딘딘은 지인으로부터 전신 제모를 추천받은 경험을 털어놨다.

딘딘은 "계속 영상을 보니까 해보고 싶다. 주변 지인들도 위생에 좋다고 제게 적극 추천을 했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권혁수 씨가 실제로 전신 제모를 받은 후 주위에 강력추천을 하고 다닌다"고 덧붙였다.
딘딘은 "실명 거론해도 되는가?"라고 물었다. 장도연은 "권혁수 씨는 거의 홍보대사 수준이다. 본인 입으로 인터뷰까지 해서 괜찮다. 본인이 말하길 전신 제모를 하면 달리기까지 빨라진다고 하더라"라고 답했다. (사진


=JTBC2 '연애직캠'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차세찌♥’ 한채아 비키니 화보 공개, 건강미 넘치는 몸매
송혜교, 이혼 후 근황보니 ‘짙은 스모키 화장, 못알아볼 뻔’
류효영 수영복 자태, 육감 몸매 돋보이는 캘린더 포즈
에어컨 만큼 시원한 비키니 앞태 뒤태의 도발, 야노 시호→클라라
‘그것이 알고싶다’ 前남편 살인 고유정 CCTV 공개 “목격자 제보 기다려...
‘준강간 혐의’ 강지환 집 공개, 내부에 럭셔리 바 있었다
‘파경’ 송중기 근황 사진 대만 매체서 공개 “손으로 V자 그리며”

      SNS 계정으로 로그인             

2019 미스코리...

핫이슈 화사의 ...

화제의 현아 레...

소집해제 빅뱅 ...

‘차세찌♥’ 한채아 비키니 화보 공개, 건강미 넘치는 몸매

송혜교, 이혼 후 근황보니 ‘짙은 스모키 화장, 못알아볼 뻔’[SNS★컷]

류효영 수영복 자태, 육감 몸매 돋보이는 캘린더 포즈[SNS★컷]

‘그것이 알고싶다’ 前남편 살인 고유정 CCTV 공개 “목격자 제보 기다려”

에어컨 만큼 시원한 비키니 앞태 뒤태의 도발, 야노 시호→클라라

양세찬♥전소민, ‘이 비밀커플 찬성’ [뉴스엔TV]

[단독] 마마무 화사, 공항패션 ‘왜 노브라 였을까?’[뉴스엔TV]

‘준강간 혐의’ 강지환 집 공개, 내부에 럭셔리 바 있었다[결정적장면]

이채은, 연인 오창석 반할만한 비키니 몸매 ‘CG로 만진듯 우월’[SNS★컷]

사유리, 몸매 이렇게 좋았나? 풍만 S라인 비키니 뒤태 [SNS★컷]

비아이 이름 숨긴 은지원 ‘쓰레기’, 작사도 미스터리[뮤직와치]

송중기 송혜교, 연기로 이혼 아픔 잊나? 일터 초고속 복귀[이슈와치]

스타급 인기 이승윤 매니저, 꽃길 막은건 빚 60만원 아니다[이슈와치]

송중기 송혜교 이혼에 박보검? 이혼보다 아픈 온갖 루머

‘구해줘2’ 원작에 광기 더한 김영민, 시즌1 조성하 뛰어넘나[TV와치]

‘기생충’ 천만도 간당간당? 외화 폭격 국내영화 줄줄이 직격타[무비와치]

송중기-송혜교 결혼 20개월만 끝 ‘만남부터 파경까지’[이슈와치]

김재욱 측 “이엘과 열애 NO, 커플링 의혹 사진 본인 아냐”(공식입장)

강성연 투입 ‘세젤예’ 막장행 급행열차 타고 시청률 반등 노리나[TV와치]

‘프로 중의 프로’ 송가인, 허리 실금 디스크 불구 콘서트 무대 올라[스타와치]

문성근 “다양성 죽어가는 韓 ..

배우이자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이사장 문성근이 소신발언했다. 제1회 평창남..

정제원 “‘아스달’서 장동건 아역....

‘보좌관’ 김동준 “작품 내내 노메이..

김보라 “23살 때 동안 탓 오디션 다 ..

4년만 첫 1위 DAY6 “잊지못할 청춘의 ..

김아림 “승부욕 강해, 목표 설정=자멸..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