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컴백’ 서인영 “명품녀 센 이미지 속상할때도, 위로주는 가수 되고파”(인터뷰①)
2018-08-02 06:07:01


[뉴스엔 황혜진 기자]

가수 서인영이 "위로를 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서인영은 8월 2일 낮 12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눈을 감아요'를 발매한다. 신곡 정식 발표는 약 2년 만이다.

서인영은 컴백을 하루 앞두고 서울 강남구 소리바다 사옥에서 기자들과 만나 컴백 소감을 밝혔다. 서인영은 "내 마음을 담아 자연스럽게 부를 수 있는 좋은 노래로 컴백하게 돼 너무 기분이 좋다. 어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를 마쳤는데 좀 울컥하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눈을 감아요'는 누군가를 혼자 사랑하고 아파하고 결국 혼자 이별하는 짝사랑의 감정을 담은 곡이다. 더는 사랑하지 않으려고 눈을 감지만 결국 더 선명해지고 더 그리워진다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서인영은 신곡 준비 과정에 대해 "어렸을 때는 쥬얼리에 맞춰 하기도 했고 회사가 시키는 대로 하기도 했다. 이번에는 하고 싶은 것을 하기도 했지만 많이 물어봤다. 사람들의 의견이 중요한 것 같았다. 대중적으로 부르고 싶었고 가사는 나도 공감할 수 있는, 많은 분들이 위로받을 수 있는 곡을 부르고 싶어 '눈을 감아요'를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는 2주 만에 녹음했다. 딱 마음에 드는 곡이 있었다. 가사를 한 3번 받았다. 내가 쓰면 좋은데 그럴 시간도 없었고 또 너무 진부해질 수 있기 때문에 내 의견을 담아 가사를 준비했다. 급히 준비하긴 했는데 좀 오래 쉬었으니까. 로보트라면 배터리를 뺀 상태로 있었다. 쉴 새 없이 달려오다 생각없이 쉰 건 처음이었다. 또 반성의 시간도 있었지만 나에 대해 너무 많은 걸 생각했다. 몸은 침대 위에 있었는데 생각을 많이 하는 시간을 갖다 녹음실에 가니까 적응이 안 되더라. 여러 가지 일이 있어서인지 나이가 들어서인지 조심스러워지더라. 녹음실에 딱 들어갔는데 일찍 끝나 굉장히 기분이 좋았고 첫 스타트가 좋았다"고 덧붙였다.

대중적인 시각에서 서인영을 보면 '명품 신상을 좋아하는 사람', '센 캐릭터' 등의 이미지가 강한 것이 사실. 서인영은 "처음에는 감사했는데 아직도 (가수로서의 이미지에 대해) 잘 모르는 분들이 계시는구나, 또 이미지로 그렇게 되는구나 그게 속상할 때도 있다. 그래서 무대를 완벽하게 잘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은 편안하게 노래를 하며 사람들이 봤을 때 그냥 서인영 노래를 들으면 뭔가 위로가 된다고 생각했으면 좋겠다. 심수봉 선배님, 에이미와인하우스를 좋아한다. 댄스곡도 당연히 하고 싶고 할 거다. 엄정화 선배님도 대단하다. 요즘 후배분들도 완전 멋있게 잘하더라. 더 열심히 하고 싶다, 멋있다는 생각이 든다. 근데 내가 좋아하는 음악은 좀 소울 쪽이다. 그래서 계속 노래 연습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명품을 좋아하는 이미지가 센 것이었나보다. 사람들이 자주 물어본다. 크라운제이 오빠랑 MBC '우리 결혼했어요'를 할 때 약간 개그 욕심이 있었다. 내가 원래 예쁘게 보이고 그런 걸 생각 안 하는 스타일이고 개그 코드가 잘 맞았다. 서로 장난치고 웃기게 한 것도 있었다. 또 그걸 좋아해주시니까 우리도 재밌게 즐겼다"며 "내가 중간 중간에 연예인들이랑 같이 바자회를 하기도 하고 나 혼자 한 적도 있다. 근데 발 사이즈가 너무 작아 구두만 안 팔린다. 처분을 못 해 스태프 친구들도 주고 선생님들 주고 그랬다. 줘서 좀 줄긴 했는데 집에 100켤레 정도 있다. 많이 처분하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뮤지션으로서 꿈꾸는 행보도 언급했다. 서인영은 "무대에서 너무 잘해야한다는 생각이나 뭘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 많았다. 춤추면서도 라이브를 완벽하게 해야한다는 생각을 어릴 때부터 많이 했다. 근데 오히려 담백한 게 더 좋아졌다. 뭔가 말하듯 부르는 것. 내가 보컬로서 더 노력을 하고 싶고 앞으로 악기도 배울 수 있으면 배우고 싶다. 톤 이야기를 되게 많이 듣고 그것 때문에 작곡가분들이 추천해 솔로로 낼 수 있었다. 다 나한테 감사한 분들이다. 내 톤이 개인적으로 좋다. 노래마다 테크닉이 필요하고 여러 장르에 욕심이 있다. 댄스도 하고 싶다. 보컬 레슨도 일주일에 2~3번 받는다. 시간 날 때 부르다 온다.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은 앞으로 작사도 좀 더 하고 작곡도 해보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또 서인영은 "나도 그룹으로 시작했지만 내 끝을 모른다. 롤모델 심수봉 선배님이 멋있다고 말하지만 그분처럼 할 수 있는지도 모르는 거고 내 스타일이 있을 수도 있는 거고 사실 세상 일은 모르는 거라 생각해 말을 구체적으로 못 하겠다. 내가 하고 싶은 건 노래다. 노래를 오랫동안 하고 싶다. 내가 노력하면 노래는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인기야 다 가사처럼 피고 지는 거지 않나. 사람들이 소위 말하는 전성기 때부터 항상 인기는 어차피 식는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노래하는 게 더 좋고 내가 더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여러 가지를 하니까 사람들이 헷갈려하는 것도 있는 것 같다. 내 스타일을 잡는 것도 필요한 것 같다"고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서인영은 이번 활동 목표에 대해 "이번에는 목표가 없는 게 목표다. 다 내려놨다. 편안하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그렇게 부담감, 불안감까지는 없다. '불후의 명곡', '스케치북' 녹화도 했는데 거기 스태프분들에게 응원도 받았고 이렇게 인터뷰를 하고 사람들을 만나며 그런 불안감도 조금씩 사라졌다. 내기 전에 불안하지만 내고나면 그건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한다. 좋다고 이야기해줘 좋았다. 어제 되게 행복한 시간이었다


"고 밝혔다.

(사진=소리바다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취존생활 채정안 싱글하우스 집 최초 공개‥핑크+골드 인테리어
최양락♥팽현숙 남양주 집 공개, 자랑질에 김승현 母 심기불편 ‘살림남2’
얼굴 지방이식 톱스타 C, 감독님 얼굴 운운 기분나쁜 소리
이병헌-이민정 부부 美 LA에 20억대 고급 주택 구입
루나, 하와이 보다 뜨거운 비키니 몸매 ‘요염한 포즈까지’
대장놀이 맛들인 여배우 E, 내로남불 미쳤어
쇼킹한 공항패션 B양, 사진기자들 물먹이는 갑질도 가지가지
‘그것이 알고싶다’ 최성희 부부 실종 3년, 송환 거부 노르웨이 여인 미스...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천사의 미소 엘...

세기의 미남 알...

눈부신소녀들 ...

넘치는 미모 모...

최양락♥팽현숙 남양주 집 공개, 자랑질에 김승현 母 심기불편 ‘살림남2’[결정적장면]

취존생활 채정안 싱글하우스 집 최초 공개‥핑크+골드 인테리어 [결정적장면]

[단독]이병헌-이민정 부부 美 LA에 20억대 고급 주택 구입

마동석 측 “예정화와 결혼 확정 아냐..좋은 관계 이어가는 중”(공식입장)

얼굴 지방이식 톱스타 C, 감독님 얼굴 운운 기분나쁜 소리 [여의도 휴지통]

이효리도 따라한 카르쉐 트란, 155㎝ 안 믿긴 비키니 몸매[파파라치컷]

장자연 전 남자친구 “윤지오, 고인 관련 책에 굿즈까지…잔인하다”

‘이필모♥’서수연, 결혼 후 더 예뻐졌네…사랑의 힘?[SNS★컷]

양세찬♥전소민, ‘이 비밀커플 찬성’ [뉴스엔TV]

루나, 하와이 보다 뜨거운 비키니 몸매 ‘요염한 포즈까지’[SNS★컷]

신예은 ‘에이틴→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합격점 받은 성장기[스타와치]

‘어린의뢰인’ 미스캐스팅? 이동휘도 관객 울릴 수 있다[무비와치]

박유천, 소속사-변호사-팬들도 등 돌렸다 ‘자초한 손절’[이슈와치]

“웹툰작가 팬이라” ‘런닝맨’ 또 표절 논란, 비겁한 변명입니다[TV와치]

‘전참시’ 박성광-임송 하차, 일반인 출연자의 명과 암[TV와치]

“협의중” 아이오아이 2년만 재결합설, 여론 엇갈리는 이유[뮤직와치]

김은숙 작가, 복귀설만으로도 들썩이는 이유[이슈와치]

전현무 우려 현실로 ‘당나귀 귀’ 시청률 꼴찌 어쩌나[TV와치]

‘궁민남편’ 상승세 탔는데 폐지, 이대로 보내긴 아쉬운 케미[TV와치]

코믹한 ‘열혈사제’→무거운 ‘녹두꽃’…SBS 금토극 두번째 실험[TV와치]

장혜진 “15kg 찌우니 두 번 ..

[칸(프랑스)=뉴스엔 배효주 기자 / 사진 정유진 기자] '기생충'은 누군가..

‘령희’ 29세 칸 초청된 연제광 감독,..

김병철 “지금의 날 있게 한 건 ‘태후..

봉준호 감독 “영화 본 틸다 스윈튼, ..

무릎 연골까지 없단 마동석, 그럼에도 ..

‘닥터 프리즈너’ 박은석 “안하무인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