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하연수 전범기 논란과 해명, 결국 SNS 삭제
2018-07-30 13:43:45


[뉴스엔 황수연 기자]

배우 하연수가 전범기 논란으로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하연수는 7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러시아를 여행하며 찍은 사진을 올렸다. 문제가 된 사진은 한 서커스장의 포토존 앞 사진.

해당 사진 속 하연수는 전범기를 연상하게 하는 무늬 앞에서 원숭이를 안고 촬영한 기념 사진을 남겼고, 일부 네티즌들이 배경 무늬가 전범기와 유사하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이에 하연수 "서커스장 포토존 패턴이 집중선 모양이라 그렇습니다. 저도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라 채도를 낮춰서 올렸습니다. 원래는 새빨간 색이에요"라고 해명했지만 항의가 계속됐고 결국 "집중선 모양 자체로 심각한 논란이 된다면 삭제하겠다"며 해당 게시글을 지웠다.

한편 하연수는 지난 6월 종영한 MBN 수목드라마 '리치맨' 촬영을



마쳤다.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유튜버’ 황교익, 또 백종원 언급 “슈가보이, 당 경계심 무너뜨려”
두손 두발 사족보행 오남매, 부모 근친 결혼 역진화인가
‘그것이 알고싶다’ 성폭행 피해자가 불륜녀 둔갑? 비극적 결말
“끈도 가슴도 위태위태” 클라라, 넘볼 수 없는 아찔 볼륨 몸매
박보검에 이 무슨 짓인지 ‘남자친구’ 갑·분·PPL 제무덤 파나
‘그것이 알고 싶다’ 성폭행인가 불륜인가? 부부의 유서, 죽마고우 저주의...
‘연애의맛’ 김종민 집 공개, ♥황미나와 응큼한 집 데이트 “ 콩깍지 씌...
김규리 이렇게 섹시했나? 상상돼 더 아찔한 비키니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두손 두발 사족보행 오남매, 부모 근친 결혼 역진화인가(서프라이즈)

‘유튜버’ 황교익, 또 백종원 언급 “슈가보이, 당 경계심 무너뜨려”

‘그것이 알고싶다’ 성폭행 피해자가 불륜녀 둔갑? 비극적 결말(종합)

“끈도 가슴도 위태위태” 클라라, 넘볼 수 없는 아찔 볼륨 몸매[SNS★컷]

박보검에 이 무슨 짓인지 ‘남자친구’ 갑·분·PPL 제무덤 파나[이슈와치]

전현무♥한혜진 때아닌 결별설 ‘나혼자산다’ 기류 어땠길래

‘그것이 알고 싶다’ 성폭행인가 불륜인가? 부부의 유서, 죽마고우 저주의 비밀

김규리 이렇게 섹시했나? 상상돼 더 아찔한 비키니[SNS★컷]

‘연애의맛’ 김종민 집 공개, ♥황미나와 응큼한 집 데이트 “ 콩깍지 씌였나봐”

문가비 과감한 비키니, 엄마가 찍어준다는 노출 사진[SNS★컷]

‘남자친구’ 박보검 연기력 논란, 송혜교에 기대선 안된다[스타와치]

반박불가 방탄소년단, 이변없는 멜론뮤직어워드 주인공 [뮤직와치]

연예계 활동 뜻 없다더니..율희 ‘살림남2’ 합류 반응 엇갈리는 이유[TV와치]

‘도어락’ 혼자사는 여성은 절대 보지 말 것[영화보고서]

‘사실상 퇴출’ 마이크로닷, 연말 공연 라인업도 제외

‘골목식당’ 백종원, 사비 쓰고 각서 써주면서까지 왜 굳이[TV와치]

아는형님 강다니엘 “돈 벌자 母 넓은 전셋집 해 드렸다”[결정적장면]

“10년간 父 빚 갚았다” 차예련 빚투에 가정사까지 드러나(종합)

첫방 ‘운명과 분노’ 주상욱, 강간위기 이민정 구하고 키스 “미친놈 맞네”(종합)

‘SKY캐슬’ 염정아X김서형, 그녀들의 빅픽처가 궁금하다

‘배드파파’ 신은수 “걸그룹..

무대 위에서 노래하고 춤추는 신은수의 또 다른 얼굴을 보게 될 수 있을까. 배우 ..

‘국가부도의 날’ 유아인 “욕만 먹는..

‘쇼미777’ 쿠기 “경연 전 하루 100..

‘뷰티인사이드’ 문지인 “또래 배우..

려욱 “전역 후 깊이 생겼다는 칭찬 들..

‘스윙키즈’ 감독 “도경수 진가 드러..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