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일본 활동’ 강지영, 오랜만에 찾은 한국서 김보아와 재회
2018-07-13 13:59:02


[뉴스엔 박수인 기자]

카라 출신 배우 강지영이 스피카 출신 김보아와 의외의 친분을 자랑했다.

강지영은 최근 개인 인스타그램에 김보아와 찍은 거울 셀카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한 악세사리샵을 배경으로 미소 짓고 있는 모습이다. 걸그룹 카라, 스피카로 활동했던 강지영, 김보아는 각기 다른 활동을 하며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지영 김보아
▲ 왼쪽부터 강지영 김보아
김보아는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강지영에 대해 "뭔가.. 너무 보고싶었다"며 "고마워 꿍디야"라고 애정을 표했다.

한편 강지영은 7월 12일 개최된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레드카펫에



참석했다. (사진=강지영 인스타그램)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전소미, 더블랙레이블行 보도 속 근황셀카 “어디갔게”
‘집사부일체’ 차인표♥신애라 美 럭셔리하우스, 초대형 화장실까지 “미...
‘여배우라 해도 믿겠어’ 김연아, 역대급 비주얼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별별톡쇼’ 박준금, 압구정 아파트+대부도 임야 상속받은 금수저
구하라 남자친구 얼굴 상태 “눈쪽 상처 커, 생업 종사 불가”
차인표♥신애라, 선물 받은 한정판 H자동차 왜 7개월 만에 되팔았나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히든싱어5’ 단역배우 김유정 “나름 흥행보증 수표” 어디 나왔나 보니[결정적장면]

‘집사부일체’ 차인표♥신애라 美 럭셔리하우스, 초대형 화장실까지 “미드 보는 줄”[결정적장면]

‘여배우라 해도 믿겠어’ 김연아, 역대급 비주얼

전소미, 더블랙레이블行 보도 속 근황셀카 “어디갔게”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집사부일체’ 차인표 신애라 아들 차정민, 美서 밴드활동 근황 공개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마이웨이)[결정적장면]

구하라 남자친구 얼굴 상태 “눈쪽 상처 커, 생업 종사 불가”

‘진짜사나이’ 신지X리사, 카메라 밖에선 이런 모습[비하인드컷]

‘연애의 맛’ 이필모, 소개팅 상대에 “전화번호는 다음에 받겠다”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뮤직와치]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살린 다섯 아무개, 김은숙표 애국의 역사[TV와치]

연속성에 차별화 둔 ‘보이스2’ 시즌제 드라마의 좋은 예[종영기획]

‘강남미인’ 찰떡 캐스팅, 임수향♥차은우 아니면 어쩔 뻔했나[종영기획]

‘물괴’에 귀 기울이면 김인권 목소리가 들린다[무비와치]

티아라 지운 효민 ‘망고’ 중독성 살리고 음색 알리고[들어보고서]

구하라 측 “연인과 다툼으로 본인도 다쳐, 병원 입원 치료 중”(공식입장)

반민정 vs 조덕제 성폭력 공방 안 끝났다? 판결나고도 시끌시끌[이슈와치]

“이혼→책임 다할 것” 쌍둥이母 박은혜에 쏟아지는 응원[이슈와치]

‘오늘의 탐정→손 the guest’ 전배수, 공포엔딩 장식한 소름유발자[스타와치]

‘보이스2’ 김우석 “손가락 ..

배우 김우석이 ‘보이스2’ 촬영 중 강렬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김우석은 9월 20일..

지성 “‘아는와이프’ 게임 중독 남편..

또 형사? ‘암수살인’ 감독 밝힌 김윤..

‘물괴’ 이혜리 “조선시대 괴물이? ..

임창정 “‘하그사’ 초고음? 녹음하다..

현빈, 얼마나 바쁘기에 연애도 못할까(..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