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미우새’ 김종국 母 “아들 가수 데뷔 반대, 포기 각서까지 받았다”[결정적장면]
2018-07-01 21:25:21


[뉴스엔 박아름 기자]

김종국 어머니가 아들에게 가수 포기 각서까지 받았다고 털어놨다.

가수 김종국 어머니는 7월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아들의 가수 데뷔를 반대했다고 고백했다.

이날 스페셜 MC 김희애가 자신의 배우 데뷔를 부모님이 반대했다고 밝히자 김건모 어머니와 김종국 어머니도 폭풍 공감했다.
먼저 김건모 어머니는 "나도 우리 건모 가수되는 게 싫었다. 불안한 세계라 생각한 거다"고 말했고, 김종국 어머니는 "성공 못하면 날라리 되지. 그래서 엄청 말렸다"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아들이 노래를 잘하는지 몰랐다는 김종국 어머니는 "때리고 내쫓고 그랬다. 나갔다 몇 시간 만에 돌아오더라. 다신 가수 안 하겠다고 포기 각서를 받고 집에 들여놨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희애는 "참 착한 아들이다"고 칭찬했다. (사진



=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방탄소년단, 美 ‘지미 팰런쇼’ 이어 ‘굿모닝 아메리카’ 출연 확정
지코 “옥류관 냉면, 예상과 전혀 달라…더 먹을까 고민”
어벤져스 구할 ‘캡틴마블’ 최초공개, 내년 2월 국내개봉
비디오스타 공서영 “소맥 끝도 없이 들어가, 아침까지 멀쩡”
이태임 득남 뒤늦게 공개, 남편도 결혼도 비밀리에
지코, 평양行 비행기서 포착된 공손+단정한 모습
조민아 베이커리 가격 논란, 양갱 한 박스가 12만원
구하라, 경찰서 출석에 드러난 얼굴 목 폭행 상처 포착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라스’ 배성우 “동생 배성재 견제 NO, 수입 이긴지 얼마 안 돼”[결정적장면]

‘손 더 게스트’ 전배수, 박일도 귀신 벗어나자 딴사람

방탄소년단, 美 ‘지미 팰런쇼’ 이어 ‘굿모닝 아메리카’ 출연 확정(공식입장)

지코 “옥류관 냉면, 예상과 전혀 달라…더 먹을까 고민”

차태현 “‘라스’ MC 제안? 조인성·배성우는 찬성, 아내는 반대”

조승우 ‘카리스마 눈빛 발산하며 입장’ (명당 무대인사) [포토엔HD]

차은우→임수향 ‘강남미인’ 종방연, 꽃미소에 심장 녹을 듯[SNS★컷]

‘라디오스타’ 배성우, 동생 배성재 아나 인기 견제? 의혹 해명[오늘TV]

한지민X조정석 ‘아는와이프’ 촬영 인증샷 “셰프님 감사”[SNS★컷]

어벤져스 구할 ‘캡틴마블’ 최초공개, 내년 2월 국내개봉(공식입장)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뮤직와치]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살린 다섯 아무개, 김은숙표 애국의 역사[TV와치]

연속성에 차별화 둔 ‘보이스2’ 시즌제 드라마의 좋은 예[종영기획]

‘강남미인’ 찰떡 캐스팅, 임수향♥차은우 아니면 어쩔 뻔했나[종영기획]

‘물괴’에 귀 기울이면 김인권 목소리가 들린다[무비와치]

티아라 지운 효민 ‘망고’ 중독성 살리고 음색 알리고[들어보고서]

구하라 측 “연인과 다툼으로 본인도 다쳐, 병원 입원 치료 중”(공식입장)

반민정 vs 조덕제 성폭력 공방 안 끝났다? 판결나고도 시끌시끌[이슈와치]

“이혼→책임 다할 것” 쌍둥이母 박은혜에 쏟아지는 응원[이슈와치]

‘오늘의 탐정→손 the guest’ 전배수, 공포엔딩 장식한 소름유발자[스타와치]

‘강남미인’ 조우리 “토 나..

조우리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속 현수아와 전혀 다른 성격을 가졌다..

‘암수살인’ 주지훈 “또 주지훈이냐..

‘데뷔 3년차’ 우주소녀 “아직 정산 ..

‘협상’ 현빈 “동갑 손예진과 아직 ..

생애 첫 메이저 우승 놓친 김세영 “스..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 노리는 김세영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