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탐정:리턴즈’ 흥행 질주는 계속, 221만명 돌파
2018-06-27 07:59:20


[뉴스엔 배효주 기자]

'탐정2'가 221만 관객을 돌파했다.

6월 27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26일 영화 '탐정:리턴즈'(감독 이언희)가 9만3247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탐정: 리턴즈'의 누적 관객수는 221만7520명이다. 흥행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같은날 2위는 '오션스8'이 이름을 올렸다. 일일 관객 3만6906명, 누적 관객 112만3209명이다. 3위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일일 관객 3만5335명, 누적 관객 535만5466명)이다.

한편 '탐정: 리턴즈'는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범죄추리극이다.(사진=영화 포스터)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그것이 알고 싶다’ 아빠의 사형을 청원합니다-강서구 주자창 살인사건
산이, 의도가 뭐든 남녀 전쟁 유발한 그의 SNS
제시, 아슬아슬 풍만 몸매+개미 허리까지 ‘섹시의 끝’
노희영 럭셔리 집 공개, 최고급 호텔 뺨치네
김완선 호텔 뺨치는 집 공개, 모든 방에 문 없는 이유는?
고준희, 섹시美도 돼? 푹 파인 의상에 드러난 볼륨몸매
사랑에 거침없는 걸그룹 G, 바이男 두고 男아이돌 J와 연적, 세상에 이런 ...
손호영 누나 손정민, 믿기지 않는 비키니 몸매 ‘군살 제로’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완선 호텔 뺨치는 집 공개, 모든 방에 문 없는 이유는?[결정적장면]

연기는 명품,그러나 女후배들에 손버릇은 최악 [여의도 휴지통]

문가비, 한뼘 수영복 터질 듯한 풍만 몸매 ‘눈둘 곳 없어’[SNS★컷]

‘그것이 알고 싶다’ 아빠의 사형을 청원합니다-강서구 주자창 살인사건

산이, 의도가 뭐든 남녀 전쟁 유발한 그의 SNS[이슈와치]

제시, 아슬아슬 풍만 몸매+개미 허리까지 ‘섹시의 끝’[SNS★컷]

노희영 럭셔리 집 공개, 최고급 호텔 뺨치네(집사부일체)[결정적장면]

김소현♥손준호 집 공개, 그림 같은 한강뷰에 입 쩍[결정적장면]

손호영 누나 손정민, 믿기지 않는 비키니 몸매 ‘군살 제로’[SNS★컷]

엄앵란 ‘아들 강석현 바라보며’(故 신성일 발인식)[포토엔HD]

‘정재용♥’ 선아 결혼·임신 발표→아이시어 협박피해 주장, 진실 뭘까[이슈와치]

계룡선녀전-죽어도 좋아, 내 편과 시모 사이 웹툰팬 설득할까[TV와치]

“‘창궐’마저..” 사극무덤 된 2018 극장가[무비와치]

엑소 컴백 D-DAY, 긴 공백기 딛고 음반+음원차트 1위 싹쓸이할까[뮤직와치]

‘탑 저격’ 한서희 SNS, 올라오기만 하면 폭탄[이슈와치]

‘뷰티인사이드-일억개의별-미스마’ 드라마판 꽉 잡은 3色 리메이크[TV와치]

현빈인데도..170억 대작 ‘창궐’ 빨간불[무비와치]

‘손 the guest’ 부마자 윤종석→전배수 신들린 연기 없었다면[종영기획]

‘백일의 낭군님’ 로코 첫 도전 도경수, 첫술에 배불렀다[종영기획]

방탄소년단 뷔, 세계미남 1위 등극 ‘차은우·이민호도 제쳐’

남지현 “대학 입학 후 소개팅..

배우와 대학생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 이토록 학교 생활에 착실한 연예인이..

‘청년경찰’ 이호정 “모델은 천직, ..

‘창궐’ 감독 “현빈, 발톱 빠져나가..

마동석, 공개열애 예정화 언급? “나도..

‘손더게스트’ 김재욱 “퇴폐미→종이..

송승헌 “결혼 5년 내 하고 싶어, 운명..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