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어제TV]‘수미네반찬’ 노사연 울린 김수미표 간장게장 이렇게 만들었다
2018-06-21 06:00:01
 


[뉴스엔 황혜진 기자]

김수미표 간장게장, 역시 클래스가 달랐다.

배우 김수미는 6월 20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 여경래, 최현석, 미카엘 셰프, 가수 노사연, 개그맨 장동민에게 간장게장, 보리새우 아욱국 만드는 법을 전수했다.

반찬 잘 만들기로 유명한 김수미가 출연하는 '수미네 반찬'은 첫 방송부터 매주 화제를 모으고 있다. 3회를 맞이한 이날 방송은 시작 전부터 더욱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김수미표 간장게장 레시피가 전격 공개된다고 예고됐기 때문.
김수미는 과거 홈쇼핑에서 간장게장을 판매하며 인기몰이를 했다. 현재 게장 사업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 또 여러 방송에서는 명절에 직접 만든 간장게장을 배우 조인성, 신현준 등 아끼는 후배들에게 전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방송에서 간장게장 레시피를 공개하는 건 이날이 처음이었다.

첫 번째 단계는 간장게장 국물 만들기였다. 김수미는 "게 두 마리를 만드는 걸로 하겠다. 500ml 물 5병을 넣어"라고 말했다. 최현석은 "간장게장 만드는 법 어디서 알려준 적 있냐"고 물었고, 김수미는 "알려준 적 없지. 이건 처음이야. 내 스타일로 하는 건 처음이야. 아마 깜짝 놀랄 거다"고 답했다.

김수미는 한방 약재 중 하나인 황기는 게 비린내 제거에 좋다고 설명했다. 김수미는 "물이 안 끓을 때도 넣어. 보통 4뿌리 정도 넣는다. 표고버섯은 마른 거 6개 정도. 그리고 다시마는 한 4장 정도. 표고버섯이나 다시마가 들어가는 이유는 게 자체가 비리지 않나. 비린내를 없애기 위해 넣는 거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생강 2개가 꼭 들어가. 생강은 물이 빠졌을 때 역시 비린내를 제거해준다. 통마늘 9개, 단맛을 추가해주고 잡내를 제거해주는 대추도 넣어준다. 그 다음에는 대파 뿌리 2개를 넣는다. 양파도 통으로 1개 넣는다. 양파를 잘라 넣으면 물러진다. 사과는 껍질째 반으로 잘라 넣는다. 월계수 잎은 넣고 우리면 잡내 제거에 좋다. 마른 홍고추를 넣어야한다. 젖은 홍고추를 넣으면 죽는다. 마른 홍고추는 넉넉히 10개를 넣는다. 마른 홍고추가 여름에 잘 없어 그럴 때는 그냥 홍고추를 넣어도 된다"고 덧붙였다.

육수는 총 2시간 정도 끓여야 했다. 김수미는 "채소를 넣고 1시간 정도 끓인 후 멸치, 벤댕이 8개를 넣는다. 멸치를 처음부터 넣으면 써서 못 먹는다. 처음에 팔팔 30분씩 끓이다 나중에 중불에 그냥 세월아 네월아 1시간 놓는다. 그리고 한 20분은 아주 약하게 끓인다. 육수만 정확히 2시간 좀 안 되게 끓인다"고 말했다.

게 손질법도 직접 전수했다. 김수미는 "칫솔로 활 꽃게를 구석구석 닦아준다. 그리고 물기가 없게끔 바구니에 넣는다"며 칫솔은 모가 부드러운 것보다 빳빳한 게 좋다고 알렸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김수미표 레시피에만 있는 특별한 재료들이 추가돼 한층 맛있는 게장을 완성한 것. 김수미는 육수에 매실액과 소주, 사이다도 추가했다. 김수미는 "간장게장 두 마리 육수에 매실액을 밥 수저로 2큰술, 소주 1큰술, 사이다 2큰술을 넣는다. 불을 끄고 뜨거울 때 넣어야 한다. 끓일 때 넣으면 안 된다. 무수히 혼자 연구해보고 한 거다"고 설명했다. 이후 김수미는 육수를 거름망에 부어 건더기를 걸러냈다. 뜨거운 육수는 완전히 차가워질 때까지 식혔다.

사이다를 넣는 이유는 무엇일까. 김수미는 "게장은 단것과 상극이기 때문에 설탕을 못 넣는다. 오직 단맛은 양파, 사과, 대추다. 근데 우리가 동치미를 만들 때 사이다를 약간 넣지 않나. 난 꼭 넣는다. 그래서 한 번 넣어볼까 하고 넣었더니 맛있더라"고 말했다.

게는 배쪽이 위로 가도록 그릇에 넣었다. 육수는 게가 완전히 잠길 때까지 충분히 부었다. 김수미는 "요즘 날씨에는 냉장고에 넣어 익히는 게 좋다. 날씨가 조금이라도 더우면 안 된다. 냉장고에 넣은지 3일 후 간장게장 국물만 따로 빼낸 뒤 다시 팔팔 끓여준 후 다시 게에 부어준다. 그리고 3~4일 냉장 보관 후 먹으면 된다"고 밝혔다.

노사연은 "눈물나려고 한다. 너무 맛있어서. 우리만 먹기 너무 아깝다"고 감탄했다. 미카엘은 "이제 이해했다. 왜 이렇게 유명한지"라고 놀라움을 표했다. 장동민은 "와. 나 다 핥아먹어야지. 이런 맛은 없다. 너무 맛있다"고 말했다. 이어 "왜 김수미 간장게장 김수미 간장게장 하나했더니"라고 덧붙였다.

레시피가 특별했던 만큼 김수미의 태도도 사뭇 달랐다. 김수미는 이날 방송 내내 1회, 2회보다 한층 정확한 수치를 언급하며 셰프들을 가르쳤다. 발끈하며 셰프들을 나무라는 횟수도 현저하게 적었다. 최현석은 "오늘은 수치가 다른 날보다 정확하다"고 말했다. 김수미는 "간장게장은 제일 중요한 게 육수다. 다른 반찬은 싱거우면 나중에 넣으면 되지만 게장은 나중에 넣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 또 최현석은 "오늘 굉장히 친절하시다"고 말했고, 김수미는 "게장 레시피는 신중하기 때문에 화낼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사진


=tvN '수미네 반찬'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설현, 비키니 입고 깜찍 브이..눈이 다 시원해져
채정안 ‘추위 난 몰라’ 볼륨감 뽐낸 비키니 자태
킴 카다시안, 비키니에 드러낸 풍만 애플힙 ‘섹시미 철철’
정정아 신혼집 공개, 24K 금 장식 오토바이까지 “돈 덩어리”
이필립♥박현선, 로열패밀리의 초호화 다이아 청혼→쏟아지는 관심
채정안, 감탄 부른 수영복 몸매 ‘극세사 각선미는 덤’
윤영미 아나 집 공개, 화려한 드레스룸→주황색 포인트 거실
방민아, 입 벌어지는 수영복 몸매..청순한데 섹시하네

      SNS 계정으로 로그인             

갓세븐 뱀뱀, ...

빅뱅 태양, 쇼...

닉쿤, 타고난 ...

블랙핑크 언제...

설현, 비키니 입고 깜찍 브이..눈이 다 시원해져[SNS★컷]

채정안 ‘추위 난 몰라’ 볼륨감 뽐낸 비키니 자태 [SNS★컷]

이필립♥박현선, 로열패밀리의 초호화 다이아 청혼→쏟아지는 관심(종합)

정정아 신혼집 공개, 24K 금 장식 오토바이까지 “돈 덩어리”[결정적장면]

블랙핑크 로제, 발리서 뽐낸 비키니 자태 ‘늘씬 기럭지’[SNS★컷]

채정안, 감탄 부른 수영복 몸매 ‘극세사 각선미는 덤’[SNS★컷]

킴 카다시안, 비키니에 드러낸 풍만 애플힙 ‘섹시미 철철’[SNS★컷]

‘전 남친과 함께 출연하라니, 불륜의 맛?’ 까라면 까 PD 결국 무릎꿇고…[여의도 휴지통]

윤영미 아나 집 공개, 화려한 드레스룸→주황색 포인트 거실[결정적장면]

“햄스터 닮았네” 한지혜, 36살에도 깜찍함 여전해[SNS★컷]

99억의 여자, 전작 ‘동백꽃’ 다시 보고라도 좀 깨달았으면…[TV와치]

“끝까지 서로 응원할 것” 엑스원, 해체 후폭풍 속 뭉클한 작별인사[뮤직와치]

라끼남 찍고 ‘금요일 금요일 밤에’, 나영석 사단의 영리한 도전[TV보고서]

“이젠 무서워” 방탄소년단 슈가 토해낸 슈퍼스타 그림자 ‘Shadow’[들어보고서]

‘스토브리그’ 박은빈, ‘청춘시대’ 발랄함 벗고 걸크러시 입었다[TV와치]

정해인X이동욱 예능, 잘생김+신선함 외 다른 무기 필요해[TV와치]

“女배우 이간질” 고은아 폭로 후폭풍, 마녀사냥 우려도[이슈와치]

‘슛돌이’ 제2의 이강인 찾기? 김종국X양세찬 육아 케미만으로 충분[TV와치]

[단독]‘달라진 YG’ 차승원이어 손호준도 재계약 성공, 빅뱅도?

기만하면 어때…짜고치는 CJ·YG 조작 서바이벌 남긴 씁쓸함[TV와치]

홍수아 “대륙의 첫사랑? 제2..

최근 국내 활동보다 중국 활동에 매진해온 홍수아가 중국 활동에 대한 애정을 드러..

‘남산의 부장들’ 이성민 “박정희 분..

유준상 “아들 같은 배우들과 연기, 지..

‘99억의 여자’ 정성일 “조여정과 호..

허성태 “사업계획서 써봤지만 그대로 ..

송가인, 콘서트 링거투혼 “기적같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