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상금 7억원으로 증액’ 아시아나항공 오픈, 7월6일 개막
2018-06-13 08:41:32


[뉴스엔 주미희 기자]

KLPGA 아시아나 항공 오픈이 총상금을 늘리고 출전 자격을 변경하는 등 변화를 꾀한다.

올해 새롭게 태어난 ‘아시아나항공 오픈’이 오는 7월6일부터 8일까지 사흘간 중국 웨이하이의 웨이하이 포인트 호텔&골프 리조트에서 개최된다. 총 상금 7억 원, 우승상금 1억4,000만 원 규모다.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와 CLPGA(중국여자프로골프협회) 공동 주관 대회로 한·중 우수 선수들이 모두 참여해 글로벌 경쟁의 장을 펼친다.
이제껏 항공사 주최 KLPGA 대회는 없었다. 몇몇 대회의 서브스폰서 혹은 공식 항공사로 참여한 적은 있지만 메인 스폰서로 항공사가 나선 것은 ‘아시아나항공 오픈’이 최초다. 해외의 경우 미국 LPGA에서 전일본공수(ANA)가 'ANA 인스퍼레이션'을 개최했고, 호주오픈에서는 에미레이트 항공이 메인 스폰서로 나선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 오픈이 열리는 웨이하이 포인트 호텔&골프 리조트는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에 자리잡고 있다. 모든 홀이 바다와 맞닿아 있는 ‘링크스(Links)’ 타입의 18홀 코스로 세계적 명성을 가진 미국 골프플랜사의 데이비드 M. 데일이 코스 리모델링을 맡아 현재의 모습으로 재탄생 했다. 청정한 자연과 코스가 어우러져 조화로운 공간을 창출한 것이 특징이며, 5번 홀 티잉 그라운드로 가는 오솔길은 ‘낙원으로 가는 황금길’이라 불릴 정도다. 이곳에서 수평선을 바라보고 있으면 압도적인 경관에 모든 번뇌가 사라진다고 해 붙은 이름이다. 또 클럽하우스 모든 공간에서 조망하는 파노라마 뷰의 절경은 골프를 즐긴 후 기분 좋은 피로감을 풀어주기에 충분하다.

대회 운영 방식에도 변화를 줬다. 우선 총 상금이 기존 5억에서 7억으로, 우승자 상금이 1억에서 1억4,000만 원으로 증가했다. 또 참가 인원을 줄여 모든 선수가 상금을 받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들었다. 작년 참가 선수가 126명이었던 것에 비해, 올해는 KLPGA 선수 36명, CLPGA 선수 36명, 추천선수 최대 6명에게만 참가자격을 부여함으로써 최대 78명 만이 웨이하이에 갈 수 있게 됐다. 컷 오프를 없앤 것도 주목할 만하다. 이는 우수한 선수들을 소수로 선발해 한·중 대결을 펼치는 만큼, 참가자격을 얻기만 하면 상금을 주고 끝까지 플레이를 펼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는 취지다.

우승을 위한 경쟁도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에서는 시즌 2승을 달리고 있는 장하나와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김지현, 2017 KLPGA 6관왕인 이정은6 등이 총출동한다. 여기에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구름 관중을 몰고 다니는 안신애까지 합세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중국에서는 세계여자골프랭킹 4위 펑샨샨(6월7일 기준)과 CLPGA 투어 사상 최연소 우승을 차지해 제 2의 펑샨샨으로 불리는 시유팅이 참가할 예정이다.

지난 대회에서 신인 대결로 이슈가 되었던 장은수와 수이샹도 주목할만하다. 수이샹은 뛰어난 실력과 미모를 겸비하여 국내 팬들의 관심을 모았고, 장은수는 상승세를 이어가 신인왕 자리에 올랐다. 두 선수는 한층 더 성장한 모습으로 만나 교류를 이어갈 예정이다.

아시아나 항공 오픈 우승자에게는 우승상금과 함께 아시아나항공 최상위 클래스 왕복 항공권 두 장이 제공된다. 이와 별도로 1년간 아시아나 항공 홍보대사 활동을 제안하고, 선수가 이를 받아들이면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권 혜택을 준다.

홀인원 상품도 푸짐하게 준비했다. 네 개의 파3 홀 중 세 개에서는 최초의 홀인원 기록자에게만 상품을 수여하고, 시그니쳐홀인 17번 홀에서는 홀인원에 성공하는 모든 선수들에게 아시아나항공 비즈니스 클래스 왕복 항공권 2매를 제공한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본 대회에 앞서 2012년부터 '아름다운 교실' 자매 결연을 맺고 있는 웨이하이 반월만 소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사회공헌활동도 진행한다. 아시아나항공은 대회 개최 전인 7월4일에 반월만 소학교 학생 및 관계자들을 대회장으로 초청해 버디 적립 기부금 전달 및 골프 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어린 학생들은 한·중 최정상 프로골퍼들과 함께 퍼팅을 즐기며 소중한 추억을 쌓고, 기부금을 통해 학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얻게 된다.

대회 개최를 앞둔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은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통해 한∙중 여자프로골프 도약에 기여하도록 힘쓸 계획”이라며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웨이하이 포인트 호텔&골프 리조트는 이를 위한 최적의 장소”라고 밝혔다. 또 “본 대회는 중국 내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위상을 높이는 데도 일조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24개 도시를 취항함은 물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이러한 경험은 한중 골프교류의 확대 및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도 일조할 것으로 예상돼 양국 골프 관계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오픈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청순 여배우 G, 청춘스타들과 염문 지긋지긋…중견 H와 밀회
셀럽 E, 유명 야구선수 여친인 후배 폭행 후 성형 왜? 뒷말 무성
킴 카다시안, 육덕 몸매로 더 아찔한 끈 수영복 자태
호날두♥조지나, 바다 뷰 야외욕조 키스 훔쳤다
“월 한도 6억원” 패리스 힐튼, 세계 10대 VVIP 블랙카드 공개
‘최연소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헉 소리나는 섹시 비키니 몸매
‘그것이 알고 싶다’ 사라진 손목, 잘려진 손톱 -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저 몸매로 살고파” 한혜진, CG급 비키니 앞태+뒤태 감탄만

      SNS 계정으로 로그인             

유쾌한 출근길 ...

수지는 존재 자...

언제나 자연스...

눈빛연아 화려...

청순 여배우 G, 청춘스타들과 염문 지긋지긋…중견 H와 밀회 [여의도 휴지통]

킴 카다시안, 육덕 몸매로 더 아찔한 끈 수영복 자태[파파라치컷]

셀럽 E, 유명 야구선수 여친인 후배 폭행 후 성형 왜? 뒷말 무성 [여의도 휴지통]

“월 한도 6억원” 패리스 힐튼, 세계 10대 VVIP 블랙카드 공개(우리집에 왜왔니)

‘최연소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헉 소리나는 섹시 비키니 몸매[SNS★컷]

‘불타는청춘’ 새친구 브루노, 16년만 귀국 “보쳉과 다니던 느낌”

“저 몸매로 살고파” 한혜진, CG급 비키니 앞태+뒤태 감탄만(종합)

‘그것이 알고 싶다’ 사라진 손목, 잘려진 손톱 -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양세찬♥전소민, ‘이 비밀커플 찬성’ [뉴스엔TV]

호날두♥조지나, 바다 뷰 야외욕조 키스 훔쳤다 [SNS★컷]

신예은 ‘에이틴→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합격점 받은 성장기[스타와치]

‘어린의뢰인’ 미스캐스팅? 이동휘도 관객 울릴 수 있다[무비와치]

박유천, 소속사-변호사-팬들도 등 돌렸다 ‘자초한 손절’[이슈와치]

“웹툰작가 팬이라” ‘런닝맨’ 또 표절 논란, 비겁한 변명입니다[TV와치]

‘전참시’ 박성광-임송 하차, 일반인 출연자의 명과 암[TV와치]

“협의중” 아이오아이 2년만 재결합설, 여론 엇갈리는 이유[뮤직와치]

김은숙 작가, 복귀설만으로도 들썩이는 이유[이슈와치]

전현무 우려 현실로 ‘당나귀 귀’ 시청률 꼴찌 어쩌나[TV와치]

‘궁민남편’ 상승세 탔는데 폐지, 이대로 보내긴 아쉬운 케미[TV와치]

코믹한 ‘열혈사제’→무거운 ‘녹두꽃’…SBS 금토극 두번째 실험[TV와치]

‘비스트’ 전혜진 “이성민? ..

"반년동안 함께 라면 끓여 먹던 기억이…." 학교 운동부 시절을 회상할 때 흔히 등..

‘기생충’ PD 촬영 후일담 넷 “이선..

‘예비 아빠’ 유재명 “이상한 일의 ..

‘기생충’ 제작자 곽신애 “봉테일? ..

‘25년 동행’ 톰 왓슨-마스터카드 “..

‘롱리브더킹’ 감독 “표준근로시간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