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무법변호사’ 흉기에 찔린 이준기, 무죄 증명 위한 빅픽처일까
2018-06-10 08:31:36


[뉴스엔 박아름 기자]

‘무법변호사’ 이준기가 스스로 흉기에 찔리며 자신의 목숨을 건 일생일대 도박을 펼쳐 안방극장을 숨 죽이게 만들었다. 과연 스스로를 헤치면서까지 무죄를 증명하기 위한 이준기의 빅픽처는 무엇이며 이로 인해 그의 복수 행보는 어떤 국면을 맞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6월9일 방송된 tvN ‘무법변호사’ 9회는 하재이(서예지 분)가 최대웅(안내상 분) 살인 사건 가해자로 법의 심판을 받게 된 봉상필(이준기 분)의 변호를 담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봉상필의 살인 혐의에 대한 무죄를 받아내기 위한 하재이의 고군분투가 안방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재판은 처음부터 순탄하지 않았다. 무법로펌 압수수색과 동시에 봉상필 자리에서 마취제가 발견됐고 봉상필이 최대웅을 살해한 현장을 목격했다는 의문의 목격자가 나타났는데 이 또한 안오주(최민수 분)가 봉상필을 한 번에 보내려고 친 덫.

특히 최대웅 살인 사건 현장을 조사하던 중 건물 옥상에서 떨어지는 쇠파이프에 목숨까지 잃을 뻔한 절체절명 순간까지 마주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검사 천승범(박호산 분)은 봉상필이 기성으로 내려온 이유를 언급하며 최대웅에게 앙심을 품고 그를 재물 삼아 사망보험금까지 수령하려는 반인륜적 죄질이라며 반격에 나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이는 오히려 자신의 의뢰인 봉상필의 무죄를 밝히기 위한 변호사 하재이의 피를 더욱 들끓게 했다. 과연 하재이는 봉상필의 무죄와 안오주-석관동(최대훈 분)의 파렴치한 만행을 밝힐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 사이 차문숙(이혜영 분)-안오주의 갈등은 점점 깊어졌다. 자신에게 일말의 귀띔도 없이 최대웅을 살해한 안오주의 계략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차문숙. 급기야 안오주에게 “넌 내가 짖으라고 할 때만 짖고 물라고 할 때만 물어. 넌 내가 키우는 개니까”라며 경고했고 이에 안오주는 “이 모든 게 판사님의 과거를 묻으려는 자신의 충심”이라며 맞서는 등 서서히 두 사람 관계에 분열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더욱이 차문숙은 하재이에게 봉상필의 무죄를 받아내라는 의미심장한 제안을 한 바. 또한 안오주는 “차문숙은 내 변호사한테 이기라고 하고 넌 날 죽이라고 하고. 둘이 합이 안 맞네”라는 봉상필의 도발에 자신도 모르는 차문숙의 민낯을 마주한 듯 석연치 않은 표정을 지었다. 과연 차문숙의 의도는 무엇인지 칼을 숨기고 웃는 전쟁에서 이들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노현주(백주희 분)가 하재이의 협력자로 나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노현주는 과거 자신이 촬영한 차문숙-안오주가 저지른 살인 은폐 현장을 찍은 원본을 갖고 있었고 증명사진 촬영을 빌미로 하재이에게 접근했다.

하지만 하재이는 장례식장에 이어 두 번째 재회에서도 모친을 알아보지 못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하재이는 앞서 모친의 행방을 묻는 자신의 질문에 “미안하다”는 우형만(이대연 분)의 대답을 듣고 이미 노현주가 죽었다고 확신한 상황.

그러는 사이 노현주는 하재이에게 “차문숙 사저에서 지압사로 일해요. 저도 하재이 변호사님처럼 차문숙과 싸우고 있어요”라는 자기 소개와 함께 은밀한 접선을 시도했다. 과연 하재이는 언제쯤 모친 노현주를 알아볼지 또한 하재이는 노현주가 건넨 도움의 손길로 봉상필의 무죄에 이어 차문숙-안오주를 무너트릴 새로운 판을 만들어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방송 말미 봉상필이 과거 자신이 모시던 대웅파 조직 일원과 난투극을 벌이던 중 그가 휘두르는 흉기에 자진해서 찔려 안방극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예상치 못한 봉상필의 행동. 이에 봉상필은 “제 결백을 증명할 방법은 이거밖에 없습니다”라며 그에게 최대웅 살인 사건을 뒤집을 또 다른 그림이 있다는 것을 예고해 다음 회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무법변호사’ 9회는 끝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예측불가 전개로 눈 뗄 수 없는 몰입도를 선사했다. 특히 캐릭터에 혼연일체된 배우들의 명품 열연과 네 사람 사이의 팽팽한 텐션이 시청자를 끌어당기며 흡입력을 상승시켰다. 이에 ‘무법변호사’가 또 어떤 엔딩으로 시청자의 숨통을 틀어쥐며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무법변호사’ 9회 방송이 끝난 후 각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오늘도 대박 스토리 예고”, “예측이 필요 없어. 작감배(작가-감독-배우)한테 그냥 맡겨라”, “꿀잼+유잼”, “드라마 보다 내 수명 단축될 듯”, “10회 예고에 잠깐 넋이 나갔다. 대박 소리가 절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무법변호사’가 숨 쉴 틈 없는 치밀한 전개를 펼치며 안방극장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9회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6%, 최고 6.5%를 기록, 케이블-종편 포함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주말 안방극장 최강자의 위용을 드러냈다. 또한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은 평균 3.0%, 최고 3.5%를 기록했다. (전국 가구 기준 / 유료플랫폼 / 닐슨코리아 제공) (사진



=tvN '무법변호사'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별별톡쇼’ 박준금, 압구정 아파트+대부도 임야 상속받은 금수저
구하라 남자친구 얼굴 상태 “눈쪽 상처 커, 생업 종사 불가”
차인표♥신애라, 선물 받은 한정판 H자동차 왜 7개월 만에 되팔았나
박하선, 화장기 없어도 청순美 살아있네 ‘출산 후 더 예뻐’
서유정 “속옷 위 앞치마만 입고 남편에 요리해줘”
나한일X정은숙 동거-유산 후 30년만에 옥중 결혼식까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여배우라 해도 믿겠어’ 김연아, 역대급 비주얼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마이웨이)[결정적장면]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별별톡쇼’ 박준금, 압구정 아파트+대부도 임야 상속받은 금수저[결정적장면]

만 28세 생일맞은 김연아, 감사 메시지+팬 기부 인증까지

김연아 ‘클로즈업 부르는 아침미모’[포토엔HD]

김연아 ‘꼭 완주하세요~’[포토엔HD]

김연아 ‘뛰어서 입장~’[포토엔HD]

구하라 남자친구 얼굴 상태 “눈쪽 상처 커, 생업 종사 불가”

차인표♥신애라, 선물 받은 한정판 H자동차 왜 7개월 만에 되팔았나(풍문쇼)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뮤직와치]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살린 다섯 아무개, 김은숙표 애국의 역사[TV와치]

연속성에 차별화 둔 ‘보이스2’ 시즌제 드라마의 좋은 예[종영기획]

‘강남미인’ 찰떡 캐스팅, 임수향♥차은우 아니면 어쩔 뻔했나[종영기획]

‘물괴’에 귀 기울이면 김인권 목소리가 들린다[무비와치]

티아라 지운 효민 ‘망고’ 중독성 살리고 음색 알리고[들어보고서]

구하라 측 “연인과 다툼으로 본인도 다쳐, 병원 입원 치료 중”(공식입장)

반민정 vs 조덕제 성폭력 공방 안 끝났다? 판결나고도 시끌시끌[이슈와치]

“이혼→책임 다할 것” 쌍둥이母 박은혜에 쏟아지는 응원[이슈와치]

‘오늘의 탐정→손 the guest’ 전배수, 공포엔딩 장식한 소름유발자[스타와치]

‘보이스2’ 김우석 “손가락 ..

배우 김우석이 ‘보이스2’ 촬영 중 강렬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김우석은 9월 20일..

지성 “‘아는와이프’ 게임 중독 남편..

또 형사? ‘암수살인’ 감독 밝힌 김윤..

‘물괴’ 이혜리 “조선시대 괴물이? ..

임창정 “‘하그사’ 초고음? 녹음하다..

현빈, 얼마나 바쁘기에 연애도 못할까(..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