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무법변호사’ 이준기 오열, 6%대 시청률 이끌었다
2018-06-04 07:35:01


[뉴스엔 박아름 기자]

‘무법변호사’ 최민수의 덫에 걸린 안내상이 죽음을 맞이해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이와 함께 이준기가 안내상의 살해 혐의 누명을 쓰고 변호사의 신분이 아닌 피고인으로 법의 심판을 받게 되는 모습이 그려지는 등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폭풍 전개가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이에 ‘무법변호사’ 8회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평균 6.1%, 최고 7.0%를 기록했다. 또한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 역시 평균 3.4%, 최고 3.9%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가구와 타깃 기준에서 모두 케이블-종편 포함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 부동의 주말 안방극장 최강자의 위엄을 굳건히 했다. (전국 가구 기준 / 유료플랫폼 / 닐슨코리아 제공)

지난 6월 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 8회는 안오주(최민수 분)의 계략으로 최대웅(안내상 분)이 목숨을 잃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더욱이 봉상필(이준기 분)이 최대웅 살해 누명을 쓰고 법정에 서는 모습까지 그려지는 등 거침없는 충격 전개가 안방극장을 제대로 강타했다.

이 날 하재이(서예지 분)는 우형만(이대연 분)의 장례식장에서 모친 노현주(백주희 분)와 18년만에 재회하지만 끝내 그녀를 알아 보지 못했고 노현주 또한 딸 앞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우형만에게 노현주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최대웅은 그녀를 찾아간다. 노현주는 최대웅에게 하재이와 하기호(이한위 분)에게 돌아가고 싶다고 울면서 애원하고 최대웅은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후 노현주가 차문숙(이혜영 분)의 개인 지압사로 위장 취업하면서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안오주는 기성저축은행장을 협박해 모든 죄를 뒤집어 씌우고 오주그룹 주식 전부를 故 차병호 재단에 장학금으로 기부한다. 안오주를 이용해 명예욕뿐만 아니라 물욕까지 차지하려는 차문숙의 검은 욕심이 드러나며 또 한 번 소름을 유발했다.

봉상필-하재이는 차문숙-안오주를 무너트리기 위한 첫 수사 타겟으로 삼은 기성저축은행 건이 수포로 돌아가자 더 큰 판을 계획하는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천승범(박호산 분) 검사에게 안오주를 포함해 기성을 쥐락펴락하는 7인회 존재를 알려 향후 이들이 새롭게 짤 판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그런 가운데 안오주는 자신의 목을 점점 조르는 봉상필을 잡기 위해 계략을 꾸민다. 이에 “네가 내 팔 하나 잘랐으니 나도 너의 뭐를 잘라야 하지 않겠냐”며 “이왕이면 봉상필씨한테 아주 소중한 사람으로 어디 한번 잘 막아봐라”며 그를 협박한 것. 이에 봉상필은 하재이가 위험에 처해질 것을 걱정해 외삼촌 최대웅에게 하재이를 지켜줄 것을 부탁했다.

하지만 안오주가 잡은 타겟은 하재이가 아닌 최대웅이었다. 안오주는 최대웅에게 봉상필을 설득해 기성을 떠나게 하라 협박하지만 최대웅은 “당신 송장 보는 게 해결 아니겠냐. 당신하고 판사봉 들고 있는 그 여자까지”라며 역으로 안오주를 도발했다. 그 순간 석관동(최대훈 역)이 최대웅에게 마취제를 투여해 그를 기절시켰다. 이 과정에서 아무렇지 않게 손가락으로 최대웅이 정신을 잃는 시간을 재면서 웃음 짓는 안오주의 잔인함이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이후 봉상필이 현장에 갔지만 최대웅은 이미 칼에 찔린 채 건물에 매달려 있던 상황. 더욱이 석관동이 최대웅을 지탱하던 줄을 끊어냈고, 봉상필이 아슬아슬하게 최대웅이 묶여 있던 줄을 잡아냈지만 역부족이었다. “엄마 두고 도망쳤어요, 다신 도망치지 않을 거에요”라며 절규하는 봉상필의 오열이 시청자들까지 눈물겹게 만들었다. 최대웅은 자신의 최후를 예감하듯 “좋은 변호사가 되라. 그리고 꼭 행복하거라”며 봉상필이 잡았던 손을 뿌리치고 끝내 죽음을 맞이해 안타까움을 극대화시켰다.

무엇보다 이 모든 것이 안오주가 설계한 덫이었음이 드러나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경찰들이 현장에 급습해 봉상필을 체포한 것. 더욱이 이후 봉상필이 계획적으로 최대웅을 살해했다는 조작된 뉴스를 바라보며 비릿하게 웃는 안오주와 디케 여신상 앞에 선 하재이, 그리고 수감복을 입고 법정에 들어선 봉상필의 모습까지 그려지며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켰다.

특히 이 과정에서 이준기는 극중 자신의 유일한 핏줄인 외삼촌 최대웅의 죽음을 눈 앞에서 마주한 봉상필의 절망적이고 참담한 감정에 완벽하게 몰입, 보는 이들의 심장까지 저릿하게 만드는 처절한 오열 연기로 안방극장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무법변호사’ 8회 방송 이후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대웅이 삼촌 너무 슬프다”, “이준기 오열하는데 너무 슬펐음”, “하재이 믿는다”, “매주 몰입도 최강. 오늘도 대박이었다”, “연기를 다들 너무 잘해서 몰입도 장난 아닌 듯”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사진=tvN '무법변호사'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차인표♥신애라, 선물 받은 한정판 H자동차 왜 7개월 만에 되팔았나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
박하선, 화장기 없어도 청순美 살아있네 ‘출산 후 더 예뻐’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서유정 “속옷 위 앞치마만 입고 남편에 요리해줘”
나한일X정은숙 동거-유산 후 30년만에 옥중 결혼식까지
‘마이웨이’ 나한일 “30년 전 동거했던 정은숙 유산, 잘못된 선택이었다...
나한일 “10년 수감생활, 이혼에 母 별세까지 다 잃었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차인표♥신애라, 선물 받은 한정판 H자동차 왜 7개월 만에 되팔았나(풍문쇼)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마이웨이)[결정적장면]

구하라 남자친구 얼굴 상태 “눈쪽 상처 커, 생업 종사 불가”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박하선, 화장기 없어도 청순美 살아있네 ‘출산 후 더 예뻐’[SNS★컷]

서유정 “속옷 위 앞치마만 입고 남편에 요리해줘”[결정적장면]

‘진짜사나이300’ 이유비, 프로필과 10kg 차이 “체중계가 잘못됐다”

허일후 아나-감스트 ‘진짜사나이300 사회’[포토엔HD]

‘방구석1열’ 황선미 작가 “‘마당을 나온 암탉’ 모델, 시한부 선고받은 父”

‘별별톡쇼’ 이준석 “김부선 변호 맡은 강용석, 새 이슈 만들고 싶었을 것”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뮤직와치]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살린 다섯 아무개, 김은숙표 애국의 역사[TV와치]

연속성에 차별화 둔 ‘보이스2’ 시즌제 드라마의 좋은 예[종영기획]

‘강남미인’ 찰떡 캐스팅, 임수향♥차은우 아니면 어쩔 뻔했나[종영기획]

‘물괴’에 귀 기울이면 김인권 목소리가 들린다[무비와치]

티아라 지운 효민 ‘망고’ 중독성 살리고 음색 알리고[들어보고서]

구하라 측 “연인과 다툼으로 본인도 다쳐, 병원 입원 치료 중”(공식입장)

반민정 vs 조덕제 성폭력 공방 안 끝났다? 판결나고도 시끌시끌[이슈와치]

“이혼→책임 다할 것” 쌍둥이母 박은혜에 쏟아지는 응원[이슈와치]

‘오늘의 탐정→손 the guest’ 전배수, 공포엔딩 장식한 소름유발자[스타와치]

‘보이스2’ 김우석 “손가락 ..

배우 김우석이 ‘보이스2’ 촬영 중 강렬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김우석은 9월 20일..

지성 “‘아는와이프’ 게임 중독 남편..

또 형사? ‘암수살인’ 감독 밝힌 김윤..

‘물괴’ 이혜리 “조선시대 괴물이? ..

임창정 “‘하그사’ 초고음? 녹음하다..

현빈, 얼마나 바쁘기에 연애도 못할까(..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