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커 꼬리 내렸다’ US 여자오픈 1R, 진흙 이슈 없었다
2018-06-01 15:17:16


[뉴스엔 주미희 기자]

프리퍼드 라이 룰을 적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던 크리스티 커도 꼬리를 내렸다. 폭우에도 코스 컨디션이 생각보다 좋았다. 선수들도 호의적인 반응을 내놨다.

2018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두 번째 메이저 대회 'US 여자오픈'(총상금 500만 달러, 한화 약 53억7,000만 원) 1라운드가 6월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버밍햄 인근의 숄 크리크 골프장(파72/6,732야드)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박인비와 전인지
▲ 왼쪽부터 박인비와 전인지
크리스티 커
▲ 크리스티 커
아열대 폭우 알버토의 영향으로 약 10cm 이상의 폭우가 내리면서 연습 라운드가 취소됐고 날씨가 계속 좋지 않을 것이라는 예보가 있어 경기 파행도 예상됐다. 하지만 예정됐던 현지시간 5월31일 오전 6시40분에 정상적으로 경기가 시작됐다.

앞서 대회 전 폭우를 경험한 베테랑 크리스티 커(미국)를 비롯한 몇몇 선수들은 코스 상태 불량으로 공에 진흙이 묻기 때문에 공을 닦고 샷을 할 수 있는 프리퍼드 라이 적용을 강하게 주장했다. 하지만 US 여자오픈을 주관하는 미국골프협회(USGA)는 전통 보존을 위해 프리퍼드 라이를 적용하지 않겠다고 했다.

LPGA에 따르면 일부 진흙이 묻었고 페어웨이에 약간 바운스가 있긴 했지만 선수들은 거의 불만이 없었다. 프리퍼드 라이 적용에 대한 불만이 없어졌다.

커는 1라운드 후 '골프채널'과 인터뷰에서 "프리퍼드 라이를 하지 않는 것이 올바른 선택이었다"며 "USGA를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커는 "이틀 전에는 누구도 오늘처럼 코스가 건조해질지 상상할 수 없었다. USGA가 훌륭한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다"며 USGA 측의 코스 보수에 박수를 보냈다. 커는 "아이언 샷의 반 정도는 진흙이 있었지만 공에 실제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커는 1오버파 공동 44위를 기록했다.

USGA 측은 폭우 후 프리퍼드 라이 적용에 대해 소극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코스를 보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1라운드 경기를 마친 선수들은 놀라움을 표했다.

공동 7위로 1라운드를 마친 박인비는 "코스 컨디션이 생각보다 되게 좋았다. 많이 안 축축했고 매홀마다 진흙이 묻은 공을 칠 줄 알았는데 후반 9홀엔 그런 홀이 없었다. 어떻게 보면 불공평하다고 생각될 수도 있다. 여러모로 모든 선수들이 한 배를 탔으니까 같이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 저도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공동 선두 그룹과 2타 차 공동 4위에 오른 미셸 위(미국)는 "오늘 플레이를 했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일이다. 코스를 유지 보수하는 그린 키퍼들이 엄청난 일을 해냈다. 그린이 완벽하게 좋았다. 그렇게 많은 비가 내렸다고 알지 못 했을 정도"라고 말했다.

미셸 위와 동타를 이룬 다니엘 강(미국)은 "코스 컨디션 좋다. 볼에 진흙이 묻은 경우가 몇 번 있었지만 괜찮다고 생각한다. 그것도 골프의 일부다. 그린 구름이 놀라울 정도로 좋다. 관리자들이 배수를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지만 그린이 빠르다"며 코스 보수에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다니엘 강은 "재밌게도 어렸을 때 오빠가 진흙 묻은 볼로 연습을 하게 했다. 어제 그 점을 생각하고 있었다. 오빠가 진흙 묻은 볼을 치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했는데 당시엔 짜증났다. 지금은 그때 경험이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1언더파 공동 19위를 기록한 렉시 톰슨(미국)은 "코스가 어제만큼 젖어 있지 않아서 놀라웠다. 주최 측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 볼에 진흙이 묻은 경우가 몇 번 있었지만 모든 선수가 같은 조건이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정은6와, 아리아 주타누간(태국)과 공동 선두에 오른 사라 제인 스미스(호주)는 "코스가 훌륭하다. 많이 내린 비를 고려할 때 진흙이 볼에 묻은 경우는 한 번 밖에 없었고 집어서 닦을 필요가 없었다. 놀랍다. 생각보다 더 건조했고 그린은 깨끗했다. 코스가 정말 좋다"고 호평했다.

볼빅 챔피언십을 마치고 지난 월요일 대회장에 도착한 아리아 주타누간은 폭우로 연습 라운드는 제외되고 골프 클럽이 제때 도착하지 않는 불상사를 겪었다. 하지만 주타누간은 오히려 "좋았다. 하루종일 태국 드라마를 봤다"며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

1라운드 톱 10 진입에 성공한 김세영도 (연습 라운드 차질에 대해) "잤다. 티비도 보고 오히려 좋았다. 메이저 대회는 다들 긴장해서 연습을 많이 하는데 이번엔 날씨 때문에 의도치 않게 쉬었고 오히려 더 좋게 작용한 것 같다"며 긍정적으로 바라봤다.(사진=위부터 박인비와 전인지, 크리스티



커)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
‘안시성’ 신녀 정은채는 왜 계륵이 됐나
‘집사부일체’ 차인표 신애라 아들 차정민, 美서 밴드활동 근황 공개
‘여배우라 해도 믿겠어’ 김연아, 역대급 비주얼
‘별별톡쇼’ 박준금, 압구정 아파트+대부도 임야 상속받은 금수저
차인표♥신애라, 선물 받은 한정판 H자동차 왜 7개월 만에 되팔았나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마이웨이)[결정적장면]

‘어머니와 고등어’ 노사연 사촌 한상진 “공부보다 밥·노래가 중요한 집안”[결정적장면]

삼선 만두·박고지 김밥·산둥식 만두 ‘생활의 달인’ 방송 후 근황

‘안시성’ 신녀 정은채는 왜 계륵이 됐나[무비와치]

‘생활의달인’ 나가사키 500년 전통 카스도스 달인 “비법은 흰달걀”

‘닮은꼴 가족’ 한상진, 사촌누나 노사연X노사봉과 고깃집 만남[SNS★컷]

서정희 딸 서동주, 엄마 닮은 깜찍 미모 ‘인형인 줄’[SNS★컷]

아이즈원 안유진, 추석맞이 3살 사진 공개 ‘떡잎부터 달라’[SNS★컷]

‘집사부일체’ 차인표 신애라 아들 차정민, 美서 밴드활동 근황 공개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뮤직와치]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살린 다섯 아무개, 김은숙표 애국의 역사[TV와치]

연속성에 차별화 둔 ‘보이스2’ 시즌제 드라마의 좋은 예[종영기획]

‘강남미인’ 찰떡 캐스팅, 임수향♥차은우 아니면 어쩔 뻔했나[종영기획]

‘물괴’에 귀 기울이면 김인권 목소리가 들린다[무비와치]

티아라 지운 효민 ‘망고’ 중독성 살리고 음색 알리고[들어보고서]

구하라 측 “연인과 다툼으로 본인도 다쳐, 병원 입원 치료 중”(공식입장)

반민정 vs 조덕제 성폭력 공방 안 끝났다? 판결나고도 시끌시끌[이슈와치]

“이혼→책임 다할 것” 쌍둥이母 박은혜에 쏟아지는 응원[이슈와치]

‘오늘의 탐정→손 the guest’ 전배수, 공포엔딩 장식한 소름유발자[스타와치]

곽동연 “일탈 NO, 힘겹게 쌓..

22세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어른스럽고 진중하다. 이런 곽동연도 가끔 일탈하고 ..

지성 “‘아는와이프’ 게임 중독 남편..

또 형사? ‘암수살인’ 감독 밝힌 김윤..

‘보이스2’ 김우석 “손가락 잘릴 줄 ..

‘물괴’ 이혜리 “조선시대 괴물이? ..

임창정 “‘하그사’ 초고음? 녹음하다..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