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슈츠’ 악마 김영호 등장, 더 쫄깃해진 폭풍전야
2018-05-31 08:35:16


[뉴스엔 황수연 기자]

김영호가 파란의 소용돌이를 예고했다.

5월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로펌’이라는 ‘강&함’의 견고하고 고고한 성을 강렬하게 흔든 것이다. 흡사 날카로운 뿔을 숨긴, 의뭉스러운 악마 같은 모습으로.
이날 방송에서 가장 강렬했던 장면 중 하나는 함대표와 강하연(진희경 분)의 과거였다. 함대표가 비 내리는 밤, 무거운 해머를 질질 끌며 ‘강&함’ 복도를 걷는 모습. 당황한 듯 흔들리는 강하연과, 그런 강하연을 압박하며 ‘강&함’ 명패의 ‘함’자를 깨부수는 함대표의 모습까지. 그야말로 ‘강&함’을 둘러싼 처절하고도 냉혹한 권력싸움을 단적으로 보여준 장면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게 어마무시한 싸움 끝에 ‘강&함’에서 물러났던 함대표가 다시 나타난 것이다. 강하연, 최강석(장동건 분) 등 현재의 ‘강&함’을 이끌고 있는 주요 인물들에게는 위협적일 수밖에 없는 상황. 그러나 함대표는 여전히 좀처럼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지 않으며, 의뭉스러움을 유지했다.

그러나 결국 다음 행동은 정해져 있었다. 최강석과 강하연이 예상했던 대로, 함대표가 ‘강&함’에 돌아온 것이다. ‘슈츠(Suits)’ 11회는 함대표가 느닷없이 ‘강&함’에 나타나 “저 함기택이 돌아왔습니다”라고 선언하는 모습으로 마무리됐다. ‘강&함’ 인물들은 함대표의 귀환 선언에 당황했다. 강하연, 최강석, 홍다함(채정안 분)과 아직 자세한 것을 알지 못하는 고연우(박형식 분)까지. 클로즈업 화면 속 이들의 미묘하게 흔들리는 표정은 함대표가 ‘강&함’에 몰고 올 소용돌이를 짐작하게 했다.

‘슈츠(Suits)’ 11회의 부제는 '악마를 삼키려면 뿔까지 목구멍으로 넘겨야 한다'이다. 악마를 삼키기 위해 뿔까지 목구멍으로 넘길 만큼 희생의 필요함을 암시한 것이다. ‘슈츠(Suits)’ 주인공들에게 뿔까지 목구멍에 넘기더라도 삼켜야 할 악마는 함대표일 것이다. 그리고 이들이 뿔을 삼키며 겪어야 하는 고통이, 함대표가 귀환과 함께 ‘강&함’으로 몰고 올 소용돌이일 것이다.

‘슈츠(Suits)’가 중반부를 넘어서며 쫄깃하고 더욱 더 강력한 스토리를 터뜨리고 있다. 이를 위해 함대표라는 상징적 인물이 등장, 극을 긴장감에 휩싸이게 만들고 있다. 물론 이 쫄깃하고 강력한 스토리를 완벽하게 보여주는 배우들의 열연은 말할 필요도 없다. ‘슈츠(Suits)’를 찾아온 새 국면이, 이로 인해 변화할 ‘슈츠(Suits)’ 속 인물들이 궁금하고 또 궁금하다.

한편 함대표의 본격 귀환, 그 이후 소용돌이를 보여줄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12회는 31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사진=KBS 2



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캡처)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동상이몽2’ 한고은 “남편 신영수 만나기 전 죽는게 가장 쉬웠다” 눈물
“모과♥” 이하늘, 17세연하 여친과 11년 열애 끝→10월 결혼
‘42kg→51kg’ 배그린, 여자 김종국다운 수영복 화보
현미 “이산가족 상봉 후 우울증 초기 증상, 계속 눈물 났다”
전소미 떠난 JYP 차기 걸그룹, 신류진 주목 받는 이유
이시영, 백종원♥소유진 집밥에 감탄 “왜 살이 안 쪄요?”
연장 끝 우승 박성현, 자동차 경주장 피니시 라인에 키스 포착
전소미, JYP 결별발표 하루 전 SNS “어두운 밤이 밝은 별 만들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신지, 이하늘 결혼 축하 “예전 일, 확대 재생산 말아달라”(전문)

김부선 “딸 이미소 출국..더이상 잃을 명예도 체면도 없다”

서은광 오늘(21일) 현역 군입대, 비투비 첫 주자

“모과♥” 이하늘, 17세연하 여친과 11년 열애 끝→10월 결혼[이슈와치]

‘42kg→51kg’ 배그린, 여자 김종국다운 수영복 화보[포토엔]

‘동상이몽2’ 한고은 “남편 신영수 만나기 전 죽는게 가장 쉬웠다” 눈물

현미 “이산가족 상봉 후 우울증 초기 증상, 계속 눈물 났다”

‘프듀48’ 미야와키 사쿠라 1등으로 국프 후원 4단계 돌파, 센터도 될까?

이시영, 백종원♥소유진 집밥에 감탄 “왜 살이 안 쪄요?”

전소미 떠난 JYP 차기 걸그룹, 신류진 주목 받는 이유[뮤직와치]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이정재 ‘염라스틴’ 탄생하기..

아무리 '우정출연'에 불과하다지만 '신과함께' 시리즈의 성공..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목격자’ 김상호, 고구마 형사일 수..

의진 “더유닛→유앤비→빅플로 컴백, ..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사는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