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슈츠’ 장동건X박형식, 브로맨스는 진화한다 ‘설렘주의’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8-05-31 07:56:35


[뉴스엔 이민지 기자]

장동건 박형식의 브로맨스는 진화한다.

5월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 11회는 최강석(장동건 분)과 고연우(박형식 분)의 브로맨스가 왜 특별한지, 왜 매력적인지 확인할 수 있는 회차였다. ‘우정’이라는 단어로 대표되는 일방적이고 단편적인 브로맨스가 아닌, 인물들의 관계가 변화함에 따라 브로맨스도 진화하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시청자들은 어떤 로맨스 못지 않은 설렘까지 느낄 수 있었다.
이날 고연우는 정식 변호사로서 단독케이스를 맡았다. 최강석은 그런 고연우를 흐뭇하게, 응원하는 마음으로 지켜봤다. 물론 최강석은 이를 드러내지 않았다. 두 사람은 언제나 그러했듯 티격태격할 뿐었다. 하지만 분명 이들의 관계와 서로를 향한 마음은 달라졌다.

최강석은 첫 단독케이스를 맡은 고연우를 위해 시계를 샀다. 고연우가 움직이지 않은 시계를 차고 있는 것을 눈 여겨 봤기 때문. 물론 단독케이스는 고연우에게 여러 우여곡절을 안겼다. 고연우는 자신만의 시선으로 사건과 마주, 수임료는 남기지 못했지만 약자가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으로 사건을 해결했다. 이에 최강석은 준비해뒀던 시계를 고연우에게 선물했다.

최강석은 이기는 게임만 하는 남자다.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의 전설적인 에이스 변호사다. 그런 그에게 딱 한 가지 부족한 것을 찾자면 인간미 정도일까. 승리를 위해서라면 피도 눈물도 없었던 최강석이 자신에게 치명적인 약점이 될 수도 있는 고연우를 받아들이고, 그의 성장을 응원하고 있다. 츤데레지만 선물까지 줬다. 고연우에 의한 최강석의 변화. 브로맨스의 진화인 셈이다.

고연우는 천재적 기억력, 공감능력을 가졌지만 변호사가 될 수 없었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기 때문. 그런 고연우가 최강석을 만나 변호사라는 꿈에 한 발자국 다가설 수 있게 된 것이다. 고연우는 차근차근 성장으로 보답하며, 기회를 멋지게 잡고 있다. 고연우가 첫 단독케이스 앞에서 최강석인 듯 차갑게 다가서려 했던 모습이, 그에게 최강석은 어떤 존재인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처음으로 ‘강&함’에 입성했을 때 고연우는 아무것도 몰랐다. 그런 고연우가 최강석과 함께 콤비 플레이를 하고, 그의 곁을 따르고 배우며 많은 것을 깨닫고 성장하게 된 것이다. 여기에 고연우만이 지닌 공감능력까지 더해졌다. 덕분에 고연우는 단독케이스를 해결할 수 있었던 것이다. 최강석으로 인한 고연우의 변화와 성장. 브로맨스의 진화라고 할 수 있다.

역대급으로 시작한 브로맨스가 진화까지 하고 있다. 이를 장동건, 박형식이라는 멋진 두 배우가 뛰어난 캐릭터표현력과 완벽 연기호흡으로 완성하고 있다



.(사진= KBS 2TV ‘슈츠(Suits)’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멕시코전 앞둔 로스토프, 대구처럼 무더위 ‘러시아 미녀의 돈강 비키니 ...
‘1슈팅’ 無존재감 메시, 경기 종료 후 無매너도 씁쓸
‘슈돌’ 강형욱, 6개월 아들과 대형견 한꺼번에 돌보는 일상
윤서인, 또 정우성 저격 “나도 착한 말이나 하며 살걸”
‘조재현 미투 폭로’ 최율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의미심장 글
김혜연 집 공개, 네 자녀 뛰어놀아도 될 만큼 으리으리
김혜연 “뇌종양 판정에 유서까지, 한달 동안 시한부였다”
고윤성 “이상형에 딱 맞는 유소영, 첫키스는 한강에서”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슈돌’ 강형욱, 6개월 아들과 대형견 한꺼번에 돌보는 일상

김혜연 집 공개, 네 자녀 뛰어놀아도 될 만큼 으리으리(좋은아침)

김혜연 “뇌종양 판정에 유서까지, 한달 동안 시한부였다”

윤서인, 또 정우성 저격 “나도 착한 말이나 하며 살걸”

박찬호 딸도 남달라, 첫 라운드에 파3 홀서 버디 “LPGA로 가자”

‘조재현 미투 폭로’ 최율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의미심장 글

[포토엔화보]멕시코전 앞둔 로스토프, 대구처럼 무더위 ‘러시아 미녀의 돈강 비키니 공개’

‘1슈팅’ 無존재감 메시, 경기 종료 후 無매너도 씁쓸

[결정적장면]‘인형의 집’ 이은형, 여동생 학대범에 물세례 고문 복수극

[결정적장면]‘인형의 집’ 왕빛나, 이은형-배누리 남매관계 알고 긴장

[뮤직와치]역시 워너원, 신곡 ‘켜줘’ 발매 1시간만 4개차트 1위 싹쓸이

[이슈와치]김용건 합류 ‘꽃보다 할배’ 독일 출국만으로도 뜨겁다

[이슈와치]방탄 RM ‘인가’ 무대중 정국 옷찢는 실수 “원래 조심스러운 사람인데..”

‘미스트리스’ 재탄생된 관능 스릴러, 원작 비교 지운 한국판[종영기획]

獨언론 “손날두? 이타적인 손흥민은 호날두와 다르다”

[스타와치]‘슈가맨2→한끼줍쇼’ 이혜영 예능 활동 반가운 이유

김효주 9m 버디에 박수 보낸 주타누간 “나까지 기분 좋았다”(종합)

[무비와치]“날개 달아줬다”..‘독전’이 기억하는 故김주혁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TV와치]장기용·박형식, 연기력 약체 편견을 부순 ‘꾸준함’의 힘

조재현 측 “여배우 화장실 성..

조재현이 반격에 나섰다. 조재현 법률대리인은 6월21일 뉴스엔을 통해 16년 전 조..

서사무엘 “천재 뮤지션? 난 음악적 재..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여중생A’ 김환희 “키 크려 줄넘기 ..

“몸져 누웠지만..” 김해숙, 아픔도 ..

‘탐정: 리턴즈’ 성동일 “염색했냐고..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