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AOA 설현, 컴백맞이 상큼미모 폭발 ‘신곡 기대감↑’
2018-05-28 10:35:00


[뉴스엔 지연주 기자]

그룹 AOA 멤버 설현이 오늘(28일) 컴백을 앞두고 물오른 미모를 뽐냈다.

설현은 5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오늘 6시 '빙글뱅글'"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깜찍한 리본 의상을 입고 셀카를 찍고 있는 설현의 모습이 담겼다. 설현은 반 묶음 머리로 청순한 매력을 더했다. 삐죽 삐져나온 잔머리마저 사랑스럽다.
사진을 접한 팬들은 "귀여워", " 드디어 컴백이다. 좋아", "공주님 미모. 진짜 예쁘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설현이 속한 AOA는 5월 2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신곡 '빙글뱅글'을 공개하며



컴백한다. (사진=설현 인스타그램)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그것이 알고싶다’ 故 허은정 살해 용의자 얼굴과 결정적 단서
사우스 클럽 남태현 “논란 너무 많았던 나, 동생 남동현은 내 길 걷지않길...
‘스케치북’ 소향 “스무살에 결혼해 20년차, 시아버지가 매니저 역할”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김지우, 딸 얼굴에 상처낸 레이먼킴에 일침 “당분간 술 금지”
배지현, 남편 류현진 경기에 긴장한 내조의 여왕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그것이 알고싶다’ 故 허은정 살해 용의자 얼굴과 결정적 단서(종합)

‘스케치북’ 소향 “스무살에 결혼해 20년차, 시아버지가 매니저 역할”

사우스 클럽 남태현 “논란 너무 많았던 나, 동생 남동현은 내 길 걷지않길”[결정적장면]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별별톡쇼)

‘동물농장’ 치매 할아버지와 반려견 가족애, 정선희·토니안 눈물 펑펑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뭘 해도 사랑스러운’ 박보영 ‘천사같은 미소~’[포토엔HD화보]

‘미스터 션샤인’ 은인의 수상한 죽음, 이병헌 변화가 기대된다[어제TV]

‘보이스2’ 피해자의 눈물, 아동 성범죄 강력처벌 촉구 엔딩 ‘전율’[어제TV]

‘보이스2’ 이유미 “성폭행 피해자 연기, 무거운 마음으로 임했다”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국내에서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톱배우 강동원이 아무도 자신을 몰라보는 할리우드..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신과함께2’ 하정우 “과거신, 얼굴 ..

‘공작’ 한재덕 대표 “개런티 깎아 ..

‘신과함께’가 바꿔놓은 주지훈 “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