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시즌 첫 우승’ 이다연 “교촌 아쉬움 보완하려 했다”
2018-05-27 17:19:29


[이천(경기)=뉴스엔 주미희 기자]

이다연이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한 소감을 밝혔다.

이다연(21 메디힐)은 5월27일 경기도 이천의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6,440야드)에서 열린 2018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10번째 대회 '제6회 E1 채리티 오픈'(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6,000만 원)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우승 트로피 들고 포즈 취하는 이다연
▲ 우승 트로피 들고 포즈 취하는 이다연
아버지와 포옹하는 이다연
▲ 아버지와 포옹하는 이다연
최종합계 14언더파 202타를 기록한 이다연은 공동 2위 오지현, 김아림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시즌 첫 우승이자 KLPGA 통산 2승을 기록한 이다연은 우승 후 공식 인터뷰에서 "이번 우승이 남달랐던 것 같다.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아쉬운 부분이 많아서 그 부분을 보완하려고 많이 노력했고 잘 된 것 같다. 뭔가를 해낼 수 있었던 우승이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6일 끝난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16번 홀까지 단독 선두를 달렸지만 17번 홀(파4)에서 더블 보기를 범해 김해림에게 우승을 내준 바 있다.

당시 이다연은 티샷을 벙커에 빠뜨렸는데 벙커 안 고무래 자국에 볼이 묻혀 어쩔 수 없이 레이업을 해야 했다. 세 번째 샷 만에 볼을 그린에 올린 이다연은 스리퍼트를 범하고 더블 보기를 기록했다.

이다연은 "당시는 퍼트보다 드라이버가 제일 아쉬웠다. 하지만 이미 지나간 일이고 많이 배웠다. 잘 플레이했고 좋은 경험을 했다"고 기억을 곱씹기도 했다.

이날 이다연은 "그때 제가 17번 홀에서 미스 샷을 쳤다. 굉장히 떨리는 부분도 많았고 저 혼자만 긴장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이번엔 다른 선수를 덜 의식할 수 있도록 많이 노력했고 저만의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하다 보니까 좀 더 편하게 경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챔피언 조에서 처음 플레이를 한 이다연은 "긴장이 되긴 했지만 오늘 목표한 타수를 이뤄내면 된다고 생각해서 제가 목표한 타수를 치기 위해 노력했고 그래서 긴장이 빨리 풀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첫날 4언더파, 둘째날 5언더파를 친 이다연은 "오늘은 6언더파를 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배시시 웃은 뒤 "항상 전반 홀 2언더파, 후반 홀 2언더파를 생각하고 (경기에) 들어간다. 이번 대회에선 보기가 안 나오는 플레이를 해서 심적으로 편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157cm의 작은 키에 작은 체격에도 불구하고 드라이버 샷을 약 256.8야드(8위) 보내는 이다연은 그 비결에 대해 "그 부분에 대해 많이 질문 받는다. 처음 배울 때 코치님이 장타를 치는 분이셨다. 그래서 때리는 스윙을 많이 배웠고 스윙 자체를 때리는 스타일로 하기 때문에 거리가 많이 나지 않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장타가 많이 도움이 됐다는 이다연은 "드라이버가 요새 괜찮게 맞는 것 같아서 파5 홀에서 공격적으로 칠 수 있었다. 두 번째 샷 남아있는 거리가 충분히 가능하거나 가서 어프로치 해도 충분히 괜찮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공격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다연은 루키 동기인 이정은, 이소영에 비해 다소 늦게 핀 꽃이다. 이소영은 국가대표 대들보였고, 이정은은 2016년 신인왕에 지난해 대상, 상금왕, 다승왕, 최저 타수상 등을 휩쓸었다. 반면 이다연은 2016년 신인왕 랭킹 8위에 머물렀고 2017년에도 '팬텀 클래식'에서 우승하기 전까진 시드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였다.

이다연은 "그때가 많이 도움됐다고 생각한다. 부족한 점이 많았기 때문에 그 부분을 보완해야지라는 생각을 항상 했다. 그래서 3년 사이에 좀 더 잘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기 때문에 더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당차게 말했다.

지난해보다 기술적인 성장도 돋보였는데, 이다연은 그중 어프로치가 가장 좋아졌다고 꼽았다. 이다연은 "그린 미스했을 때도 큰 부담없이 칠 수 있고, 덩달이 세컨드 샷을 할 때도 자신있게 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다연은 "가장 큰 목표는 상금랭킹이 작년보다 좋은 위치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또 기회가 왔을 때 잡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크다"고 말했다.

2017년 상금랭킹 25위를 기록했던 이다연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우승상금 1억6,000만 원을 획득하면서 상금 4위(2억6,856만3,280 원)로 뛰어올랐다.

"상금왕을 살짝 생각하긴 하지만"이라며 웃어 보이던 이다연은 "욕심을 내기보다는 지금 하는 것에 더 집중하면 가능할 수도 있다고는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가장 좋은 성적을 내고 있고 앞으로도 더 잘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임하고 있다. 올해는 더 잘 해서 많은 분들께 저의 가능성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사진=이다연/KLPGA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그것이 알고싶다’ 故 허은정 살해 용의자 얼굴과 결정적 단서
사우스 클럽 남태현 “논란 너무 많았던 나, 동생 남동현은 내 길 걷지않길...
‘스케치북’ 소향 “스무살에 결혼해 20년차, 시아버지가 매니저 역할”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사는데” 강동원이 할리우드 가는 이유
‘프로듀스48’ 무대 공개 직후 투표 마감, 공정성은 어디에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그것이 알고싶다’ 故 허은정 살해 용의자 얼굴과 결정적 단서(종합)

‘스케치북’ 소향 “스무살에 결혼해 20년차, 시아버지가 매니저 역할”

日 “우승 후보 한국, 손흥민 아끼고 2연패 향해 최고 출발”

사우스 클럽 남태현 “논란 너무 많았던 나, 동생 남동현은 내 길 걷지않길”[결정적장면]

‘보이스2’ 이진욱, 아동 성폭행 사건에 골든타임 팀 합류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별별톡쇼)

‘보이스2’ 이하나-이진욱 첫사건 해결, 연쇄살인마 잡을까 (종합)

英BBC, 손흥민 군 혜택 주목 “인천金 멤버는 4주 훈련이 끝”

‘졸전’ 김학범호, 후반 12분 손흥민 투입[아시안게임 축구]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국내에서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톱배우 강동원이 아무도 자신을 몰라보는 할리우드..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신과함께2’ 하정우 “과거신, 얼굴 ..

‘공작’ 한재덕 대표 “개런티 깎아 ..

‘신과함께’가 바꿔놓은 주지훈 “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