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시즌 첫 우승’ 이다연 “교촌 아쉬움 보완하려 했다”
2018-05-27 17:19:29


[이천(경기)=뉴스엔 주미희 기자]

이다연이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한 소감을 밝혔다.

이다연(21 메디힐)은 5월27일 경기도 이천의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6,440야드)에서 열린 2018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10번째 대회 '제6회 E1 채리티 오픈'(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6,000만 원)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우승 트로피 들고 포즈 취하는 이다연
▲ 우승 트로피 들고 포즈 취하는 이다연
아버지와 포옹하는 이다연
▲ 아버지와 포옹하는 이다연
최종합계 14언더파 202타를 기록한 이다연은 공동 2위 오지현, 김아림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시즌 첫 우승이자 KLPGA 통산 2승을 기록한 이다연은 우승 후 공식 인터뷰에서 "이번 우승이 남달랐던 것 같다.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아쉬운 부분이 많아서 그 부분을 보완하려고 많이 노력했고 잘 된 것 같다. 뭔가를 해낼 수 있었던 우승이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6일 끝난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16번 홀까지 단독 선두를 달렸지만 17번 홀(파4)에서 더블 보기를 범해 김해림에게 우승을 내준 바 있다.

당시 이다연은 티샷을 벙커에 빠뜨렸는데 벙커 안 고무래 자국에 볼이 묻혀 어쩔 수 없이 레이업을 해야 했다. 세 번째 샷 만에 볼을 그린에 올린 이다연은 스리퍼트를 범하고 더블 보기를 기록했다.

이다연은 "당시는 퍼트보다 드라이버가 제일 아쉬웠다. 하지만 이미 지나간 일이고 많이 배웠다. 잘 플레이했고 좋은 경험을 했다"고 기억을 곱씹기도 했다.

이날 이다연은 "그때 제가 17번 홀에서 미스 샷을 쳤다. 굉장히 떨리는 부분도 많았고 저 혼자만 긴장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이번엔 다른 선수를 덜 의식할 수 있도록 많이 노력했고 저만의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하다 보니까 좀 더 편하게 경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챔피언 조에서 처음 플레이를 한 이다연은 "긴장이 되긴 했지만 오늘 목표한 타수를 이뤄내면 된다고 생각해서 제가 목표한 타수를 치기 위해 노력했고 그래서 긴장이 빨리 풀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첫날 4언더파, 둘째날 5언더파를 친 이다연은 "오늘은 6언더파를 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배시시 웃은 뒤 "항상 전반 홀 2언더파, 후반 홀 2언더파를 생각하고 (경기에) 들어간다. 이번 대회에선 보기가 안 나오는 플레이를 해서 심적으로 편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157cm의 작은 키에 작은 체격에도 불구하고 드라이버 샷을 약 256.8야드(8위) 보내는 이다연은 그 비결에 대해 "그 부분에 대해 많이 질문 받는다. 처음 배울 때 코치님이 장타를 치는 분이셨다. 그래서 때리는 스윙을 많이 배웠고 스윙 자체를 때리는 스타일로 하기 때문에 거리가 많이 나지 않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장타가 많이 도움이 됐다는 이다연은 "드라이버가 요새 괜찮게 맞는 것 같아서 파5 홀에서 공격적으로 칠 수 있었다. 두 번째 샷 남아있는 거리가 충분히 가능하거나 가서 어프로치 해도 충분히 괜찮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공격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다연은 루키 동기인 이정은, 이소영에 비해 다소 늦게 핀 꽃이다. 이소영은 국가대표 대들보였고, 이정은은 2016년 신인왕에 지난해 대상, 상금왕, 다승왕, 최저 타수상 등을 휩쓸었다. 반면 이다연은 2016년 신인왕 랭킹 8위에 머물렀고 2017년에도 '팬텀 클래식'에서 우승하기 전까진 시드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였다.

이다연은 "그때가 많이 도움됐다고 생각한다. 부족한 점이 많았기 때문에 그 부분을 보완해야지라는 생각을 항상 했다. 그래서 3년 사이에 좀 더 잘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기 때문에 더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당차게 말했다.

지난해보다 기술적인 성장도 돋보였는데, 이다연은 그중 어프로치가 가장 좋아졌다고 꼽았다. 이다연은 "그린 미스했을 때도 큰 부담없이 칠 수 있고, 덩달이 세컨드 샷을 할 때도 자신있게 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다연은 "가장 큰 목표는 상금랭킹이 작년보다 좋은 위치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또 기회가 왔을 때 잡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크다"고 말했다.

2017년 상금랭킹 25위를 기록했던 이다연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우승상금 1억6,000만 원을 획득하면서 상금 4위(2억6,856만3,280 원)로 뛰어올랐다.

"상금왕을 살짝 생각하긴 하지만"이라며 웃어 보이던 이다연은 "욕심을 내기보다는 지금 하는 것에 더 집중하면 가능할 수도 있다고는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가장 좋은 성적을 내고 있고 앞으로도 더 잘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임하고 있다. 올해는 더 잘 해서 많은 분들께 저의 가능성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사진=이다연/KLPGA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세븐♥’ 이다해 수영복 자태, 멀리서도 완벽 몸매
채은정, 비키니로 드러낸 한줌 허리 ‘월요병 사라져’
‘풍문쇼’ 손예진 럭셔리 집, 억소리나는 가구 견적 뽑아보니
야간개장 한보름 “10평인데” 엄청 넓어 보이는 스위트 집 공개
이사강 아찔 몸매, 끈 비키니에 배꼽 피어싱까지 ‘론 반할만’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
‘집사부일체’ 최민수 집 공개, 강주은 취향 깃든 럭셔리 인테리어
추신수 아내 하원미, 안쓰러운 수술 근황 ‘나사만 10개 제거’

      SNS 계정으로 로그인             

매력폭발 아이...

심쿵눈맞춤 김...

솜사탕미소 박...

공항품격 방탄...

‘세븐♥’ 이다해 수영복 자태, 멀리서도 완벽 몸매[SNS★컷]

‘풍문쇼’ 손예진 럭셔리 집, 억소리나는 가구 견적 뽑아보니

야간개장 한보름 “10평인데” 엄청 넓어 보이는 스위트 집 공개 [결정적장면]

이사강 아찔 몸매, 끈 비키니에 배꼽 피어싱까지 ‘론 반할만’[SNS★컷]

추신수 아내 하원미, 안쓰러운 수술 근황 ‘나사만 10개 제거’[SNS★컷]

채은정, 비키니로 드러낸 한줌 허리 ‘월요병 사라져’[SNS★컷]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SNS★컷]

‘SKY 캐슬’ 염정아 둘째딸 이지원, 특급 존재감에 광고 러브콜 쇄도

‘봄이 오나 봄’ 최병모, 애처가인 줄 알았더니 아내 비서와 불륜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그리고 아무것도 없었다[TV보고서]

‘잠시만 안녕’ 이민혁 신우 양요섭 키 민호, 男아이돌 줄줄이 입대[뮤직와치]

“위성락 잊어” 진선규, 또 한번 사고칠 준비[스타와치]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연, 김선아와 새벽 1시간 통화”[EN:인터뷰①]

‘너의노래는’ 박효신이 된장찌개 끓이는 걸 보다니[TV와치]

비투비 이민혁, 래퍼 편견에 가두기 아까운 팔방미인[뮤직와치]

류승룡, 지독했던 4년 암흑기 청산하나[스타와치]

‘황후의 품격’ 결방, 영리한 자신감인가 패착인가[TV와치]

‘킹덤’ 왕세자→‘아이템’ 꼴통검사, 2019년도 주지훈의 해 될까[TV와치]

워너원 옹성우 데뷔작 男주에 엇갈린 반응, 왕관의 무게..[스타와치]

대상감이었던 ‘골목식당’ 어쩌다 해명까지 하게 됐나[TV와치]

‘알함브라’ 이학주 “아쉬웠..

배우 이학주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학주는 1월 22일 ..

‘알함브라’ 박훈 “차좀비 패러디 재..

김선아 “나도 연기 못한다는 말 많이 ..

‘신퀴’ 김재원 “살인미소→브레인또..

‘골목식당’ CP “백종원도 문제점 예..

‘알함브라’ 이시원 “서울대 출신?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