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지은희, LPGA 킹스밀 첫날 3언더파…유소연 2언더파
2018-05-18 03:28:51


[뉴스엔 주미희 기자]

지은희, 유소연이 LPGA '킹스밀 챔피언십'을 언더파로 출발했다.

지은희(32 한화큐셀)는 5월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리버 코스 앳 킹스밀 리조트(파71/6,445야드)에서 열린 2018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2번째 대회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 한화 약 14억 원)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엮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오전 조 경기가 끝나가고 있는 오전 3시20분 현재, 지은희는 공동 선두 그룹에 3타 뒤진 공동 8위를 기록 중이다. 오후 조 경기가 모두 끝난 뒤 지은희의 1라운드 최종 순위가 결정된다.

지난 3월 'KIA 클래식'에서 우승한 지은희는 이번 대회에서 시즌 2승을 노린다.

지은희는 이날 페어웨이 안착률 약 92.9%(13/14), 그린 적중률 약 88.9%(16/18)로 큰 실수 없는 샷을 선보였다. 퍼트 수는 31개.

유소연은 이글 1개, 버디 1개,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치고, 공동 16위를 기록하고 있다. 선두 그룹과는 4타 차. 지난해 메이저 우승을 포함해 2승을 기록하고 박성현과 함께 공동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유소연은 이번 대회에서 시즌 첫 우승을 노린다.

7번 홀(파5)에서 첫 버디를 잡은 유소연은 10번 홀(파4)에서 벙커에서의 두 번째 샷이 톱볼성 실수가 나는 바람에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유소연은 세 번째 샷을 핀에 가깝게 보낸 뒤 약 2.5미터 파로 막아 위기를 탈출했다.

유소연은 13번 홀(파3)에서 티샷을 핀 왼쪽에 완벽하게 보내며 버디 기회를 맞았지만, 이번엔 버디 퍼트가 홀컵을 외면했다. 파 행진을 하던 유소연은 15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핀 왼쪽에 붙였고, 2.5미터 이글을 잡아내며 단숨에 상위권으로 올라섰다.

다만 이글 후 16번 홀(파4)에서 바로 보기를 범한 점이 아쉬움을 남겼다.

유소연은 페어웨이 안착률 약 78.6%(11/14), 그린 적중률 약 88.9%(16/18)로 나쁘지 않은 샷 감을 선보였지만, 퍼트 수가 33개로 많은 점이 아쉬웠다.

제시카 코다(미국), 아자하라 무노즈(스페인), 애니 박(미국)가 6언더파 65타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2015년 이 대회 챔피언인 호주 교포 이민지가 4언더파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지난해 3승을 거둔 김인경은 버디 3개,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강혜지, 미셸 위(미국)이 동타다.

한편 오후 조에서는 전인지, 김효주, 허미정 등 한국 선수들과 디펜딩 챔피언 렉시 톰슨(미국)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사진=위부터 지은희(자료사진), 유소연



)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42kg→51kg’ 배그린, 여자 김종국다운 수영복 화보
‘동상이몽2’ 한고은 “남편 신영수 만나기 전 죽는게 가장 쉬웠다” 눈물
신지, 이하늘 결혼 축하 “예전 일, 확대 재생산 말아달라”
‘미스터션샤인’ 데이비드 맥기니스 죽나? 마지막 촬영 인증샷 공개
이승환, 황정민 류승완 주진우 강풀과 한강둔치 회동
김부선 “딸 이미소 출국..더이상 잃을 명예도 체면도 없다”
“모과♥” 이하늘, 17세연하 여친과 11년 열애 끝→10월 결혼
현미 “이산가족 상봉 후 우울증 초기 증상, 계속 눈물 났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42kg→51kg’ 배그린, 여자 김종국다운 수영복 화보[포토엔]

윤정희, 극비 결혼 이어 뒤늦게 알려진 출산 소식

‘동상이몽2’ 한고은 “남편 신영수 만나기 전 죽는게 가장 쉬웠다” 눈물

노라조 “신곡 사이다, 광고 대놓고 노린 노골적인 노래”

신지, 이하늘 결혼 축하 “예전 일, 확대 재생산 말아달라”(전문)

김부선 “딸 이미소 출국..더이상 잃을 명예도 체면도 없다”

美언론 “류현진, 가장 과소평가된 투수 중 한명”

“모과♥” 이하늘, 17세연하 여친과 11년 열애 끝→10월 결혼[이슈와치]

현미 “이산가족 상봉 후 우울증 초기 증상, 계속 눈물 났다”

노라조 원흠 “前멤버 이혁과 도플갱어? 거울 보는 것 같더라”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이정재 ‘염라스틴’ 탄생하기..

아무리 '우정출연'에 불과하다지만 '신과함께' 시리즈의 성공..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목격자’ 김상호, 고구마 형사일 수..

의진 “더유닛→유앤비→빅플로 컴백, ..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사는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